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전자담배로 폐질환에 사망까지”…트럼프, 향 첨가 전자담배 퇴출 선언
입력 2019.09.12 (21:21) 수정 2019.09.12 (21:5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美 “전자담배로 폐질환에 사망까지”…트럼프, 향 첨가 전자담배 퇴출 선언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자담배가 전세계 청소년들 사이에 빠르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일반 담배보단 덜 해로울거란 생각도 있고, 과일 맛 전자담배도 나와서 더 확산되는걸로 보입니다.

그러나 미국에서 전자담배로 인해 폐질환을 앓거나 숨지는 사례가 잇따라 보고되고 있습니다.

10대 아들을 둔 트럼프 대통령이 향을 첨가한 전자담배를 전면 금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해 18살인 아담은 폐 기능이 손상돼 병실에 누웠습니다.

[아담 허겐리더 : "폐가 10kg 정도의 무게로 눌린 느낌입니다. 전 18세인데 70세 사람의 폐처럼 느껴집니다."]

17살 트리스턴도 갑자기 혼수상태에 빠져 수술을 받아야만 했습니다.

공통점은 모두 전자담배 흡연 전력이 있다는 겁니다.

[데비카 라오/호흡기 내과 의사 : "니켈, 주석, 납들은 중금속이며 폐에 직접적인 피해를 줄 수 있습니다."]

최근 인디애나주와 LA 등 미 전역에서 전자담배 흡연과 관련해 사망한 의심사례도 6건이나 잇따라 보고됐습니다.

[문투 데이비스/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보건국장 : "만성적으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던 고령자이긴 하지만, 분명히 전자 담배가 사망 원인일 개연성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전자담배 협회는 길거리에서 파는 위험한 성분이 함유된 액상이나 불법 마약류를 섞어 피운 것이 문제라고 주장합니다.

전자담배의 니코틴이 원인은 아니라는 겁니다.

하지만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최근 전자담배와 관련한 폐 질환 의심 환자가 33개 주에서 450여 건이 보고됐다면서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전자담배 흡연을 삼가라고 권고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사람들이 아파하도록, 청소년들이 병들도록 내버려 둘 수 없습니다. 전자담배로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어서 이 사안을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이런 논란 속에 미시간주가 지난 4일, 향을 첨가한 전자담배 판매를 금지한 데 이어 트럼프 대통령도 조만간 향 첨가 전자담배를 전면 금지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美 “전자담배로 폐질환에 사망까지”…트럼프, 향 첨가 전자담배 퇴출 선언
    • 입력 2019.09.12 (21:21)
    • 수정 2019.09.12 (21:59)
    뉴스 9
美 “전자담배로 폐질환에 사망까지”…트럼프, 향 첨가 전자담배 퇴출 선언
[앵커]

전자담배가 전세계 청소년들 사이에 빠르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일반 담배보단 덜 해로울거란 생각도 있고, 과일 맛 전자담배도 나와서 더 확산되는걸로 보입니다.

그러나 미국에서 전자담배로 인해 폐질환을 앓거나 숨지는 사례가 잇따라 보고되고 있습니다.

10대 아들을 둔 트럼프 대통령이 향을 첨가한 전자담배를 전면 금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해 18살인 아담은 폐 기능이 손상돼 병실에 누웠습니다.

[아담 허겐리더 : "폐가 10kg 정도의 무게로 눌린 느낌입니다. 전 18세인데 70세 사람의 폐처럼 느껴집니다."]

17살 트리스턴도 갑자기 혼수상태에 빠져 수술을 받아야만 했습니다.

공통점은 모두 전자담배 흡연 전력이 있다는 겁니다.

[데비카 라오/호흡기 내과 의사 : "니켈, 주석, 납들은 중금속이며 폐에 직접적인 피해를 줄 수 있습니다."]

최근 인디애나주와 LA 등 미 전역에서 전자담배 흡연과 관련해 사망한 의심사례도 6건이나 잇따라 보고됐습니다.

[문투 데이비스/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보건국장 : "만성적으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던 고령자이긴 하지만, 분명히 전자 담배가 사망 원인일 개연성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전자담배 협회는 길거리에서 파는 위험한 성분이 함유된 액상이나 불법 마약류를 섞어 피운 것이 문제라고 주장합니다.

전자담배의 니코틴이 원인은 아니라는 겁니다.

하지만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최근 전자담배와 관련한 폐 질환 의심 환자가 33개 주에서 450여 건이 보고됐다면서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전자담배 흡연을 삼가라고 권고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사람들이 아파하도록, 청소년들이 병들도록 내버려 둘 수 없습니다. 전자담배로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어서 이 사안을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이런 논란 속에 미시간주가 지난 4일, 향을 첨가한 전자담배 판매를 금지한 데 이어 트럼프 대통령도 조만간 향 첨가 전자담배를 전면 금지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