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중 갈등 완화 조짐에 위안화 환율 하락
입력 2019.09.13 (15:39) 수정 2019.09.13 (15:45) 국제
미중 갈등 완화 조짐에 위안화 환율 하락
미국과 중국이 서로 유화적인 몸짓을 보여 양국 간 갈등이 다소간 완화되는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최근 급등했던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하락했습니다.

오늘(13) 홍콩 역외시장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장중 7.0393위안까지 내렸습니다. 위안화 환율은 지난 3일 7.1959위안까지 올라 7.2위안 선을 위협한 바 있습니다.

미중 갈등 격화 속에서 지난달 5일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11년 만에 시장의 심리적 저지선인 달러당 7위안 선을 돌파했고 이후 계속 7위안대에서 머물고 있습니다.

지난달에만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는 3.8% 떨어졌습니다. 이는 1994년 이원화된 공식 환율과 시장 환율을 통합해 현재의 환율 시스템을 도입한 이후 가장 가파른 하락세였습니다.

최근 위안화 가치가 다소 회복된 것은 내달 미중 고위급 무역 협상이 개최될 예정인 가운데 최근 양국이 우호적 조치를 주고받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중국은 일부 미국 제품을 현행 고율 관세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하는 한편 미국산 농산물 구매에 나서겠다는 의향을 표명했습니다.

미국 역시 10월 1일로 예정된 중국 상품 관세율 인상 시점을 2주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미중 갈등 완화 조짐에 위안화 환율 하락
    • 입력 2019.09.13 (15:39)
    • 수정 2019.09.13 (15:45)
    국제
미중 갈등 완화 조짐에 위안화 환율 하락
미국과 중국이 서로 유화적인 몸짓을 보여 양국 간 갈등이 다소간 완화되는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최근 급등했던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하락했습니다.

오늘(13) 홍콩 역외시장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장중 7.0393위안까지 내렸습니다. 위안화 환율은 지난 3일 7.1959위안까지 올라 7.2위안 선을 위협한 바 있습니다.

미중 갈등 격화 속에서 지난달 5일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11년 만에 시장의 심리적 저지선인 달러당 7위안 선을 돌파했고 이후 계속 7위안대에서 머물고 있습니다.

지난달에만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는 3.8% 떨어졌습니다. 이는 1994년 이원화된 공식 환율과 시장 환율을 통합해 현재의 환율 시스템을 도입한 이후 가장 가파른 하락세였습니다.

최근 위안화 가치가 다소 회복된 것은 내달 미중 고위급 무역 협상이 개최될 예정인 가운데 최근 양국이 우호적 조치를 주고받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중국은 일부 미국 제품을 현행 고율 관세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하는 한편 미국산 농산물 구매에 나서겠다는 의향을 표명했습니다.

미국 역시 10월 1일로 예정된 중국 상품 관세율 인상 시점을 2주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