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검찰, 연휴에도 ‘조국 가족 수사’…하드디스크 포렌식 작업 주력
입력 2019.09.13 (18:48) 수정 2019.10.14 (07:36) 사회
검찰, 연휴에도 ‘조국 가족 수사’…하드디스크 포렌식 작업 주력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조 장관 자택과 부인 정경심 교수의 동양대 연구실에서 사용된 PC 하드디스크를 모두 확보하고 증거물 분석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정 교수 등의 자산관리를 해온 증권사 직원 김 모 씨로부터 동양대 연구실 PC와 조 장관의 서울 방배동 자택 PC 2대에 장착돼 있던 하드디스크를 모두 임의 제출받아 분석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씨에게서 넘겨받은 하드디스크에 저장된 파일을 분석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31일, 김 씨가 동양대 연구실에 정 교수와 동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려다가 사이즈가 맞지 않아 PC를 통째로 들고나온 정황을 파악하고 지난 3일 임의 제출받았습니다.

여기에 조 장관 자택 PC의 하드디스크도 교체해줬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김 씨가 별도로 보관 중이던 하드디스크 2개도 최근 추가로 확보했습니다.

김 씨는 조 장관 자택에서 떼어낸 하드디스크를 서울 모처의 한 스포츠센터 보관함에 뒀다가 임의제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편 증거인멸 시도 정황과 관련해, 조 장관이 이를 알고 있었다는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김 씨는 "자택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할 당시 조 장관이 '아내를 도와줘서 고맙다'고 말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검찰, 연휴에도 ‘조국 가족 수사’…하드디스크 포렌식 작업 주력
    • 입력 2019.09.13 (18:48)
    • 수정 2019.10.14 (07:36)
    사회
검찰, 연휴에도 ‘조국 가족 수사’…하드디스크 포렌식 작업 주력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조 장관 자택과 부인 정경심 교수의 동양대 연구실에서 사용된 PC 하드디스크를 모두 확보하고 증거물 분석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정 교수 등의 자산관리를 해온 증권사 직원 김 모 씨로부터 동양대 연구실 PC와 조 장관의 서울 방배동 자택 PC 2대에 장착돼 있던 하드디스크를 모두 임의 제출받아 분석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씨에게서 넘겨받은 하드디스크에 저장된 파일을 분석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31일, 김 씨가 동양대 연구실에 정 교수와 동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려다가 사이즈가 맞지 않아 PC를 통째로 들고나온 정황을 파악하고 지난 3일 임의 제출받았습니다.

여기에 조 장관 자택 PC의 하드디스크도 교체해줬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김 씨가 별도로 보관 중이던 하드디스크 2개도 최근 추가로 확보했습니다.

김 씨는 조 장관 자택에서 떼어낸 하드디스크를 서울 모처의 한 스포츠센터 보관함에 뒀다가 임의제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편 증거인멸 시도 정황과 관련해, 조 장관이 이를 알고 있었다는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김 씨는 "자택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할 당시 조 장관이 '아내를 도와줘서 고맙다'고 말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