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식중독 발생 우려"… 감염 예방 강조
입력 2019.09.13 (20:19) 지역뉴스(충주)
각 지역 보건소는
9월에는 병원성 대장균과
살모넬라 식중독이 발생할 우려가 크다면서
감염 예방을 강조했습니다.
보건소는 음식을 조리하기 전에
손을 비누로 깨끗하게 씻고,
모든 고기와 달걀은 75도 이상
완전히 익혀 먹는 것이 좋다고 말했습니다.
또 조리실과 조리 도구를
수시로 세척·소독해달라고 전했습니다.
충북에서는
최근 5년 동안 9월에만
9건의 식중독으로
161명의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 "식중독 발생 우려"… 감염 예방 강조
    • 입력 2019.09.13 (20:19)
    지역뉴스(충주)
각 지역 보건소는
9월에는 병원성 대장균과
살모넬라 식중독이 발생할 우려가 크다면서
감염 예방을 강조했습니다.
보건소는 음식을 조리하기 전에
손을 비누로 깨끗하게 씻고,
모든 고기와 달걀은 75도 이상
완전히 익혀 먹는 것이 좋다고 말했습니다.
또 조리실과 조리 도구를
수시로 세척·소독해달라고 전했습니다.
충북에서는
최근 5년 동안 9월에만
9건의 식중독으로
161명의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