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접경지 소멸 위기…지자체 공동 대응
입력 2019.09.13 (21:35) 수정 2019.09.13 (22:37) 뉴스9(춘천)
동영상영역 시작
접경지 소멸 위기…지자체 공동 대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정부의 국방개혁으로 인한
군부대 해체가
강원도에 집중되면서,
접경지역이 요동치고 있습니다.
6·25 이후 최대의 위기라는 말까지
나올 정돕니다.
결국, 이젠 민간 차원이 아니라
접경지역 전체가 나서
공동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배석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만 6천 명.

국방부가 밝힌 강원도 주둔 부대의
병력 감축 규몹니다.

올해 말부터 3년 안에
강원도에서만 4개 사단이
해체되거나 이전합니다.

지역별 병력 감축 규모는
양구 7천 명, 화천 6천 명,
철원 5천 명, 인제 4천 명,
고성 3천 명입니다.

이들 지역은
민간인 인구가
각각 2만 명에서 4만 명 정도.

군 병력 감축이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지역의 존폐가 갈릴 수 있습니다.

6·25 전쟁 이후
최대의 위기라는 얘기까지 나옵니다.

정수영/화천군 사내면번영회장[인터뷰]
"절대적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63년 동안 그동안 군부대가 주둔하면서 군경제로 이 지역이 이어졌고 살아왔기 때문에 엄청난 충격이죠."

먼저 거리로 나선 건 주민들입니다.

양구군민들은
이미 상경집회를 했고,
화천군민들도
지역에서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젠 해당 지역 행정기관들까지 가세해
조직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최문순/ 화천군수[인터뷰]
"현재까지 추진한 것은 국방부에 일방적으로 사람이 적으니까 군 부대를 줄여야 된다. 그 의견뿐이 우리 주민들에게 이야기한 것이 없어요."


정용호/양구군 자치행정과장[녹취]
"상경집회나 어떤 문서를 통해 국방부에 건의도 했습니다. 그렇지만 사실 혼자 가는 것보단 같이 공동 대응하는 게 좋겠다는."

접경지 5개 지방자치단체는
추석이 끝나는 대로
대규모 상경집회를 여는 등
공동으로
대정부 투쟁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배석원 기자/
5개 접경지역이
연대 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국방부를 넘어
정부 차원의 방안이 나올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배석원입니다
  • 접경지 소멸 위기…지자체 공동 대응
    • 입력 2019.09.13 (21:35)
    • 수정 2019.09.13 (22:37)
    뉴스9(춘천)
접경지 소멸 위기…지자체 공동 대응
[앵커멘트]

정부의 국방개혁으로 인한
군부대 해체가
강원도에 집중되면서,
접경지역이 요동치고 있습니다.
6·25 이후 최대의 위기라는 말까지
나올 정돕니다.
결국, 이젠 민간 차원이 아니라
접경지역 전체가 나서
공동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배석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만 6천 명.

국방부가 밝힌 강원도 주둔 부대의
병력 감축 규몹니다.

올해 말부터 3년 안에
강원도에서만 4개 사단이
해체되거나 이전합니다.

지역별 병력 감축 규모는
양구 7천 명, 화천 6천 명,
철원 5천 명, 인제 4천 명,
고성 3천 명입니다.

이들 지역은
민간인 인구가
각각 2만 명에서 4만 명 정도.

군 병력 감축이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지역의 존폐가 갈릴 수 있습니다.

6·25 전쟁 이후
최대의 위기라는 얘기까지 나옵니다.

정수영/화천군 사내면번영회장[인터뷰]
"절대적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63년 동안 그동안 군부대가 주둔하면서 군경제로 이 지역이 이어졌고 살아왔기 때문에 엄청난 충격이죠."

먼저 거리로 나선 건 주민들입니다.

양구군민들은
이미 상경집회를 했고,
화천군민들도
지역에서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젠 해당 지역 행정기관들까지 가세해
조직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최문순/ 화천군수[인터뷰]
"현재까지 추진한 것은 국방부에 일방적으로 사람이 적으니까 군 부대를 줄여야 된다. 그 의견뿐이 우리 주민들에게 이야기한 것이 없어요."


정용호/양구군 자치행정과장[녹취]
"상경집회나 어떤 문서를 통해 국방부에 건의도 했습니다. 그렇지만 사실 혼자 가는 것보단 같이 공동 대응하는 게 좋겠다는."

접경지 5개 지방자치단체는
추석이 끝나는 대로
대규모 상경집회를 여는 등
공동으로
대정부 투쟁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배석원 기자/
5개 접경지역이
연대 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국방부를 넘어
정부 차원의 방안이 나올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배석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