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넉넉한 한가위,가족의 정 듬뿍
입력 2019.09.13 (21:35) 수정 2019.09.13 (22:31) 뉴스9(대구)
동영상영역 시작
넉넉한 한가위,가족의 정 듬뿍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시청자 여러분,
민족 최대의 명절 한가위
어떻게들 보내셨습니까.
시민들은 저마다
일가 친척들과 함께 차례를 지내고
가족의 평안을 기원하며
여유로운 하루를 보냈습니다.
명절 풍경을
이재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고향 종가를 찾아
친지들이 하나둘 모여듭니다.

넓은 마당은 어느덧
가족들로 꽉 들어 차고,
정성껏 준비한 차례상으로
조상께 감사의 예를 올립니다.

최병림/경주최씨 옻골 종중회장[인터뷰]
"조상이 물려준 사상들을 끝까지 간직해가지고 우리 문중이 단합하도록.."

차례가 끝나자 집안 어른들은
아이들에게 덕담을 건네며
가족의 화목과 건강을 당부합니다.

이어 정성껏 준비한 음식을 나누면서
이야기꽃이 피어납니다.

엄효원/종갓집 며느리[인터뷰]
"명절 아니면 만날 수가 없잖아요.이렇게 많은 사람들,가족들이 모여서 역사를 이어간다는 것에서 큰 의미를 두고.."

고향을 찾는 이들이 오가는
동대구역 광장에는
민속놀이 종합세트가 펼쳐졌습니다.

과녁을 향해 활을 쏘는
꼬마 주몽들의 표정이 사뭇 진지합니다.

세월이 흘러도
팽이를 돌리는 어린이의 모습은
부모님들의 어린 시절과 꼭 닮았습니다.

삼대가 모여 즐기는 윷놀이에
가족의 정도 깊어갑니다.

여정구/서울시 노원구[인터뷰]
"명절 외에는 전통놀이 같은 걸 할 시간이나 기회가 잘 없는데 이번 기회에 삼대가 모여서 명절 윷놀이를 하니까 정말 재밌고 즐거운 시간인 것 같습니다."

함께라서 더 즐거운 추석.
조상의 음덕을 기리며
가족,친지와 따뜻한 정을
나눈 하루였습니다.
KBS뉴스 이재민입니다.
  • 넉넉한 한가위,가족의 정 듬뿍
    • 입력 2019.09.13 (21:35)
    • 수정 2019.09.13 (22:31)
    뉴스9(대구)
넉넉한 한가위,가족의 정 듬뿍
[앵커멘트]
시청자 여러분,
민족 최대의 명절 한가위
어떻게들 보내셨습니까.
시민들은 저마다
일가 친척들과 함께 차례를 지내고
가족의 평안을 기원하며
여유로운 하루를 보냈습니다.
명절 풍경을
이재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고향 종가를 찾아
친지들이 하나둘 모여듭니다.

넓은 마당은 어느덧
가족들로 꽉 들어 차고,
정성껏 준비한 차례상으로
조상께 감사의 예를 올립니다.

최병림/경주최씨 옻골 종중회장[인터뷰]
"조상이 물려준 사상들을 끝까지 간직해가지고 우리 문중이 단합하도록.."

차례가 끝나자 집안 어른들은
아이들에게 덕담을 건네며
가족의 화목과 건강을 당부합니다.

이어 정성껏 준비한 음식을 나누면서
이야기꽃이 피어납니다.

엄효원/종갓집 며느리[인터뷰]
"명절 아니면 만날 수가 없잖아요.이렇게 많은 사람들,가족들이 모여서 역사를 이어간다는 것에서 큰 의미를 두고.."

고향을 찾는 이들이 오가는
동대구역 광장에는
민속놀이 종합세트가 펼쳐졌습니다.

과녁을 향해 활을 쏘는
꼬마 주몽들의 표정이 사뭇 진지합니다.

세월이 흘러도
팽이를 돌리는 어린이의 모습은
부모님들의 어린 시절과 꼭 닮았습니다.

삼대가 모여 즐기는 윷놀이에
가족의 정도 깊어갑니다.

여정구/서울시 노원구[인터뷰]
"명절 외에는 전통놀이 같은 걸 할 시간이나 기회가 잘 없는데 이번 기회에 삼대가 모여서 명절 윷놀이를 하니까 정말 재밌고 즐거운 시간인 것 같습니다."

함께라서 더 즐거운 추석.
조상의 음덕을 기리며
가족,친지와 따뜻한 정을
나눈 하루였습니다.
KBS뉴스 이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