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태혁 기술씨름의 진수…13번째 꽃가마
입력 2019.09.13 (21:34) 수정 2019.09.13 (22: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임태혁 기술씨름의 진수…13번째 꽃가마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추석 장사 씨름대회에서 금강급의 간판 임태혁이 기술 씨름의 진수를 선보이며 정상에 올랐습니다.

라이벌 최정만과 결승전에서 명승부를 벌이며 13번째 금강장사 꽃가마에 올랐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명절을 맞아 구름 관중이 모여 뜨거운 열기를 뿜어낸 추석 장사씨름대회.

임태혁이 거의 넘어질 듯하다 절묘한 기술로 승부를 뒤집습니다.

[중계 멘트 : "거의 80~90% 넘어갔다고 생각했는데, 여기서 살아나면서 등치기로!"]

황재원과 4강전은 더욱 극적이었습니다.

["네 연장전까지 가려는 것 같습니다."]

5초를 남기고 승부를 걸어 경기 종료와 동시에 승리를 거뒀습니다.

결승 상대는 9번 금강장사에 오른 라이벌 최정만이었습니다.

임태혁은 첫 두 판을 먼저 따내 승기를 잡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대학 후배인 최정만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손에 땀을 쥐게 한 결승전은 임태혁의 기습적인 공격 한 방에 승패가 갈렸습니다.

["앞무릎!!!!! 임태혁!!!!"]

최정만의 공격을 역이용한 지능적인 손기술이 돋보였습니다.

올해 설날장사에 이어 두 번째 정상에 오른 임태혁은 통산 13번째 꽃가마에 올라타며 금강급 최강자의 위용을 확인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임태혁 기술씨름의 진수…13번째 꽃가마
    • 입력 2019.09.13 (21:34)
    • 수정 2019.09.13 (22:28)
    뉴스 9
임태혁 기술씨름의 진수…13번째 꽃가마
[앵커]

추석 장사 씨름대회에서 금강급의 간판 임태혁이 기술 씨름의 진수를 선보이며 정상에 올랐습니다.

라이벌 최정만과 결승전에서 명승부를 벌이며 13번째 금강장사 꽃가마에 올랐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명절을 맞아 구름 관중이 모여 뜨거운 열기를 뿜어낸 추석 장사씨름대회.

임태혁이 거의 넘어질 듯하다 절묘한 기술로 승부를 뒤집습니다.

[중계 멘트 : "거의 80~90% 넘어갔다고 생각했는데, 여기서 살아나면서 등치기로!"]

황재원과 4강전은 더욱 극적이었습니다.

["네 연장전까지 가려는 것 같습니다."]

5초를 남기고 승부를 걸어 경기 종료와 동시에 승리를 거뒀습니다.

결승 상대는 9번 금강장사에 오른 라이벌 최정만이었습니다.

임태혁은 첫 두 판을 먼저 따내 승기를 잡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대학 후배인 최정만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손에 땀을 쥐게 한 결승전은 임태혁의 기습적인 공격 한 방에 승패가 갈렸습니다.

["앞무릎!!!!! 임태혁!!!!"]

최정만의 공격을 역이용한 지능적인 손기술이 돋보였습니다.

올해 설날장사에 이어 두 번째 정상에 오른 임태혁은 통산 13번째 꽃가마에 올라타며 금강급 최강자의 위용을 확인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