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귀향-귀성길 스마트폰 쥐여주면…아이 시력에 ‘독’
입력 2019.09.13 (21:49)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귀향-귀성길 스마트폰 쥐여주면…아이 시력에 ‘독’
동영상영역 끝
달리는 차 안에서 세 살짜리 아이가 스마트폰 화면에 푹 빠져 있습니다.

스마트폰을 직접 조작하며 좋아하는 영상을 고릅니다.

["조금만 있다가 또 보자"]

엄마가 스마트폰을 달라고 하자 이내 울음을 터뜨립니다.

[김고은/서울시 강동구 : "아이가 많이 지루해하고, 집중력이 떨어져서 카시트에 앉아있지 않으려고 하고, 차 안에서 움직이면 위험하다 보니까…"]

차 안에서 스마트폰을 계속 보면 아이의 눈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아이의 눈높이에서 스마트폰을 촬영해봤습니다.

차의 진동에 따라 화면이 흔들려 초점을 맞추기가 힘듭니다.

눈에서 카메라 렌즈처럼 초점을 맞추는 역할을 하는 게 수정체입니다.

초점을 맞추려고 수정체를 계속 조절하면 시력이 나빠질 수 있습니다.

[김용란/건양의대 김안과병원 교수 : "눈의 피로도는 굉장히 증가하게 될 것이고, 가까이에 있는 것만 잘 보이는 쪽으로 즉 근시가 진행하는 쪽으로 시력이 더 나빠질 수 있습니다."]

시력은 태어난 이후 계속 발달해 만 6살에 완성됩니다.

이때 보통 1.0 이상의 시력이 나옵니다.

이 시점까지 시력이 건강하게 성장하는 게 중요하지만, 부모 절반 이상은 시력 완성 시기를 모르고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요즘 아이들은 평균 두 살부터 스마트폰을 처음 이용합니다.

달리는 차 안에서는 아이가 보채더라도 가급적이면 스마트폰을 보여주지 말아야 합니다.

대화를 하거나 음악을 들려주거나 바깥 풍경을 보여주고, 중간중간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 [자막뉴스] 귀향-귀성길 스마트폰 쥐여주면…아이 시력에 ‘독’
    • 입력 2019.09.13 (21:49)
    자막뉴스
[자막뉴스] 귀향-귀성길 스마트폰 쥐여주면…아이 시력에 ‘독’
달리는 차 안에서 세 살짜리 아이가 스마트폰 화면에 푹 빠져 있습니다.

스마트폰을 직접 조작하며 좋아하는 영상을 고릅니다.

["조금만 있다가 또 보자"]

엄마가 스마트폰을 달라고 하자 이내 울음을 터뜨립니다.

[김고은/서울시 강동구 : "아이가 많이 지루해하고, 집중력이 떨어져서 카시트에 앉아있지 않으려고 하고, 차 안에서 움직이면 위험하다 보니까…"]

차 안에서 스마트폰을 계속 보면 아이의 눈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아이의 눈높이에서 스마트폰을 촬영해봤습니다.

차의 진동에 따라 화면이 흔들려 초점을 맞추기가 힘듭니다.

눈에서 카메라 렌즈처럼 초점을 맞추는 역할을 하는 게 수정체입니다.

초점을 맞추려고 수정체를 계속 조절하면 시력이 나빠질 수 있습니다.

[김용란/건양의대 김안과병원 교수 : "눈의 피로도는 굉장히 증가하게 될 것이고, 가까이에 있는 것만 잘 보이는 쪽으로 즉 근시가 진행하는 쪽으로 시력이 더 나빠질 수 있습니다."]

시력은 태어난 이후 계속 발달해 만 6살에 완성됩니다.

이때 보통 1.0 이상의 시력이 나옵니다.

이 시점까지 시력이 건강하게 성장하는 게 중요하지만, 부모 절반 이상은 시력 완성 시기를 모르고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요즘 아이들은 평균 두 살부터 스마트폰을 처음 이용합니다.

달리는 차 안에서는 아이가 보채더라도 가급적이면 스마트폰을 보여주지 말아야 합니다.

대화를 하거나 음악을 들려주거나 바깥 풍경을 보여주고, 중간중간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