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전 9시부터 귀경 정체 시작…오후4시~6시 절정”
입력 2019.09.14 (06:00) 수정 2019.09.14 (08:02)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오전 9시부터 귀경 정체 시작…오후4시~6시 절정”
동영상영역 끝
추석 연휴 셋째날인 오늘 오전 6시 현재 경부와 영동, 서해안 등 주요 고속도로 수도권 일부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km~80km로 서행하는 흐름이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귀경길 정체가 오전 9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돼 오후 4시~6시쯤 가장 극심하겠고, 내일 새벽 3~4시쯤 완전히 풀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6시 현재 요금소 기준으로 부산에서 서울까지는 4시간 40분, 광주에서 서울 3시간 30분, 대전에서 서울 1시간 40분, 강릉에선 2시간 40분 정도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귀성길은 오전 10시부터 정체가 시작돼 정오쯤 절정에 이르렀다가 저녁 8시쯤부터 차츰 해소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도로공사는 평소 주말과 비슷한 수준일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 “오전 9시부터 귀경 정체 시작…오후4시~6시 절정”
    • 입력 2019.09.14 (06:00)
    • 수정 2019.09.14 (08:02)
    뉴스광장 1부
“오전 9시부터 귀경 정체 시작…오후4시~6시 절정”
추석 연휴 셋째날인 오늘 오전 6시 현재 경부와 영동, 서해안 등 주요 고속도로 수도권 일부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km~80km로 서행하는 흐름이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귀경길 정체가 오전 9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돼 오후 4시~6시쯤 가장 극심하겠고, 내일 새벽 3~4시쯤 완전히 풀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6시 현재 요금소 기준으로 부산에서 서울까지는 4시간 40분, 광주에서 서울 3시간 30분, 대전에서 서울 1시간 40분, 강릉에선 2시간 40분 정도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귀성길은 오전 10시부터 정체가 시작돼 정오쯤 절정에 이르렀다가 저녁 8시쯤부터 차츰 해소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도로공사는 평소 주말과 비슷한 수준일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