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산가족 신청자 60% 사망…문 대통령 “이산 상봉 최우선 해결”
입력 2019.09.14 (07:13) 수정 2019.09.14 (07:33)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이산가족 신청자 60% 사망…문 대통령 “이산 상봉 최우선 해결”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나가는 추석이 가장 아쉬운 사람들, 바로 이산가족들입니다.

상봉 신청자 중 60%가 결국 그리던 가족을 보지 못한 채 숨졌다고 합니다.

지난해 남북 정상이 약속한 상설 면회소 개소 등은 아직 논의조차 되지 못하고 있는데, 어제 KBS 이산가족 특집방송에 출연한 문 대통령은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남북관계의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8월 열린 이산가족 상봉행사, 난생 처음 아버지를 만난 조정기 씨는 어머니 생각에 목이 멥니다.

[조정기/남측 이산가족/지난해 8월 : "어머니가 두세 달만 더 살아 계셔도, (상봉) 소식만 들어도...가시지는 못해도..."]

상봉 신청자 13만 3천명 중 조 씨 어머니처럼 숨진 사람이 7만 9천 명, 생존 신청자의 평균 연령도 80세를 넘어섰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산가족의 답답함을 토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KBS 특별기획 ‘2019 만남의 강은 흐른다’ 인터뷰 : "빠른 시일 내에 상봉행사도 더 늘려나가고 화상 상봉, 고향 방문, 성묘, 이런 것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산가족으로서 겪은 일화도 털어놨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KBS가 '이산가족을 찾습니다'라는 행사를 한 적이 있었는데 그때 우리 어머니는 내내 텔레비전 앞을 떠나지를 못했어요."]

그런 어머니에게 가장 효도한 게 이산상봉을 신청해 이모를 만났던 일이라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지금 우리 어머니 살아계실 때 흥남시의 우리 옛날 살던 곳 또는 외갓집 이런 쪽을 한번 갈 수 있다면 더 소원이 없는 거죠."]

그러면서 이산 가족에게 서로 만날 기회조차 주지 않는 건 남과 북 정부 모두 잘못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이산가족들의 상봉 만큼은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될 인도주의적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이산가족 문제를 조속히, 그리고 근본적으로 풀 방안들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는데, 역시 북미관계와 남북관계 개선이 관건입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이산가족 신청자 60% 사망…문 대통령 “이산 상봉 최우선 해결”
    • 입력 2019.09.14 (07:13)
    • 수정 2019.09.14 (07:33)
    뉴스광장
이산가족 신청자 60% 사망…문 대통령 “이산 상봉 최우선 해결”
[앵커]

지나가는 추석이 가장 아쉬운 사람들, 바로 이산가족들입니다.

상봉 신청자 중 60%가 결국 그리던 가족을 보지 못한 채 숨졌다고 합니다.

지난해 남북 정상이 약속한 상설 면회소 개소 등은 아직 논의조차 되지 못하고 있는데, 어제 KBS 이산가족 특집방송에 출연한 문 대통령은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남북관계의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8월 열린 이산가족 상봉행사, 난생 처음 아버지를 만난 조정기 씨는 어머니 생각에 목이 멥니다.

[조정기/남측 이산가족/지난해 8월 : "어머니가 두세 달만 더 살아 계셔도, (상봉) 소식만 들어도...가시지는 못해도..."]

상봉 신청자 13만 3천명 중 조 씨 어머니처럼 숨진 사람이 7만 9천 명, 생존 신청자의 평균 연령도 80세를 넘어섰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산가족의 답답함을 토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KBS 특별기획 ‘2019 만남의 강은 흐른다’ 인터뷰 : "빠른 시일 내에 상봉행사도 더 늘려나가고 화상 상봉, 고향 방문, 성묘, 이런 것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산가족으로서 겪은 일화도 털어놨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KBS가 '이산가족을 찾습니다'라는 행사를 한 적이 있었는데 그때 우리 어머니는 내내 텔레비전 앞을 떠나지를 못했어요."]

그런 어머니에게 가장 효도한 게 이산상봉을 신청해 이모를 만났던 일이라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지금 우리 어머니 살아계실 때 흥남시의 우리 옛날 살던 곳 또는 외갓집 이런 쪽을 한번 갈 수 있다면 더 소원이 없는 거죠."]

그러면서 이산 가족에게 서로 만날 기회조차 주지 않는 건 남과 북 정부 모두 잘못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이산가족들의 상봉 만큼은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될 인도주의적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이산가족 문제를 조속히, 그리고 근본적으로 풀 방안들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는데, 역시 북미관계와 남북관계 개선이 관건입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