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베를린 동물원, 열흘 만에 또 새끼 판다 태어나
입력 2019.09.14 (07:34) 수정 2019.09.14 (07:4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지금 세계는] 베를린 동물원, 열흘 만에 또 새끼 판다 태어나
동영상영역 끝
분홍빛 피부에 흰털이 덮인 새끼 판다가 몸을 움직여봅니다.

갓 태어나 아직 눈을 뜨지 못하지만 본능적으로 엄마를 찾아냅니다.

독일 베를린 동물원에서 현지시간으로 어제 판다 두 마리가 태어났습니다.

지난 3일 독일에서 처음으로 판다가 태어난 지 열흘 만에 맞는 겹경사입니다.

판다는 임신 가능 기간이 1년에 최대 사흘에 불과해 번식이 까다로운 동물입니다.
  • [지금 세계는] 베를린 동물원, 열흘 만에 또 새끼 판다 태어나
    • 입력 2019.09.14 (07:34)
    • 수정 2019.09.14 (07:49)
    뉴스광장
[지금 세계는] 베를린 동물원, 열흘 만에 또 새끼 판다 태어나
분홍빛 피부에 흰털이 덮인 새끼 판다가 몸을 움직여봅니다.

갓 태어나 아직 눈을 뜨지 못하지만 본능적으로 엄마를 찾아냅니다.

독일 베를린 동물원에서 현지시간으로 어제 판다 두 마리가 태어났습니다.

지난 3일 독일에서 처음으로 판다가 태어난 지 열흘 만에 맞는 겹경사입니다.

판다는 임신 가능 기간이 1년에 최대 사흘에 불과해 번식이 까다로운 동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