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화의 소녀상 전시 재개하라”…日 법원에 가처분 신청
입력 2019.09.14 (07:57) 수정 2019.09.14 (07:57) 국제
“평화의 소녀상 전시 재개하라”…日 법원에 가처분 신청
일본 정부와 우익세력의 압박 속에 중단된 '평화의 소녀상'을 일본에서 다시 전시하기 위한 법적 대응이 시작됐습니다.

'표현의 부자유전' 실행위원회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을 선보였다가 중단된 '아이치 트리엔날레'의 기획전 재개를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일본 나고야 지방법원에 제기했다고 교도통신이 어제 보도했습니다.

실행위원회 측은 아이치 트리엔날레 기획전 작품 전시를 중단시킨 행위가 "작가의 인격적 이익을 침해했다"며 작가는 정당한 이유 없이 전시가 중단되지 않을 권리가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전시회를 주최한 오무라 히데아키 아이치현 지사는 가처분 신청 내용을 확인한 후 적절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지난달 1일 일본 아이치현에서 3년마다 열리는 예술 행사인 '아이치 트리엔날레'에서 '평화의 소녀상'과 쇼와 일왕이 불타는 모습을 형상화한 작품 등이 전시됐지만 일본 정부의 문제
제기와 우익세력의 협박으로 사흘만에 전시가 중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평화의 소녀상 전시 재개하라”…日 법원에 가처분 신청
    • 입력 2019.09.14 (07:57)
    • 수정 2019.09.14 (07:57)
    국제
“평화의 소녀상 전시 재개하라”…日 법원에 가처분 신청
일본 정부와 우익세력의 압박 속에 중단된 '평화의 소녀상'을 일본에서 다시 전시하기 위한 법적 대응이 시작됐습니다.

'표현의 부자유전' 실행위원회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을 선보였다가 중단된 '아이치 트리엔날레'의 기획전 재개를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일본 나고야 지방법원에 제기했다고 교도통신이 어제 보도했습니다.

실행위원회 측은 아이치 트리엔날레 기획전 작품 전시를 중단시킨 행위가 "작가의 인격적 이익을 침해했다"며 작가는 정당한 이유 없이 전시가 중단되지 않을 권리가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전시회를 주최한 오무라 히데아키 아이치현 지사는 가처분 신청 내용을 확인한 후 적절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지난달 1일 일본 아이치현에서 3년마다 열리는 예술 행사인 '아이치 트리엔날레'에서 '평화의 소녀상'과 쇼와 일왕이 불타는 모습을 형상화한 작품 등이 전시됐지만 일본 정부의 문제
제기와 우익세력의 협박으로 사흘만에 전시가 중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