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성재, PGA 투어 개막전 2R 15위…채플 ‘59타’ 기염
입력 2019.09.14 (09:20) 연합뉴스
임성재, PGA 투어 개막전 2R 15위…채플 ‘59타’ 기염
아시아 국적 선수 최초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인상 수상자 임성재(21)가 '2년 차'의 첫 대회 둘째 날 순위를 조금 더 끌어 올렸다.

임성재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 설퍼 스프링스의 올드 화이트 TPC(파70·7천286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2019-2020시즌 개막전 밀리터리 트리뷰트(총상금 750만 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를 쳤다.

전날 '신인왕 자축' 홀인원을 포함해 4언더파 66타로 공동 17위에 올랐던 임성재는 이틀간 7언더파 133타를 적어내 공동 15위로 두 계단 상승했다.

로비 셸턴(미국)을 비롯한 공동 선두 3명(13언더파 127타)과는 6타 차다.

2라운드를 10번 홀(파4)에서 시작한 임성재는 12번 홀(파5) 버디를 시작으로 전반에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뽑아내는 깔끔한 경기를 펼쳤다.

후반 들어 2번(파4)과 3번 홀(파3)에서 연이어 보기가 나왔으나 5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홀 1.8m가량에 붙이며 버디를 낚아 반등했고, 9번 홀(파4)에서 한 타를 더 줄였다.

1라운드 단독 선두였던 셸턴이 호아킨 니만(칠레), 스코티 셰플러(미국)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한 가운데 애덤 롱(미국)이 한 타 차 단독 4위(12언더파 128타)로 추격했다.

PGA 투어에서 1승을 보유한 케빈 채플(미국)은 2라운드에서만 11언더파 59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허리 수술로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 PGA 투어 대회에 나선 그는 첫날 100위 밖에 밀려있다가 5위(10언더파 130타)로 껑충 뛰었다.

2라운드 10번 홀에서 출발한 채플은 11번 홀부터 1번 홀까지 무려 9개 홀 연속 버디를 써내는 등 보기 없이 버디만 11개 솎아냈다.

PGA 투어에 따르면 '60타 미만'의 타수가 기록된 건 투어 사상 11번째다.

짐 퓨릭(미국)이 2016년 8월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유일하게 58타를 남겼고, 나머지 10차례는 59타다.

9개 홀 연속 버디는 2009년 7월 RBC 캐나다오픈 2라운드의 마크 캘커베키아(미국)와 PGA 투어 최다 타이기록이다.

안병훈(28)은 2라운드에서 3타를 줄여 공동 25위(6언더파 134타)로 올라섰다.

전날 공동 2위였던 디펜딩 챔피언 케빈 나(36)는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공동 25위로 떨어졌다.

강성훈(32)은 공동 48위(4언더파 136타)에 이름을 올려 '턱걸이'로 컷을 통과했다.

이경훈(28·2언더파 138타), 김민휘(27·1언더파 139타), 배상문(33·2오버파 142타)은 모두 컷 탈락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임성재, PGA 투어 개막전 2R 15위…채플 ‘59타’ 기염
    • 입력 2019.09.14 (09:20)
    연합뉴스
임성재, PGA 투어 개막전 2R 15위…채플 ‘59타’ 기염
아시아 국적 선수 최초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인상 수상자 임성재(21)가 '2년 차'의 첫 대회 둘째 날 순위를 조금 더 끌어 올렸다.

임성재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 설퍼 스프링스의 올드 화이트 TPC(파70·7천286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2019-2020시즌 개막전 밀리터리 트리뷰트(총상금 750만 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를 쳤다.

전날 '신인왕 자축' 홀인원을 포함해 4언더파 66타로 공동 17위에 올랐던 임성재는 이틀간 7언더파 133타를 적어내 공동 15위로 두 계단 상승했다.

로비 셸턴(미국)을 비롯한 공동 선두 3명(13언더파 127타)과는 6타 차다.

2라운드를 10번 홀(파4)에서 시작한 임성재는 12번 홀(파5) 버디를 시작으로 전반에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뽑아내는 깔끔한 경기를 펼쳤다.

후반 들어 2번(파4)과 3번 홀(파3)에서 연이어 보기가 나왔으나 5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홀 1.8m가량에 붙이며 버디를 낚아 반등했고, 9번 홀(파4)에서 한 타를 더 줄였다.

1라운드 단독 선두였던 셸턴이 호아킨 니만(칠레), 스코티 셰플러(미국)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한 가운데 애덤 롱(미국)이 한 타 차 단독 4위(12언더파 128타)로 추격했다.

PGA 투어에서 1승을 보유한 케빈 채플(미국)은 2라운드에서만 11언더파 59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허리 수술로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 PGA 투어 대회에 나선 그는 첫날 100위 밖에 밀려있다가 5위(10언더파 130타)로 껑충 뛰었다.

2라운드 10번 홀에서 출발한 채플은 11번 홀부터 1번 홀까지 무려 9개 홀 연속 버디를 써내는 등 보기 없이 버디만 11개 솎아냈다.

PGA 투어에 따르면 '60타 미만'의 타수가 기록된 건 투어 사상 11번째다.

짐 퓨릭(미국)이 2016년 8월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유일하게 58타를 남겼고, 나머지 10차례는 59타다.

9개 홀 연속 버디는 2009년 7월 RBC 캐나다오픈 2라운드의 마크 캘커베키아(미국)와 PGA 투어 최다 타이기록이다.

안병훈(28)은 2라운드에서 3타를 줄여 공동 25위(6언더파 134타)로 올라섰다.

전날 공동 2위였던 디펜딩 챔피언 케빈 나(36)는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공동 25위로 떨어졌다.

강성훈(32)은 공동 48위(4언더파 136타)에 이름을 올려 '턱걸이'로 컷을 통과했다.

이경훈(28·2언더파 138타), 김민휘(27·1언더파 139타), 배상문(33·2오버파 142타)은 모두 컷 탈락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