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MF “무역전쟁이 성장 억제…경기침체는 아냐”
입력 2019.09.14 (10:46) 수정 2019.09.14 (10:55) 국제
IMF “무역전쟁이 성장 억제…경기침체는 아냐”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긴장이 글로벌 성장을 억제하고 있지만, 현재 상황에서 글로벌 경기 침체와는 거리가 멀다는 평가를 국제통화기금(IMF)의 한 관리가 내렸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 관리는 로이터통신에 "무역 긴장이 성장을 누르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현재 기준에서 경기침체를 목도하고 있지는 않다. 우리는 그것(글로벌 경기 침체)과 거리가 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제조업 활동이 약화했지만 우리는 서비스 섹터에서 탄력을 보고 있고, 소비심리도 유지되고 있다"면서 "문제는 그런 탄력이 얼마나 오래가느냐 하는 것이며 우리는 모든 지표를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게리 라이스 IMF 대변인은 미국과 중국이 상호 부과했거나 예고한 관세로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이 내년 초까지 0.8% 감소할 수 있으며, 향후 그 이상의 손실도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한 바 있습니다.

라이스 대변인은 또 IMF가 글로벌 경기 침체를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현재 IMF의 기준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경기가 "매우 불안정하다"라거나 "매우 취약하다"는 표현을 IMF가 써왔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IMF는 다음 달 수정 경제 전망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 IMF “무역전쟁이 성장 억제…경기침체는 아냐”
    • 입력 2019.09.14 (10:46)
    • 수정 2019.09.14 (10:55)
    국제
IMF “무역전쟁이 성장 억제…경기침체는 아냐”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긴장이 글로벌 성장을 억제하고 있지만, 현재 상황에서 글로벌 경기 침체와는 거리가 멀다는 평가를 국제통화기금(IMF)의 한 관리가 내렸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 관리는 로이터통신에 "무역 긴장이 성장을 누르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현재 기준에서 경기침체를 목도하고 있지는 않다. 우리는 그것(글로벌 경기 침체)과 거리가 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제조업 활동이 약화했지만 우리는 서비스 섹터에서 탄력을 보고 있고, 소비심리도 유지되고 있다"면서 "문제는 그런 탄력이 얼마나 오래가느냐 하는 것이며 우리는 모든 지표를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게리 라이스 IMF 대변인은 미국과 중국이 상호 부과했거나 예고한 관세로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이 내년 초까지 0.8% 감소할 수 있으며, 향후 그 이상의 손실도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한 바 있습니다.

라이스 대변인은 또 IMF가 글로벌 경기 침체를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현재 IMF의 기준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경기가 "매우 불안정하다"라거나 "매우 취약하다"는 표현을 IMF가 써왔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IMF는 다음 달 수정 경제 전망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