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황교안 “한국당, 조국 사태 전후 다를 것…야당 역할 못했다는 뼈아픈 반성”
입력 2019.09.14 (11:18) 수정 2019.09.14 (11:24) 정치
황교안 “한국당, 조국 사태 전후 다를 것…야당 역할 못했다는 뼈아픈 반성”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현 정권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이 조국 사태 전과 후가 다르듯이 저희 자유한국당도 조국 사태 이전과 이후가 다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1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조국 사태는 문재인 정권 시대에 우리 야당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국민들께서 야당에 무엇을 요구하고 있는지 통렬하게 깨우쳐 줬고, 지금까지 그런 역할을 충분히 해내지 못했다는 뼈아픈 반성도 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독일 법학자 루돌프 폰 예링의 '권리를 위한 투쟁'이란 책을 소개하며 "이번 추석에 손에 잡힌 이 책(을 보면) '생명과 자유는 날마다 얻어지는 게 아니라, 날마다 쟁취해야 얻어지는 것'이라고 쓰여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도 저녁 6시에 서울역 광장에서 '조국 임명 철회 1인 시위'를 한다"며 "마음으로 함께 해달라"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앞서 지난 12일에도 서울역 1층 대합실 인근에서 조국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와 별도로 한국당 조경태·정미경 최고위원도 오늘 저녁 6시 광화문에서 1인 시위에 나섭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황교안 “한국당, 조국 사태 전후 다를 것…야당 역할 못했다는 뼈아픈 반성”
    • 입력 2019.09.14 (11:18)
    • 수정 2019.09.14 (11:24)
    정치
황교안 “한국당, 조국 사태 전후 다를 것…야당 역할 못했다는 뼈아픈 반성”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현 정권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이 조국 사태 전과 후가 다르듯이 저희 자유한국당도 조국 사태 이전과 이후가 다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1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조국 사태는 문재인 정권 시대에 우리 야당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국민들께서 야당에 무엇을 요구하고 있는지 통렬하게 깨우쳐 줬고, 지금까지 그런 역할을 충분히 해내지 못했다는 뼈아픈 반성도 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독일 법학자 루돌프 폰 예링의 '권리를 위한 투쟁'이란 책을 소개하며 "이번 추석에 손에 잡힌 이 책(을 보면) '생명과 자유는 날마다 얻어지는 게 아니라, 날마다 쟁취해야 얻어지는 것'이라고 쓰여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도 저녁 6시에 서울역 광장에서 '조국 임명 철회 1인 시위'를 한다"며 "마음으로 함께 해달라"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앞서 지난 12일에도 서울역 1층 대합실 인근에서 조국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와 별도로 한국당 조경태·정미경 최고위원도 오늘 저녁 6시 광화문에서 1인 시위에 나섭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