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교통시설 주요설비 41%가 노후화”
입력 2019.09.14 (11:24) 수정 2019.09.14 (11:45) 문화
“서울 교통시설 주요설비 41%가 노후화”
서울시의 교통시설 주요 설비의 41%가 이용 가능한 기간이 지난 노후 설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의원이 서울교통공사 등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서울 교통시설 주요설비 3만5천801개 가운데 통상적인 사용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간을 뜻하는 '내용연수'를 초과한 설비는 만4천739개로, 노후화율이 41.2%에 달했습니다.

통신·전자 시설의 노후화율이 60.9%로 가장 높았고, 소방 설비와 신호 시설의 노후화율은 각각 51.9%, 50.4%였습니다.

전동차량의 경우 전체 3천551대 가운데 도입된 지 30년 지난 차량이 천898대로, 노후 전동차량의 비율이 53.4%에 육박했습니다.

이후삼 의원은 "단기적으로 노후화가 심각한 시설에 대해서는 정부가 선제적으로 투자해 국민의 안전을 담보할 필요가 있다"며 "장기적으로는 해당 지방자치단체도 스스로 장기수선충당금 등 도시철도 시설 개선을 위한 적립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 교통시설 주요설비 41%가 노후화”
    • 입력 2019.09.14 (11:24)
    • 수정 2019.09.14 (11:45)
    문화
“서울 교통시설 주요설비 41%가 노후화”
서울시의 교통시설 주요 설비의 41%가 이용 가능한 기간이 지난 노후 설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의원이 서울교통공사 등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서울 교통시설 주요설비 3만5천801개 가운데 통상적인 사용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간을 뜻하는 '내용연수'를 초과한 설비는 만4천739개로, 노후화율이 41.2%에 달했습니다.

통신·전자 시설의 노후화율이 60.9%로 가장 높았고, 소방 설비와 신호 시설의 노후화율은 각각 51.9%, 50.4%였습니다.

전동차량의 경우 전체 3천551대 가운데 도입된 지 30년 지난 차량이 천898대로, 노후 전동차량의 비율이 53.4%에 육박했습니다.

이후삼 의원은 "단기적으로 노후화가 심각한 시설에 대해서는 정부가 선제적으로 투자해 국민의 안전을 담보할 필요가 있다"며 "장기적으로는 해당 지방자치단체도 스스로 장기수선충당금 등 도시철도 시설 개선을 위한 적립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