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양 상수관 파열 ‘물바다’…아파트 화재로 30여 명 병원 이송
입력 2019.09.14 (12:02) 수정 2019.09.14 (12: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안양 상수관 파열 ‘물바다’…아파트 화재로 30여 명 병원 이송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젯밤 경기도 안양에서 상수관이 파열되면서 도로 일대가 물바다로 변했습니다.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에 불이 나 주민 31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밤 사이 사건·사고, 양예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물바다로 변해 버린 도로.

주차된 차들의 바퀴는 반쯤 물에 잠겼습니다.

싱크홀에 빠진 차는 거의 윗부분까지 물에 잠겨있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안양시 공무원/음성변조 : "(차량이) 싱크홀에 빠진걸 아저씨가 너무 당황해서 유리창을 내리라 그래서 제가 유리창을 내려서 소방관 한명이랑 (운전자를) 끄집어 내서 살렸어요."]

사고가 난 건 어젯밤 10시쯤.

차량 10여 대가 침수됐습니다.

갑작스럽게 물이 들이차면서 벌말 오거리부터 인덕원역 앞 3번출구까지 편도 7차선 도로가 모두 통제됐습니다.

상수관이 파열되면서, 도심 일대에 물이 차고 지반이 내려 앉았습니다.

[김지한/경기 안양소방서 현장대응단장 : "상수도 배관이 파손되면서 물이 흘러넘쳐서 싱크홀이 생성된 것으로 추정이 됩니다."]

안양시와 소방당국, 경찰은 도로를 통제하고, 밤새 복구 작업을 벌였습니다.

시뿌연 연기가 아파트 베란다 위로 치솟습니다.

불이난 건 어젯밤 11시 40분쯤.

아파트 위층으로 연기가 올라가면서, 이를 마신 주민 31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옥상으로 대피했던 주민 28명은 한 시간 만에 구조됐습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 안양 상수관 파열 ‘물바다’…아파트 화재로 30여 명 병원 이송
    • 입력 2019.09.14 (12:02)
    • 수정 2019.09.14 (12:09)
    뉴스 12
안양 상수관 파열 ‘물바다’…아파트 화재로 30여 명 병원 이송
[앵커]

어젯밤 경기도 안양에서 상수관이 파열되면서 도로 일대가 물바다로 변했습니다.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에 불이 나 주민 31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밤 사이 사건·사고, 양예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물바다로 변해 버린 도로.

주차된 차들의 바퀴는 반쯤 물에 잠겼습니다.

싱크홀에 빠진 차는 거의 윗부분까지 물에 잠겨있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안양시 공무원/음성변조 : "(차량이) 싱크홀에 빠진걸 아저씨가 너무 당황해서 유리창을 내리라 그래서 제가 유리창을 내려서 소방관 한명이랑 (운전자를) 끄집어 내서 살렸어요."]

사고가 난 건 어젯밤 10시쯤.

차량 10여 대가 침수됐습니다.

갑작스럽게 물이 들이차면서 벌말 오거리부터 인덕원역 앞 3번출구까지 편도 7차선 도로가 모두 통제됐습니다.

상수관이 파열되면서, 도심 일대에 물이 차고 지반이 내려 앉았습니다.

[김지한/경기 안양소방서 현장대응단장 : "상수도 배관이 파손되면서 물이 흘러넘쳐서 싱크홀이 생성된 것으로 추정이 됩니다."]

안양시와 소방당국, 경찰은 도로를 통제하고, 밤새 복구 작업을 벌였습니다.

시뿌연 연기가 아파트 베란다 위로 치솟습니다.

불이난 건 어젯밤 11시 40분쯤.

아파트 위층으로 연기가 올라가면서, 이를 마신 주민 31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옥상으로 대피했던 주민 28명은 한 시간 만에 구조됐습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