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추석 민심’ 여야 공방…민주 “민생에 집중” vs 한국 “유체이탈 인식”
입력 2019.09.15 (15:57) 수정 2019.09.15 (16:15) 정치
‘추석 민심’ 여야 공방…민주 “민생에 집중” vs 한국 “유체이탈 인식”
연휴 마지막날 여당은 추석 민심을 전하며 민생 돌보기를 강조했지만, 야당은 아전인수격 민심 해석이라며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거듭 비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오늘(15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은 '조국 블랙홀'을 넘어서길 희망한다"며 "야당과 정쟁을 멈추고 민생을 돌보라는 국민 여망에 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국정에 대한 반대와 발목 잡기로 일관하는 보수 야당은 정쟁을 중단하고 민생에 집중해야 한다"며 여야 협치를 주문했습니다.

이에 자유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이 원내대표의 기자간담회 발언을 겨냥해 "정국 혼란마저 야당 탓으로 돌리는 유체 이탈 추석 민심을 전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조국 블랙홀은 파렴치한 조국과 무책임한 청와대, 영혼 없는 민주당의 정치 테러가 만들어 낸 최악의 재앙"이라며 "조국 교수는 사퇴하고, 대통령과 민주당은 국민께 사과하라"고 강조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원내대표가 추석 민심을 '조국 블랙홀을 넘는 것'으로 본 것은 한참 잘못 본 것"이라면서 "민심을 책임질 생각은 않고, 팽개치고 뛰어넘겠다는 무책임한 발상"이라고 말했습니다.

대안정치연대 김기옥 대변인은 "민심은 상식의 편이지 민주당도, 한국당 편도 아니다"라면서 "거대 정당은 정쟁을 멈추고 민생을 챙기는 정기국회가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추석 민심’ 여야 공방…민주 “민생에 집중” vs 한국 “유체이탈 인식”
    • 입력 2019.09.15 (15:57)
    • 수정 2019.09.15 (16:15)
    정치
‘추석 민심’ 여야 공방…민주 “민생에 집중” vs 한국 “유체이탈 인식”
연휴 마지막날 여당은 추석 민심을 전하며 민생 돌보기를 강조했지만, 야당은 아전인수격 민심 해석이라며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거듭 비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오늘(15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은 '조국 블랙홀'을 넘어서길 희망한다"며 "야당과 정쟁을 멈추고 민생을 돌보라는 국민 여망에 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국정에 대한 반대와 발목 잡기로 일관하는 보수 야당은 정쟁을 중단하고 민생에 집중해야 한다"며 여야 협치를 주문했습니다.

이에 자유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이 원내대표의 기자간담회 발언을 겨냥해 "정국 혼란마저 야당 탓으로 돌리는 유체 이탈 추석 민심을 전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조국 블랙홀은 파렴치한 조국과 무책임한 청와대, 영혼 없는 민주당의 정치 테러가 만들어 낸 최악의 재앙"이라며 "조국 교수는 사퇴하고, 대통령과 민주당은 국민께 사과하라"고 강조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원내대표가 추석 민심을 '조국 블랙홀을 넘는 것'으로 본 것은 한참 잘못 본 것"이라면서 "민심을 책임질 생각은 않고, 팽개치고 뛰어넘겠다는 무책임한 발상"이라고 말했습니다.

대안정치연대 김기옥 대변인은 "민심은 상식의 편이지 민주당도, 한국당 편도 아니다"라면서 "거대 정당은 정쟁을 멈추고 민생을 챙기는 정기국회가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