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석 연휴 막바지 귀경길 정체 절정…“밤 11시 완전 해소”
입력 2019.09.15 (16:59) 수정 2019.09.15 (18:06)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추석 연휴 막바지 귀경길 정체 절정…“밤 11시 완전 해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 막바지 귀경 차량 정체가 계속 늘고 있는데요.

저녁부턴 정체가 점차 해소될 걸로 예상됩니다.

서울요금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이 시각 교통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박찬 기자, 지금 도로 상황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오후 3시부터 귀경길 정체가 본격화돼, 차량이 몰리는 구간이 늘고 있는데요.

다만 한국도로공사는 오늘 교통량이 평소 주말 수준과 같다고 밝혔습니다.

중계차가 나와 있는 이곳 서울 요금소도 차량들이 점차 많이 들어오곤 있지만, 교통 상황은 비교적 원활합니다.

주요 고속도로 상황, 폐쇄회로 화면 보면서 설명 드리겠습니다.

먼저, 경부고속도로 옥산휴게소 부근입니다.

화면 왼쪽 서울 방향으로 차량이 길게 늘어서 있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서해안고속도로 송악 나들목 부근입니다.

화면 오른쪽 서울 방향으로 가는 차들이 앞에서부터 밀려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영동고속도로 여주 휴게소 부근입니다.

오른쪽 인천 방향으로 가는 차량들이 많고, 왼쪽 강릉 방향으론 원활합니다.

요금소를 기준으로 지금 서울까지 부산에선 4시간 50분 광주에선 3시간 40분 강릉에선 2시간 50분 대전에선 2시간 30분 정도 걸립니다.

도로공사는 현재 절정에 달한 귀경길 정체가 저녁 8시에 들어 줄기 시작해, 밤 11 이후엔 완전히 해소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오늘 전국 예상 교통량은 399만 대로, 이 가운데 서울 등 수도권으로 향하는 차량은 48만 대입니다.

현재까지 28만 대 가량이 수도권에 도착했는데요.

일부 지역에서 비가 내려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서울요금소에서 KBS 뉴스 박찬입니다.
  • 추석 연휴 막바지 귀경길 정체 절정…“밤 11시 완전 해소”
    • 입력 2019.09.15 (16:59)
    • 수정 2019.09.15 (18:06)
    뉴스 5
추석 연휴 막바지 귀경길 정체 절정…“밤 11시 완전 해소”
[앵커]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 막바지 귀경 차량 정체가 계속 늘고 있는데요.

저녁부턴 정체가 점차 해소될 걸로 예상됩니다.

서울요금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이 시각 교통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박찬 기자, 지금 도로 상황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오후 3시부터 귀경길 정체가 본격화돼, 차량이 몰리는 구간이 늘고 있는데요.

다만 한국도로공사는 오늘 교통량이 평소 주말 수준과 같다고 밝혔습니다.

중계차가 나와 있는 이곳 서울 요금소도 차량들이 점차 많이 들어오곤 있지만, 교통 상황은 비교적 원활합니다.

주요 고속도로 상황, 폐쇄회로 화면 보면서 설명 드리겠습니다.

먼저, 경부고속도로 옥산휴게소 부근입니다.

화면 왼쪽 서울 방향으로 차량이 길게 늘어서 있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서해안고속도로 송악 나들목 부근입니다.

화면 오른쪽 서울 방향으로 가는 차들이 앞에서부터 밀려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영동고속도로 여주 휴게소 부근입니다.

오른쪽 인천 방향으로 가는 차량들이 많고, 왼쪽 강릉 방향으론 원활합니다.

요금소를 기준으로 지금 서울까지 부산에선 4시간 50분 광주에선 3시간 40분 강릉에선 2시간 50분 대전에선 2시간 30분 정도 걸립니다.

도로공사는 현재 절정에 달한 귀경길 정체가 저녁 8시에 들어 줄기 시작해, 밤 11 이후엔 완전히 해소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오늘 전국 예상 교통량은 399만 대로, 이 가운데 서울 등 수도권으로 향하는 차량은 48만 대입니다.

현재까지 28만 대 가량이 수도권에 도착했는데요.

일부 지역에서 비가 내려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서울요금소에서 KBS 뉴스 박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