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조국 사모펀드’ 핵심 5촌 조카 영장청구…정경심 소환 초읽기
입력 2019.09.16 (06:01) 수정 2019.09.16 (06: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조국 사모펀드’ 핵심 5촌 조카 영장청구…정경심 소환 초읽기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 씨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조 씨는 조 장관 일가 사모펀드 운용사의 실소유주 의혹이 제기된 핵심인물입니다.

사모펀드 의혹에 연루된 조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의 소환도 조만간 이뤄질 전망입니다.

손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PE'의 실소유주 의혹을 받고 있는 조 씨는 10억여 원의 회삿돈을 빼돌리고, 수사가 시작되자 사모펀드 관련자들에게 증거 인멸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관련 의혹이 불거지자 해외로 나갔던 조 씨는 지난 14일 새벽 귀국해 체포됐습니다.

검찰은 어제까지 연이틀 조 씨를 소환해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자금의 흐름과 투자 경위 등을 조사했습니다.

조 장관 일가의 투자금은 가로등 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에 투자됐다, '코링크'로 몰래 돌아와 대부분 현금화돼 사라지는 등 이해하기 힘든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씨에게 이 같은 자금 흐름을 조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가 알고 있거나 개입했는지 등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정 교수의 동생 정 모 씨도 소환해 오늘 새벽까지 조사했습니다.

정 씨는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에 자녀까지 동원해 투자하는가 하면 '코링크' 지분을 매입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앞서 '코링크' 대표 이모 씨와 투자를 받은 '웰스씨앤티' 대표 최 모 씨에 대해서도 추석 연휴 기간 조사를 이어갔습니다.

사모펀드 의혹의 핵심인물들이 대부분 조사를 마치면서 이제 남은 건 정경심 교수 뿐입니다.

검찰은 조 씨의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이번 주 안에는 정 교수를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 ‘조국 사모펀드’ 핵심 5촌 조카 영장청구…정경심 소환 초읽기
    • 입력 2019.09.16 (06:01)
    • 수정 2019.09.16 (06:16)
    뉴스광장 1부
‘조국 사모펀드’ 핵심 5촌 조카 영장청구…정경심 소환 초읽기
[앵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 씨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조 씨는 조 장관 일가 사모펀드 운용사의 실소유주 의혹이 제기된 핵심인물입니다.

사모펀드 의혹에 연루된 조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의 소환도 조만간 이뤄질 전망입니다.

손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PE'의 실소유주 의혹을 받고 있는 조 씨는 10억여 원의 회삿돈을 빼돌리고, 수사가 시작되자 사모펀드 관련자들에게 증거 인멸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관련 의혹이 불거지자 해외로 나갔던 조 씨는 지난 14일 새벽 귀국해 체포됐습니다.

검찰은 어제까지 연이틀 조 씨를 소환해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자금의 흐름과 투자 경위 등을 조사했습니다.

조 장관 일가의 투자금은 가로등 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에 투자됐다, '코링크'로 몰래 돌아와 대부분 현금화돼 사라지는 등 이해하기 힘든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씨에게 이 같은 자금 흐름을 조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가 알고 있거나 개입했는지 등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정 교수의 동생 정 모 씨도 소환해 오늘 새벽까지 조사했습니다.

정 씨는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에 자녀까지 동원해 투자하는가 하면 '코링크' 지분을 매입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앞서 '코링크' 대표 이모 씨와 투자를 받은 '웰스씨앤티' 대표 최 모 씨에 대해서도 추석 연휴 기간 조사를 이어갔습니다.

사모펀드 의혹의 핵심인물들이 대부분 조사를 마치면서 이제 남은 건 정경심 교수 뿐입니다.

검찰은 조 씨의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이번 주 안에는 정 교수를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