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나마 공공 일자리라도…“자립에는 한계”
입력 2019.09.16 (07:19) 수정 2019.09.16 (07:5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그나마 공공 일자리라도…“자립에는 한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런 피해가 반복되는 건 그만큼 노인 일자리가 절박하기 때문입니다.

그나마 정부 공공 일자리가 도움을 주고 있긴 하지만, 경제적 자립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이어서 오수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노인들이 많이 모이는 서울 탑골공원.

일자리 구하기는 '하늘의 별 따기'라고 말합니다.

[노인/음성변조 : "직업소개소 가봐야 소용 없어요. 이력서 낸단 말이에요. 그걸로 끝이야."]

[노인/음성변조 : "생년월일이 그렇습니다, 그러니까 (직업소개소에서) 미안하다고. 그래서 아예 포기해버렸어요."]

그나마 공공 일자리가 있지만 받는 돈은 한 달 평균 35만 원 정도로 생활을 꾸리기엔 턱없이 부족합니다. 근로 시간은 하루 평균 1시간에 불과하고 풀 뽑기나 재활용품 정리 같은 단순 노동이기 때문입니다.

노인 일자리가 변변치 않다 보니 절반가량이 70대 이상인 소득 하위 20%는 일해서 번 돈 보다 기초연금 같은 공공 이전소득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노인/음성변조 : "기초연금하고 보훈연금 받고 있거든. 정부에 감사하게 생각하고 사는 거지."]

일부 지자체가 노인 직업 교육과 공공일자리를 연계하는 사업을 하고 있지만 대상을 늘리기에는 한계가 분명합니다.

[서병수/빈곤문제연구소 소장 : "교육을 받은 노인들이 주로 (일자리) 혜택을 보고. 건강하지도 않고 또 굉장히 교육(수준)이 낮은 저소득 노인들은 사실상 대상이 잘 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재취업 확대와 정년 연장 등에 대한 사회적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노인 빈곤율은 OECD 국가 중 1위로 평균보다 3배 이상 높습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 그나마 공공 일자리라도…“자립에는 한계”
    • 입력 2019.09.16 (07:19)
    • 수정 2019.09.16 (07:58)
    뉴스광장
그나마 공공 일자리라도…“자립에는 한계”
[앵커]

이런 피해가 반복되는 건 그만큼 노인 일자리가 절박하기 때문입니다.

그나마 정부 공공 일자리가 도움을 주고 있긴 하지만, 경제적 자립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이어서 오수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노인들이 많이 모이는 서울 탑골공원.

일자리 구하기는 '하늘의 별 따기'라고 말합니다.

[노인/음성변조 : "직업소개소 가봐야 소용 없어요. 이력서 낸단 말이에요. 그걸로 끝이야."]

[노인/음성변조 : "생년월일이 그렇습니다, 그러니까 (직업소개소에서) 미안하다고. 그래서 아예 포기해버렸어요."]

그나마 공공 일자리가 있지만 받는 돈은 한 달 평균 35만 원 정도로 생활을 꾸리기엔 턱없이 부족합니다. 근로 시간은 하루 평균 1시간에 불과하고 풀 뽑기나 재활용품 정리 같은 단순 노동이기 때문입니다.

노인 일자리가 변변치 않다 보니 절반가량이 70대 이상인 소득 하위 20%는 일해서 번 돈 보다 기초연금 같은 공공 이전소득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노인/음성변조 : "기초연금하고 보훈연금 받고 있거든. 정부에 감사하게 생각하고 사는 거지."]

일부 지자체가 노인 직업 교육과 공공일자리를 연계하는 사업을 하고 있지만 대상을 늘리기에는 한계가 분명합니다.

[서병수/빈곤문제연구소 소장 : "교육을 받은 노인들이 주로 (일자리) 혜택을 보고. 건강하지도 않고 또 굉장히 교육(수준)이 낮은 저소득 노인들은 사실상 대상이 잘 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재취업 확대와 정년 연장 등에 대한 사회적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노인 빈곤율은 OECD 국가 중 1위로 평균보다 3배 이상 높습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