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황교안 대표 삭발…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 연기
입력 2019.09.16 (17:10) 수정 2019.09.16 (18:48)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황교안 대표 삭발…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 연기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문제로 정기국회 일정이 첫 단추부터 꼬이고 있습니다.

내일부터 하기로 했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연기됐습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조국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에 나섰습니다.

김준범 기자, 일단 황교안 대표 삭발 소식이 관심인데요.

[기자]

네, 황교안 대표는 조금 전 5시쯤 청와대 앞에서 삭발식을 진행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가 대부분 참석했습니다.

제1야당 대표의 삭발은 이례적인 일입니다.

황 대표는 삭발과 함께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취지의 메시지를 냈습니다.

그만큼 조국 법무부 장관 문제로 적극적인 공세를 펼치겠다는 뜻으로 보입니다.

[앵커]

야당 공세가 거세서 정기국회가 순조롭지 않을 것 같은데, 내일 일정부터 무산됐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당장 내일부터 사흘 동안 할 예정이었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미뤄졌습니다.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오전과 오후 잇따라 만났지만, 일정 조정을 합의하지 못했습니다.

교섭단체 대표연설에는 정부의 국무위원이 참석하기 때문에, 조국 장관도 참석할 예정이었습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국 장관을 인정할 수 없다면서 조 장관이 출석하지 말 것과 대표연설을 미루자고 요구했고, 민주당은 장관을 부정하는 야당의 요구는 받아들 일 수 없다며 거부했습니다.

앞서 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사위원장은 법무부의 검찰 수사 방해를 지적하겠다며,조국 장관이 아닌 김오수 법무부 차관을 부르기도 했습니다.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미뤄지면서 이후 진행하기로 했던 대정부 질문, 국정감사, 예산안 심사 등도 차질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여야 3당은 정기국회 일정 협의를 더 이어가기로는 했지만, 조국 장관 문제에 대한 여야 입장 차가 워낙 커서 절충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황교안 대표 삭발…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 연기
    • 입력 2019.09.16 (17:10)
    • 수정 2019.09.16 (18:48)
    뉴스 5
황교안 대표 삭발…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 연기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문제로 정기국회 일정이 첫 단추부터 꼬이고 있습니다.

내일부터 하기로 했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연기됐습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조국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에 나섰습니다.

김준범 기자, 일단 황교안 대표 삭발 소식이 관심인데요.

[기자]

네, 황교안 대표는 조금 전 5시쯤 청와대 앞에서 삭발식을 진행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가 대부분 참석했습니다.

제1야당 대표의 삭발은 이례적인 일입니다.

황 대표는 삭발과 함께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취지의 메시지를 냈습니다.

그만큼 조국 법무부 장관 문제로 적극적인 공세를 펼치겠다는 뜻으로 보입니다.

[앵커]

야당 공세가 거세서 정기국회가 순조롭지 않을 것 같은데, 내일 일정부터 무산됐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당장 내일부터 사흘 동안 할 예정이었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미뤄졌습니다.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오전과 오후 잇따라 만났지만, 일정 조정을 합의하지 못했습니다.

교섭단체 대표연설에는 정부의 국무위원이 참석하기 때문에, 조국 장관도 참석할 예정이었습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국 장관을 인정할 수 없다면서 조 장관이 출석하지 말 것과 대표연설을 미루자고 요구했고, 민주당은 장관을 부정하는 야당의 요구는 받아들 일 수 없다며 거부했습니다.

앞서 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사위원장은 법무부의 검찰 수사 방해를 지적하겠다며,조국 장관이 아닌 김오수 법무부 차관을 부르기도 했습니다.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미뤄지면서 이후 진행하기로 했던 대정부 질문, 국정감사, 예산안 심사 등도 차질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여야 3당은 정기국회 일정 협의를 더 이어가기로는 했지만, 조국 장관 문제에 대한 여야 입장 차가 워낙 커서 절충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