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첫 날, 신청 폭주…“선착순 아냐”
입력 2019.09.16 (18:01) 수정 2019.09.16 (19:56) KBS 경제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첫 날, 신청 폭주…“선착순 아냐”
동영상영역 끝
[앵커]

변동금리로 빌린 주택자금을 연리 1%대 고정금리로 바꿔주는 '서민형' 안심 전환대출, 오늘부터 신청을 받고 있는데요,

금리 추가 할인 혜택이 있는 인터넷 신청의 경우 홈페이지 대기자가 한때 수만 명에 이를 정도로 신청자가 폭주하고 있습니다.

서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금리가 최저 1.85퍼센트에서 2.2퍼센트로 낮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접수가 시작됐습니다.

접수 첫날, 시중 은행 창구는 한산한 편이었지만 주택금융공사 인터넷 홈페이지에는 접속자가 몰려들었습니다.

스마트폰 어플은 마비됐을 정도입니다.

은행에 가지 않고도 24시간 신청할 수 있는 데다, 금리도 0.1% 포인트 추가 할인해주는 점 때문에 대출자 희망자들이 몰린 겁니다.

급기야 한국 주택금융공사는 "선착순이 아니니 신청이 급증하는 정오에서 오후 3시 사이를 피하거나, 혼잡하지 않은 날 신청해달라"는 안내를 내놨습니다.

첫날 신청을 마친 사람은 오후 4시 기준으로 7천2백여 명, 금액은 8천3백억 원을 넘었습니다.

신청 대상이 되는지도 꼼꼼히 확인해야 합니다.

기존에 변동금리나 5년 이하 고정금리로 주택담보대출을 한 사람이어야 하고 주택가격은 9억, 대출금액은 5억 원 이하여야 합니다.

올해 7월 23일까지 이뤄진 주택담보대출이 대상입니다.

소득은 기본적으로 부부 합산 8천5백만 원 이하지만 신혼이거나 2자녀 이상이면 한도를 1억까지 늘려줍니다.

집은 부부 합해 한 채만 있어야 합니다.

자격요건이 까다로운 건 다주택자나 고소득층이 혜택받는 걸 막기 위해서입니다.

주택금융공사는 또 인터넷 신청을 생각하고 있다면, 스마트폰 앱으로는 신청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으니 PC용 홈페이지를 이용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첫 날, 신청 폭주…“선착순 아냐”
    • 입력 2019.09.16 (18:01)
    • 수정 2019.09.16 (19:56)
    KBS 경제타임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첫 날, 신청 폭주…“선착순 아냐”
[앵커]

변동금리로 빌린 주택자금을 연리 1%대 고정금리로 바꿔주는 '서민형' 안심 전환대출, 오늘부터 신청을 받고 있는데요,

금리 추가 할인 혜택이 있는 인터넷 신청의 경우 홈페이지 대기자가 한때 수만 명에 이를 정도로 신청자가 폭주하고 있습니다.

서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금리가 최저 1.85퍼센트에서 2.2퍼센트로 낮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접수가 시작됐습니다.

접수 첫날, 시중 은행 창구는 한산한 편이었지만 주택금융공사 인터넷 홈페이지에는 접속자가 몰려들었습니다.

스마트폰 어플은 마비됐을 정도입니다.

은행에 가지 않고도 24시간 신청할 수 있는 데다, 금리도 0.1% 포인트 추가 할인해주는 점 때문에 대출자 희망자들이 몰린 겁니다.

급기야 한국 주택금융공사는 "선착순이 아니니 신청이 급증하는 정오에서 오후 3시 사이를 피하거나, 혼잡하지 않은 날 신청해달라"는 안내를 내놨습니다.

첫날 신청을 마친 사람은 오후 4시 기준으로 7천2백여 명, 금액은 8천3백억 원을 넘었습니다.

신청 대상이 되는지도 꼼꼼히 확인해야 합니다.

기존에 변동금리나 5년 이하 고정금리로 주택담보대출을 한 사람이어야 하고 주택가격은 9억, 대출금액은 5억 원 이하여야 합니다.

올해 7월 23일까지 이뤄진 주택담보대출이 대상입니다.

소득은 기본적으로 부부 합산 8천5백만 원 이하지만 신혼이거나 2자녀 이상이면 한도를 1억까지 늘려줍니다.

집은 부부 합해 한 채만 있어야 합니다.

자격요건이 까다로운 건 다주택자나 고소득층이 혜택받는 걸 막기 위해서입니다.

주택금융공사는 또 인터넷 신청을 생각하고 있다면, 스마트폰 앱으로는 신청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으니 PC용 홈페이지를 이용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