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모순, 분풀이 정치 멈춰라”…野 “檢 수사 방해 말라”
입력 2019.09.17 (12:11) 수정 2019.09.17 (17:5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與 “모순, 분풀이 정치 멈춰라”…野 “檢 수사 방해 말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법무장관 출석 문제로 정기국회 파행은 이어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야당이 모순된 주장을 하고 있다며 분풀이 정치를 멈추라고 촉구했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이 검찰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당초 오늘부터 예정됐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무산된 데 대해 민주당은 한국당을 정면 겨냥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회 파행에 국민은 지겹다면서, 조국 법무장관을 언제까지 부정할 건지 되물었습니다.

또 조 장관의 국회 출석과 관련해 교섭단체 연설은 안되고 대정부질문은 된다는 주장은 모순이라며, 야당의 생떼로 민생이 방치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분풀이·극단의 정치, 무차별 정쟁은 한국당에도 독이 될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반면 한국당은 조 장관의 5촌 조카가 구속된 것은 '조국 펀드'의 실체를 입증하기 위한 매우 중요한 진전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그러나 '꼬리 자르기'하면 후환이 두세배가 될 것이라며, 조 장관이 검사들을 향해 인사 불이익을 언급한 것은 사실상 협박이라고도 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법무부가 피의사실 공표를 금지하려고 하는 데 대해 검찰 수사를 방해하려는 의도라고 몰아세웠습니다.

피의자를 법무장관에 앉혀선 안되는 이유이기도 하다면서, 조 장관의 해임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한편 조 장관은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았습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권력을 행사했던 쪽에서 저항이 있더라도 검찰·사법개혁을 잘 이끌어달라고 당부했고, 조 장관은 검찰 개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조 장관은 예방을 거절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 대해선 다시 일정을 잡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與 “모순, 분풀이 정치 멈춰라”…野 “檢 수사 방해 말라”
    • 입력 2019.09.17 (12:11)
    • 수정 2019.09.17 (17:54)
    뉴스 12
與 “모순, 분풀이 정치 멈춰라”…野 “檢 수사 방해 말라”
[앵커]

조국 법무장관 출석 문제로 정기국회 파행은 이어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야당이 모순된 주장을 하고 있다며 분풀이 정치를 멈추라고 촉구했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이 검찰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당초 오늘부터 예정됐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무산된 데 대해 민주당은 한국당을 정면 겨냥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회 파행에 국민은 지겹다면서, 조국 법무장관을 언제까지 부정할 건지 되물었습니다.

또 조 장관의 국회 출석과 관련해 교섭단체 연설은 안되고 대정부질문은 된다는 주장은 모순이라며, 야당의 생떼로 민생이 방치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분풀이·극단의 정치, 무차별 정쟁은 한국당에도 독이 될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반면 한국당은 조 장관의 5촌 조카가 구속된 것은 '조국 펀드'의 실체를 입증하기 위한 매우 중요한 진전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그러나 '꼬리 자르기'하면 후환이 두세배가 될 것이라며, 조 장관이 검사들을 향해 인사 불이익을 언급한 것은 사실상 협박이라고도 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법무부가 피의사실 공표를 금지하려고 하는 데 대해 검찰 수사를 방해하려는 의도라고 몰아세웠습니다.

피의자를 법무장관에 앉혀선 안되는 이유이기도 하다면서, 조 장관의 해임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한편 조 장관은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았습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권력을 행사했던 쪽에서 저항이 있더라도 검찰·사법개혁을 잘 이끌어달라고 당부했고, 조 장관은 검찰 개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조 장관은 예방을 거절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 대해선 다시 일정을 잡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