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 따라잡기] 신출귀몰 절도 행각…경찰도 놀란 은신처는?
입력 2019.09.18 (08:32) 수정 2019.09.18 (10:3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 따라잡기] 신출귀몰 절도 행각…경찰도 놀란 은신처는?
동영상영역 끝
[기자]

한 절도범이 있었습니다.

주유소와 세차장은 물론 농가의 비닐하우스까지 표적이 됐습니다.

노련한 절도 수법에다 같은 곳을 여러 번 노리는 대담함에 "알고도 당한다. 당하고 또 당한다"는 불안감이 커졌는데, 이 절도범이 드디어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건 그동안의 행각이 아니라 그의 은신처였습니다.

어떤 곳이었을까요? 확인해 보시죠.

[리포트]

한 남성이 담장을 넘습니다.

들어간 곳은 셀프 세차장, 동전교환기 옆에 붙어 서 있기를 20여 초.

그리곤, 유유히 사라집니다.

이번에는 또 다른 세차장. 우산을 쓴 남성이 역시 동전교환기로 다가옵니다.

한참을 서 있다가 왔던 길을 돌아가는데요.

이 두 곳의 세차장, 다음날 아침에 동전교환기의 동전은 모두 사라진 채 비어 있었습니다.

[세차장 주인/피해자/음성변조 : "솔직히 한 번 오고 또 안 올 줄 알았어요. 얼마나 힘들면 털어 가겠어 생각했는데 너무 많이 털어 가니까 한 3~4번 도난당했거든요. 제가 잡으려고 2~3일 잠복도 하고……"]

그렇게 여러 번 당했는데, 범인의 얼굴 어딘가 낯이 익었다고 합니다.

[세차장 주인/피해자/음성변조 : "100%에요. 이 사람 밖에 없어요. 키도 그 정도였고 얼굴형이 그 사람 맞아요."]

주인이 기억한다는 그는 대체 누구였을까요?

[세차장 주인/피해자/음성변조 : "1년 전인가 이 사람이 이쪽 근방을 다 훔쳤어요."]

영상 속 범인은 40살 김 모 씨.

지난해 이미 3차례 이상 털린 적이 있다는 겁니다.

일대 주유소와 세차장 등 피해를 당한 곳은 한둘이 아니라는데요.

문제는 지난해 검거돼 실형을 살았는데, 그가 또다시 나타났다는 겁니다.

경찰에 접수된 피해 신고도 수십 건에 달했습니다.

[허도현/광주 광산경찰서 강력5팀장 : "올 4월 말경 출소 후에 처음으로 범행이 이루어진 것으로 조사가 됐어요. 세차장하고 주유소에서는 현금을 절취하고 비닐하우스는 찢고 들어가서 옷이나 식료품 기타 필요한 생활용품 같은 것을 절취했고……."]

출소 후에 다시 범행을 시작했다는 건데요, 불안에 떠는 피해자들도 생겼습니다.

[허도현/광주 광산경찰서 강력5팀장 : "농가의 비닐하우스도 한 3~4회 털린 데는 연세가 많은 어르신들이잖아요. 항상 불안해 하시고 상당히 힘드셨다고 그렇게 말씀하시더라고요."]

앞서 보셨던 것처럼 주범행 대상은 동전교환기가 설치된 주유소와 세차장.

[세차장 주인/피해자/음성변조 : "돈은 얼마 안 돼요. 근데 기계가 고장 나서 저게 450만 원짜리에요. 안에 배선이 다 끊어져 버려서 못 고친다고 해요. 센서가 다 망가졌다고 해요."]

방범 장치가 돼 있어 경고음이 울렸지만 절도범의 행동은 침착해 보였다고 합니다.

[세차장 주인/피해자/음성변조 : "순식간이에요. 순식간. 내가 보고 웃었다니까. 여기가 이렇게 열리니까 돈을 끝에서부터 훑어 버리더라고 이렇게 영화같이 들고 가버려. 3, 4초 걸렸을 거예요."]

사전 답사하는 모습도 포착됐다고 합니다.

[세차장 주인/피해자/음성변조 : "여기에 딱 이렇게 서 있었어요. 이렇게. 연구를 한 거지 어디를 열어야 털 수 있을까."]

CCTV가 많고 방범 장치가 설치돼 있어 이곳의 피해는 한 번으로 그쳤지만, 일대 피해는 속출했습니다.

[세차장 주인/피해자/음성변조 : "저기 주유소 동전교환기 털리고 그 다음에 나 털리고 저 밑에 셀프 세차장 거기도 털렸는데 10일 있다가 또 털어 버렸어. 거기는 두 번 털었어. 두 번."]

같은 장소에서 여러 번 절도를 할 만큼 대범한 범인의 행동, 이유가 있었습니다.

[허도현/광주 광산경찰서 강력5팀장 : "도주할 때는 주로 CCTV가 없는 천변로를 이용했고, CCTV가 없으니까 그 때부터 이제 행적이 나오지 않았어요."]

한 달 넘게 순찰을 돌고 잠복근무를 하고, 하천변을 샅샅이 찾았지만 행적은 오리무중이었다는데요.

[허도현/광주 광산경찰서 강력5팀장 : "(CCTV가 없는) 중간 부분에서 노숙하고 있지 않나 판단을 했는데 아무리 노숙 장소를 찾아 봐도 행적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의 대담한 범행은 얼마 전 추석 연휴에도 계속됐습니다.

여느 때와 같이 여유 있게 동전교환기를 노린 범행을 하다 잠복 중이던 경찰에 덜미가 잡혔습니다.

[허도현/광주 광산경찰서 강력5팀장 : "명절 전후로 세차장 같은 경우도 고객이 더 이용을 하고 현금도 더 많을 거라고 생각해서 (범인이) 그때 활동을 할 것이다. 이렇게 판단해서 잠복근무에 들어갔던 겁니다."]

그렇다면, 그는 과연 어디에 있었을까요?

신출귀몰 오리무중이었던 은신처는 바로 이곳이었습니다. 보시죠.

차가 다니는 고가도로의 밑입니다.

사람 한 명이 겨우 들어갈 만한 작은 구멍이 뚫려 있는데요.

구멍을 통해 안으로 들어가 보니 방 같은 작은 공간이 나옵니다.

바닥엔 라면 봉지와 음료수 병 같은 생활 쓰레기가 가득하고,휴대용 가스레인지와 냄비에다 한쪽엔 이부자리가 깔려 있습니다

뜯지 않은 라면과 김치통도 보이는데요.

조명도 없고, 차 소음에다 더위에 속수무책인 이곳에서 오랫동안 숙식을 해 왔다는 겁니다.

[허도현/광주 광산경찰서 강력5팀장 : "외부에서 전혀 예상할 수도 없는 지점이고 또 범행 시간대 외에는 밖으로 나오지 않아요. 생리 현상인 대소변까지도 다 안에서 해결을 했고……."]

이곳에 머문 것도 처음이 아니었다고 합니다.

[허도현/광주 광산경찰서 강력5팀장 : "말로는 5년 전부터 거기에서 생활했고, 이불은 몇 년 전에 놓아 둔 거라고 해요. 출소하고 다시 거기에 가 봤을 때 그 상태 그대로 있어서 다시 사용해서 생활했다."]

올해 4월에 출소해 지난 14일 검거되기까지 30여 차례에 걸쳐 그가 훔친 금품은 4백여만 원.

범행 직후에는 이곳 은신처가 아닌 다른 지역을 갔다고 합니다.

[허도현/광주 광산경찰서 강력5팀장 : "유흥비 등으로 소비를 하고 돈이 떨어지면 광주로 다시 와서 재범하는 수법. 그러니까 광주에서 돈을 쓰면 검거될 확률이 높다. 이거까지 계산해서……."]

비밀스런 은신처를 믿고 대범한 절도 행각을 벌여 온 김 씨.

이렇게 계속돼 온 그의 범행은 막을 내렸고, 경찰의 추적을 피하기 완벽했던 은신처 역시 폐쇄됐습니다.
  • [뉴스 따라잡기] 신출귀몰 절도 행각…경찰도 놀란 은신처는?
    • 입력 2019.09.18 (08:32)
    • 수정 2019.09.18 (10:37)
    아침뉴스타임
[뉴스 따라잡기] 신출귀몰 절도 행각…경찰도 놀란 은신처는?
[기자]

한 절도범이 있었습니다.

주유소와 세차장은 물론 농가의 비닐하우스까지 표적이 됐습니다.

노련한 절도 수법에다 같은 곳을 여러 번 노리는 대담함에 "알고도 당한다. 당하고 또 당한다"는 불안감이 커졌는데, 이 절도범이 드디어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건 그동안의 행각이 아니라 그의 은신처였습니다.

어떤 곳이었을까요? 확인해 보시죠.

[리포트]

한 남성이 담장을 넘습니다.

들어간 곳은 셀프 세차장, 동전교환기 옆에 붙어 서 있기를 20여 초.

그리곤, 유유히 사라집니다.

이번에는 또 다른 세차장. 우산을 쓴 남성이 역시 동전교환기로 다가옵니다.

한참을 서 있다가 왔던 길을 돌아가는데요.

이 두 곳의 세차장, 다음날 아침에 동전교환기의 동전은 모두 사라진 채 비어 있었습니다.

[세차장 주인/피해자/음성변조 : "솔직히 한 번 오고 또 안 올 줄 알았어요. 얼마나 힘들면 털어 가겠어 생각했는데 너무 많이 털어 가니까 한 3~4번 도난당했거든요. 제가 잡으려고 2~3일 잠복도 하고……"]

그렇게 여러 번 당했는데, 범인의 얼굴 어딘가 낯이 익었다고 합니다.

[세차장 주인/피해자/음성변조 : "100%에요. 이 사람 밖에 없어요. 키도 그 정도였고 얼굴형이 그 사람 맞아요."]

주인이 기억한다는 그는 대체 누구였을까요?

[세차장 주인/피해자/음성변조 : "1년 전인가 이 사람이 이쪽 근방을 다 훔쳤어요."]

영상 속 범인은 40살 김 모 씨.

지난해 이미 3차례 이상 털린 적이 있다는 겁니다.

일대 주유소와 세차장 등 피해를 당한 곳은 한둘이 아니라는데요.

문제는 지난해 검거돼 실형을 살았는데, 그가 또다시 나타났다는 겁니다.

경찰에 접수된 피해 신고도 수십 건에 달했습니다.

[허도현/광주 광산경찰서 강력5팀장 : "올 4월 말경 출소 후에 처음으로 범행이 이루어진 것으로 조사가 됐어요. 세차장하고 주유소에서는 현금을 절취하고 비닐하우스는 찢고 들어가서 옷이나 식료품 기타 필요한 생활용품 같은 것을 절취했고……."]

출소 후에 다시 범행을 시작했다는 건데요, 불안에 떠는 피해자들도 생겼습니다.

[허도현/광주 광산경찰서 강력5팀장 : "농가의 비닐하우스도 한 3~4회 털린 데는 연세가 많은 어르신들이잖아요. 항상 불안해 하시고 상당히 힘드셨다고 그렇게 말씀하시더라고요."]

앞서 보셨던 것처럼 주범행 대상은 동전교환기가 설치된 주유소와 세차장.

[세차장 주인/피해자/음성변조 : "돈은 얼마 안 돼요. 근데 기계가 고장 나서 저게 450만 원짜리에요. 안에 배선이 다 끊어져 버려서 못 고친다고 해요. 센서가 다 망가졌다고 해요."]

방범 장치가 돼 있어 경고음이 울렸지만 절도범의 행동은 침착해 보였다고 합니다.

[세차장 주인/피해자/음성변조 : "순식간이에요. 순식간. 내가 보고 웃었다니까. 여기가 이렇게 열리니까 돈을 끝에서부터 훑어 버리더라고 이렇게 영화같이 들고 가버려. 3, 4초 걸렸을 거예요."]

사전 답사하는 모습도 포착됐다고 합니다.

[세차장 주인/피해자/음성변조 : "여기에 딱 이렇게 서 있었어요. 이렇게. 연구를 한 거지 어디를 열어야 털 수 있을까."]

CCTV가 많고 방범 장치가 설치돼 있어 이곳의 피해는 한 번으로 그쳤지만, 일대 피해는 속출했습니다.

[세차장 주인/피해자/음성변조 : "저기 주유소 동전교환기 털리고 그 다음에 나 털리고 저 밑에 셀프 세차장 거기도 털렸는데 10일 있다가 또 털어 버렸어. 거기는 두 번 털었어. 두 번."]

같은 장소에서 여러 번 절도를 할 만큼 대범한 범인의 행동, 이유가 있었습니다.

[허도현/광주 광산경찰서 강력5팀장 : "도주할 때는 주로 CCTV가 없는 천변로를 이용했고, CCTV가 없으니까 그 때부터 이제 행적이 나오지 않았어요."]

한 달 넘게 순찰을 돌고 잠복근무를 하고, 하천변을 샅샅이 찾았지만 행적은 오리무중이었다는데요.

[허도현/광주 광산경찰서 강력5팀장 : "(CCTV가 없는) 중간 부분에서 노숙하고 있지 않나 판단을 했는데 아무리 노숙 장소를 찾아 봐도 행적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의 대담한 범행은 얼마 전 추석 연휴에도 계속됐습니다.

여느 때와 같이 여유 있게 동전교환기를 노린 범행을 하다 잠복 중이던 경찰에 덜미가 잡혔습니다.

[허도현/광주 광산경찰서 강력5팀장 : "명절 전후로 세차장 같은 경우도 고객이 더 이용을 하고 현금도 더 많을 거라고 생각해서 (범인이) 그때 활동을 할 것이다. 이렇게 판단해서 잠복근무에 들어갔던 겁니다."]

그렇다면, 그는 과연 어디에 있었을까요?

신출귀몰 오리무중이었던 은신처는 바로 이곳이었습니다. 보시죠.

차가 다니는 고가도로의 밑입니다.

사람 한 명이 겨우 들어갈 만한 작은 구멍이 뚫려 있는데요.

구멍을 통해 안으로 들어가 보니 방 같은 작은 공간이 나옵니다.

바닥엔 라면 봉지와 음료수 병 같은 생활 쓰레기가 가득하고,휴대용 가스레인지와 냄비에다 한쪽엔 이부자리가 깔려 있습니다

뜯지 않은 라면과 김치통도 보이는데요.

조명도 없고, 차 소음에다 더위에 속수무책인 이곳에서 오랫동안 숙식을 해 왔다는 겁니다.

[허도현/광주 광산경찰서 강력5팀장 : "외부에서 전혀 예상할 수도 없는 지점이고 또 범행 시간대 외에는 밖으로 나오지 않아요. 생리 현상인 대소변까지도 다 안에서 해결을 했고……."]

이곳에 머문 것도 처음이 아니었다고 합니다.

[허도현/광주 광산경찰서 강력5팀장 : "말로는 5년 전부터 거기에서 생활했고, 이불은 몇 년 전에 놓아 둔 거라고 해요. 출소하고 다시 거기에 가 봤을 때 그 상태 그대로 있어서 다시 사용해서 생활했다."]

올해 4월에 출소해 지난 14일 검거되기까지 30여 차례에 걸쳐 그가 훔친 금품은 4백여만 원.

범행 직후에는 이곳 은신처가 아닌 다른 지역을 갔다고 합니다.

[허도현/광주 광산경찰서 강력5팀장 : "유흥비 등으로 소비를 하고 돈이 떨어지면 광주로 다시 와서 재범하는 수법. 그러니까 광주에서 돈을 쓰면 검거될 확률이 높다. 이거까지 계산해서……."]

비밀스런 은신처를 믿고 대범한 절도 행각을 벌여 온 김 씨.

이렇게 계속돼 온 그의 범행은 막을 내렸고, 경찰의 추적을 피하기 완벽했던 은신처 역시 폐쇄됐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