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친절한 경제] 유효기간 지난 ‘기프티콘’ 환불 가능
입력 2019.09.18 (08:45) 수정 2019.09.18 (09:5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친절한 경제] 유효기간 지난 ‘기프티콘’ 환불 가능
동영상영역 끝
생활에 보탬이 되는 친절한 경제 박대기 기자입니다.

추석 명절 선물로 요즘에는 '기프티콘' 등 모바일 상품권을 종종 받게 됩니다.

그런데 보통 유효기간이 아주 짧기 때문에 "나중에 써야지" 생각하고 좀 지나다 보면 이미 유효기간이 지난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유효기간이 지났다고 해도 기프티콘을 삭제할 필요는 없습니다.

기프티콘의 발행일로부터 5년 내라면 금액의 90%를 환불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발행한 업자가 환불을 거부하면 국번없이 1372, 소비자상담센터를 거쳐서 피해를 구제받을 수 있습니다.

다만 판촉행사를 위해서 무상으로 받은 상품권의 경우에는 유효기간이 지나면 쓸 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발행일부터 5년 내 환불이 된다는 규정은 비단 기프티콘 같은 모바일 상품권 뿐 아니라 종이 상품권에도 적용이 됩니다.

백화점 상품권 등 다양한 종이 상품권도 적혀있는 유효기간이 지났더라도 발행일로부터 5년 내라면 90% 환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전통시장에서 쓰는 온누리상품권의 경우에는 5년이 지났더라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오래된 상품권이라도 버리지 말고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만약 상품권에 발행일이 적혀있지 않다면, 발행처에 문의할 수 있습니다.

수입 인지에 적힌 날짜가 하나의 기준이 될 수도 있습니다.

상품권을 살 때는 이렇게 발행일을 확인해서 충분한 기간이 남은 것을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추석 명절을 전후한 9월과 10월에는 상품권 뿐 아니라 항공권 관련 분쟁과 택배 분쟁도 많습니다.

명절 수요가 몰리면서 주문이 쏟아지다 보니 공급자의 대응 여력이나 노력이 부족해 소비자 피해가 잦은 것입니다.

택배를 문 앞에 두고 가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분실됐을 경우 누구의 책임이냐가 종종 문제됩니다.

만약 사전에 문 앞에 놓아달라고 연락하거나 메시지를 남겻을 경우에는 고객의 책임입니다.

그런 연락이 없이 그냥 문 앞에 놔두고 갔다면 택배 회사가 분실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합니다.

택배를 잃어버린 경우에는 반드시 2주 이내에 신고하셔야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택배 계약당시 금액을 따로 적지 않았다면 50만 원이내에서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파손된 경우에도 보상을 받을 수 있는데요.

이때에는 동영상이나 사진으로 파손됐다는 기록을 잘 남기는게 좋습니다.

지금까지 친절한 경제 박대기 기자였습니다.
  • [친절한 경제] 유효기간 지난 ‘기프티콘’ 환불 가능
    • 입력 2019.09.18 (08:45)
    • 수정 2019.09.18 (09:56)
    아침뉴스타임
[친절한 경제] 유효기간 지난 ‘기프티콘’ 환불 가능
생활에 보탬이 되는 친절한 경제 박대기 기자입니다.

추석 명절 선물로 요즘에는 '기프티콘' 등 모바일 상품권을 종종 받게 됩니다.

그런데 보통 유효기간이 아주 짧기 때문에 "나중에 써야지" 생각하고 좀 지나다 보면 이미 유효기간이 지난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유효기간이 지났다고 해도 기프티콘을 삭제할 필요는 없습니다.

기프티콘의 발행일로부터 5년 내라면 금액의 90%를 환불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발행한 업자가 환불을 거부하면 국번없이 1372, 소비자상담센터를 거쳐서 피해를 구제받을 수 있습니다.

다만 판촉행사를 위해서 무상으로 받은 상품권의 경우에는 유효기간이 지나면 쓸 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발행일부터 5년 내 환불이 된다는 규정은 비단 기프티콘 같은 모바일 상품권 뿐 아니라 종이 상품권에도 적용이 됩니다.

백화점 상품권 등 다양한 종이 상품권도 적혀있는 유효기간이 지났더라도 발행일로부터 5년 내라면 90% 환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전통시장에서 쓰는 온누리상품권의 경우에는 5년이 지났더라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오래된 상품권이라도 버리지 말고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만약 상품권에 발행일이 적혀있지 않다면, 발행처에 문의할 수 있습니다.

수입 인지에 적힌 날짜가 하나의 기준이 될 수도 있습니다.

상품권을 살 때는 이렇게 발행일을 확인해서 충분한 기간이 남은 것을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추석 명절을 전후한 9월과 10월에는 상품권 뿐 아니라 항공권 관련 분쟁과 택배 분쟁도 많습니다.

명절 수요가 몰리면서 주문이 쏟아지다 보니 공급자의 대응 여력이나 노력이 부족해 소비자 피해가 잦은 것입니다.

택배를 문 앞에 두고 가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분실됐을 경우 누구의 책임이냐가 종종 문제됩니다.

만약 사전에 문 앞에 놓아달라고 연락하거나 메시지를 남겻을 경우에는 고객의 책임입니다.

그런 연락이 없이 그냥 문 앞에 놔두고 갔다면 택배 회사가 분실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합니다.

택배를 잃어버린 경우에는 반드시 2주 이내에 신고하셔야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택배 계약당시 금액을 따로 적지 않았다면 50만 원이내에서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파손된 경우에도 보상을 받을 수 있는데요.

이때에는 동영상이나 사진으로 파손됐다는 기록을 잘 남기는게 좋습니다.

지금까지 친절한 경제 박대기 기자였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