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조국 5촌 조카 연일 소환…사모펀드 관계자 전원 귀국
입력 2019.09.18 (12:12) 수정 2019.09.18 (13:1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구속 이후 이틀 연속으로 불러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집중 추궁하고 있는데요,

사모펀드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가 탄력을 받으면서 조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의 소환도 임박했다는 분석입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 오전부터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그제 조 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후 이틀 연속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조 씨는 지난 14일 체포된 뒤 영장심사 당일을 제외하고 나흘째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씨가 조 장관 일가의 '가족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의 실소유주라는 점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조 씨를 상대로 '코링크PE'의 설립 과정에 조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의 자금이 투자된 과정에 대해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또 정 교수가 투자 전부터 구체적인 펀드 운용 계획에 대해 알고 있었다는 의혹에 관해서도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한편 해외로 도피했다 귀국한 코링크의 투자업체 WFM의 우 모 전 대표는 어젯밤 늦게까지 조사를 받았습니다.

우 씨는 정 교수를 만난 적이 없다며, 자문료가 지급된 과정에 대해서도 아는 바가 없다고 답했습니다.

[우 모 씨/WFM 전 대표 : "(2백만 원 자문료 명목 아니죠? 투자 이자금 아닙니까?) "아무 것도 몰라요. 내가 한 것 없어요. 아무 것도."]

우 씨의 소환으로 해외로 나갔던 사모펀드 관련자들은 모두 귀국해 조사를 받았습니다.

사모펀드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가 속도를 내면서 검찰은 조만간 정 교수를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조국 5촌 조카 연일 소환…사모펀드 관계자 전원 귀국
    • 입력 2019-09-18 12:14:28
    • 수정2019-09-18 13:13:59
    뉴스 12
[앵커]

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구속 이후 이틀 연속으로 불러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집중 추궁하고 있는데요,

사모펀드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가 탄력을 받으면서 조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의 소환도 임박했다는 분석입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 오전부터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그제 조 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후 이틀 연속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조 씨는 지난 14일 체포된 뒤 영장심사 당일을 제외하고 나흘째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씨가 조 장관 일가의 '가족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의 실소유주라는 점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조 씨를 상대로 '코링크PE'의 설립 과정에 조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의 자금이 투자된 과정에 대해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또 정 교수가 투자 전부터 구체적인 펀드 운용 계획에 대해 알고 있었다는 의혹에 관해서도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한편 해외로 도피했다 귀국한 코링크의 투자업체 WFM의 우 모 전 대표는 어젯밤 늦게까지 조사를 받았습니다.

우 씨는 정 교수를 만난 적이 없다며, 자문료가 지급된 과정에 대해서도 아는 바가 없다고 답했습니다.

[우 모 씨/WFM 전 대표 : "(2백만 원 자문료 명목 아니죠? 투자 이자금 아닙니까?) "아무 것도 몰라요. 내가 한 것 없어요. 아무 것도."]

우 씨의 소환으로 해외로 나갔던 사모펀드 관련자들은 모두 귀국해 조사를 받았습니다.

사모펀드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가 속도를 내면서 검찰은 조만간 정 교수를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