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현종, 강경화와 불화설에 “제 덕이 부족했다…앞으로 더 낮출 것”
입력 2019.09.18 (12:25) 수정 2019.09.18 (17:24) 정치
김현종, 강경화와 불화설에 “제 덕이 부족했다…앞으로 더 낮출 것”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다퉜다는 논란에 대해 "외교안보라인 간의 이견에 대한 우려들이 있는데, 제 덕이 부족했던 것 같다"면서 "앞으로 제 자신을 더욱 낮추며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차장은 오늘(18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소용돌이 치는 국제 정세에서 최선의 정책을 수립하려고 의욕이 앞서다보니 마음의 여유가 없었던 것 같다"며 이같이 적었습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1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 4월에 김현종 2차장과 다툰 적이 있다는데 사실이냐'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질문에 "부인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답해 불화설을 사실상 시인했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외교부와 안보실 사이에서 충돌이나 갈등이 심하지 않다"면서 "일을 하다보면 조금씩 이견이 있을 수 있으나, 서로 의견이 달라 같이 일할 수 없는 상황은 전혀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현종, 강경화와 불화설에 “제 덕이 부족했다…앞으로 더 낮출 것”
    • 입력 2019.09.18 (12:25)
    • 수정 2019.09.18 (17:24)
    정치
김현종, 강경화와 불화설에 “제 덕이 부족했다…앞으로 더 낮출 것”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다퉜다는 논란에 대해 "외교안보라인 간의 이견에 대한 우려들이 있는데, 제 덕이 부족했던 것 같다"면서 "앞으로 제 자신을 더욱 낮추며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차장은 오늘(18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소용돌이 치는 국제 정세에서 최선의 정책을 수립하려고 의욕이 앞서다보니 마음의 여유가 없었던 것 같다"며 이같이 적었습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1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 4월에 김현종 2차장과 다툰 적이 있다는데 사실이냐'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질문에 "부인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답해 불화설을 사실상 시인했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외교부와 안보실 사이에서 충돌이나 갈등이 심하지 않다"면서 "일을 하다보면 조금씩 이견이 있을 수 있으나, 서로 의견이 달라 같이 일할 수 없는 상황은 전혀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