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확인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확인…“50대 남성, 강간 살인 무기수”
입력 2019.09.19 (06:01) 수정 2019.09.19 (06: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확인…“50대 남성, 강간 살인 무기수”
동영상영역 끝
[앵커]

1980년대 장기 미제 사건으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가 30년만에 확인됐습니다.

용의자는 50대 남자로 현재 교도소에 수감중인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경찰이 오늘 이 사건과 관련해 기자 브리핑을 가질 예정입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화 '살인의 추억'으로 잘 알려진 '경기 화성연쇄살인사건'.

1980년대 부녀자들을 공포에 떨게 했던 이 사건의 용의자가 30년만에 확인됐습니다.

용의자는 50대 남성으로 현재 교도소에서 복역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용의자는 강간 살인를 저질러 무기수로 수감중인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최근 지방청 중심 수사체제를 구축하면서 주요 미제 사건을 다시 들여봤고 화성연쇄 살인사건도 재검토에 착수했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7월 중순쯤 당시 피해 여성에게서 나온 DNA를 국과수에 분석 의뢰한 결과 채취한 DNA와 일치한 대상자가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수감중인 50대 무기수 남성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인 것으로 확인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30년만에 밝혀진 이번 사건의 용의자 확인과 관련해 오늘 관련 브리핑을 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확인…“50대 남성, 강간 살인 무기수”
    • 입력 2019.09.19 (06:01)
    • 수정 2019.09.19 (06:07)
    뉴스광장 1부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확인…“50대 남성, 강간 살인 무기수”
[앵커]

1980년대 장기 미제 사건으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가 30년만에 확인됐습니다.

용의자는 50대 남자로 현재 교도소에 수감중인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경찰이 오늘 이 사건과 관련해 기자 브리핑을 가질 예정입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화 '살인의 추억'으로 잘 알려진 '경기 화성연쇄살인사건'.

1980년대 부녀자들을 공포에 떨게 했던 이 사건의 용의자가 30년만에 확인됐습니다.

용의자는 50대 남성으로 현재 교도소에서 복역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용의자는 강간 살인를 저질러 무기수로 수감중인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최근 지방청 중심 수사체제를 구축하면서 주요 미제 사건을 다시 들여봤고 화성연쇄 살인사건도 재검토에 착수했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7월 중순쯤 당시 피해 여성에게서 나온 DNA를 국과수에 분석 의뢰한 결과 채취한 DNA와 일치한 대상자가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수감중인 50대 무기수 남성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인 것으로 확인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30년만에 밝혀진 이번 사건의 용의자 확인과 관련해 오늘 관련 브리핑을 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