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글렌데일 소녀상 ‘또’ 훼손…용의자 공개수배
입력 2019.09.19 (06:41) 수정 2019.09.19 (06:5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美 글렌데일 소녀상 ‘또’ 훼손…용의자 공개수배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에 최초로 세워진 캘리포니아 글렌데일 '평화의 소녀상'을 훼손하는 사건이 또 벌어졌습니다.

이번엔 소녀상에 검은색 마커 펜으로 낙서하고 주변 화분 등 기물들을 파손했는데요, 경찰은 용의자를 공개 수배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지시간 지난 16일 새벽, 후드티의 모자를 쓴 사람이 글렌데일 소녀상에 다가갑니다.

펜으로 낙서하던 이 사람은 옆에 있던 화분들도 발로 차 넘어뜨립니다.

소녀상 얼굴은 검은색 마커 펜으로 온통 낙서가 돼 있습니다.

[에반 브리튼/시민 : "평화를 상징하는 소녀상을 훼손하는 사람들이 있다니 참으로 끔찍한 일입니다."]

지난 7월에도 누군가가 동물의 배설물을 소녀상 얼굴에 묻혀 훼손하는 사건이 세 차례나 잇따라 벌어졌습니다.

경찰은 이번 소녀상 훼손 사건의 용의자를 공개 수배하는 한편, 주민들의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했습니다.

[댄 서틀/글렌데일 경찰 : "소녀상은 우리와 지역사회 모두에게 중요합니다. 소녀상이 안전할 수 있도록 보안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소녀상 훼손 사건이 잇따라 벌어지자, 미연방 하원 브래드 셔먼 의원실은 미연방수사국에 정식 수사 의뢰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글렌데일 시와 경찰도 소녀상 훼손 사건을 중범죄로 보고 폐쇄회로 영상 분석 작업을 진행하는 등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美 글렌데일 소녀상 ‘또’ 훼손…용의자 공개수배
    • 입력 2019.09.19 (06:41)
    • 수정 2019.09.19 (06:50)
    뉴스광장 1부
美 글렌데일 소녀상 ‘또’ 훼손…용의자 공개수배
[앵커]

미국에 최초로 세워진 캘리포니아 글렌데일 '평화의 소녀상'을 훼손하는 사건이 또 벌어졌습니다.

이번엔 소녀상에 검은색 마커 펜으로 낙서하고 주변 화분 등 기물들을 파손했는데요, 경찰은 용의자를 공개 수배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지시간 지난 16일 새벽, 후드티의 모자를 쓴 사람이 글렌데일 소녀상에 다가갑니다.

펜으로 낙서하던 이 사람은 옆에 있던 화분들도 발로 차 넘어뜨립니다.

소녀상 얼굴은 검은색 마커 펜으로 온통 낙서가 돼 있습니다.

[에반 브리튼/시민 : "평화를 상징하는 소녀상을 훼손하는 사람들이 있다니 참으로 끔찍한 일입니다."]

지난 7월에도 누군가가 동물의 배설물을 소녀상 얼굴에 묻혀 훼손하는 사건이 세 차례나 잇따라 벌어졌습니다.

경찰은 이번 소녀상 훼손 사건의 용의자를 공개 수배하는 한편, 주민들의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했습니다.

[댄 서틀/글렌데일 경찰 : "소녀상은 우리와 지역사회 모두에게 중요합니다. 소녀상이 안전할 수 있도록 보안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소녀상 훼손 사건이 잇따라 벌어지자, 미연방 하원 브래드 셔먼 의원실은 미연방수사국에 정식 수사 의뢰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글렌데일 시와 경찰도 소녀상 훼손 사건을 중범죄로 보고 폐쇄회로 영상 분석 작업을 진행하는 등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