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금겹살’ 되나?…소비자 불안, 상인은 비상
입력 2019.09.19 (07:33) 수정 2019.09.19 (08:3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금겹살’ 되나?…소비자 불안, 상인은 비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돼지의 이동과 출하가 금지되면서, 돼지고깃값이 확 비싸지는 거 아니냐, 소비자들 걱정이 많습니다.

아직은 체감할 만한 가격 급등은 없는데, 사태가 장기화될까 상인들은 우려하고 있습니다.

신지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형마트 정육 판매대, 지글지글 굽는 삼겹살 냄새에 손님들이 하나둘 모여듭니다.

진열대 앞에서 걸음을 돌리는 손님이 있는가 하면, 머뭇거리다 돼지고기를 장바구니에 담기도 합니다.

혹시 물량이 달려 금겹살이 될까, 미리 쟁여두는 겁니다.

[김순자/서울 종로구 : "아직은 괜찮은 것 같아요. 오르기 전에 좀 사두려고요."]

어제 국산 냉장 삼겹살 기준 평균 소매가는 100g에 2천44원을 기록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전인 16일에 비해 31원, 소폭 상승했습니다.

대형마트의 경우 1~2주 정도 재고를 확보하고 있어, 공급에 여유가 있는 편입니다.

반면 소규모 정육점과 일반 식당은 방역 조치가 길어질까, 비상입니다.

[정육점 직원 : “정육점은 아예 비축해둔 게 없죠. 명절 때 다 팔았으니까 지금부터 해야 하는데 갑자기 이렇게 터져버리니까 정육점이 타격이 크죠."]

돼지고기 수급도 문제지만 발병 이후 식당을 찾는 손님이 크게 줄어든 것도 걱정입니다.

[안병칠/고깃집 운영 : "(손님이) 1/5로 줄었어요. 돼지고기가 우리 매출의 20%를 차지하는데."]

정부는 전국 돼지사육 두수가 평년보다 13%가량 많아 공급 부족 사태는 없을 거라며, 가격 동향을 면밀히 살피겠다고 밝혔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돼지는 시중에 전혀 유통되지 않으며, 평소처럼 잘 익혀먹으면 인체에 해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 ‘금겹살’ 되나?…소비자 불안, 상인은 비상
    • 입력 2019.09.19 (07:33)
    • 수정 2019.09.19 (08:36)
    뉴스광장
‘금겹살’ 되나?…소비자 불안, 상인은 비상
[앵커]

돼지의 이동과 출하가 금지되면서, 돼지고깃값이 확 비싸지는 거 아니냐, 소비자들 걱정이 많습니다.

아직은 체감할 만한 가격 급등은 없는데, 사태가 장기화될까 상인들은 우려하고 있습니다.

신지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형마트 정육 판매대, 지글지글 굽는 삼겹살 냄새에 손님들이 하나둘 모여듭니다.

진열대 앞에서 걸음을 돌리는 손님이 있는가 하면, 머뭇거리다 돼지고기를 장바구니에 담기도 합니다.

혹시 물량이 달려 금겹살이 될까, 미리 쟁여두는 겁니다.

[김순자/서울 종로구 : "아직은 괜찮은 것 같아요. 오르기 전에 좀 사두려고요."]

어제 국산 냉장 삼겹살 기준 평균 소매가는 100g에 2천44원을 기록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전인 16일에 비해 31원, 소폭 상승했습니다.

대형마트의 경우 1~2주 정도 재고를 확보하고 있어, 공급에 여유가 있는 편입니다.

반면 소규모 정육점과 일반 식당은 방역 조치가 길어질까, 비상입니다.

[정육점 직원 : “정육점은 아예 비축해둔 게 없죠. 명절 때 다 팔았으니까 지금부터 해야 하는데 갑자기 이렇게 터져버리니까 정육점이 타격이 크죠."]

돼지고기 수급도 문제지만 발병 이후 식당을 찾는 손님이 크게 줄어든 것도 걱정입니다.

[안병칠/고깃집 운영 : "(손님이) 1/5로 줄었어요. 돼지고기가 우리 매출의 20%를 차지하는데."]

정부는 전국 돼지사육 두수가 평년보다 13%가량 많아 공급 부족 사태는 없을 거라며, 가격 동향을 면밀히 살피겠다고 밝혔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돼지는 시중에 전혀 유통되지 않으며, 평소처럼 잘 익혀먹으면 인체에 해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