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기 파주 2곳서 의심 신고…방역 비상
입력 2019.09.20 (12:01) 수정 2019.09.20 (12:5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기 파주 2곳서 의심 신고…방역 비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하루 잠잠했던 아프리카돼지열병 사태가 오늘 다시 터졌습니다.

경기도 파주의 농장 2곳에서 의심 신고가 접수됐는데, 이미 돼지 3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종 확진 여부는 저녁쯤 나올 예정입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파주의 양돈농장 2곳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파주시 관계자는 농장 2곳에서 돼지 3마리가 폐사해 오늘 오전 농장주가 신고해왔다고 밝혔습니다.

두 농장은 모두 앞서 첫 발병한 확진 농가에서 차로 40~50킬로미터가량 떨어져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해당 농장에 검역관들을 보내 정밀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최종 확진 여부는 오늘 저녁 늦게 나올 예정입니다.

원인 규명을 위한 정밀검사는 계속 진행되고 있습니다.

확진농장 두 곳과 역학 관계가 있는 농장 가운데 지금까지 약 60곳에 달하는 농장의 검사를 완료했는데,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습니다.

[박병홍/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 : "전국 취약지역 돼지농가 1,494개소를 대상으로 어제 정밀검사를 추진하였으며, 10.4일까지 완료할 계획입니다."]

한편, 태풍 '타파'로 인한 강풍과 집중호우로 방역에 차질을 빚을 수 있어 우려됩니다.

농식품부는 태풍이 오면 축사 관리가 가장 큰 문제라며, 생석회를 뿌려도 비에 쓸려갈 수 있기 때문에 태풍이 지나면 일제 소독을 하는 등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철저한 소독과 농장 간 접촉 제한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기 파주 2곳서 의심 신고…방역 비상
    • 입력 2019.09.20 (12:01)
    • 수정 2019.09.20 (12:56)
    뉴스 12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기 파주 2곳서 의심 신고…방역 비상
[앵커]

어제 하루 잠잠했던 아프리카돼지열병 사태가 오늘 다시 터졌습니다.

경기도 파주의 농장 2곳에서 의심 신고가 접수됐는데, 이미 돼지 3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종 확진 여부는 저녁쯤 나올 예정입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파주의 양돈농장 2곳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파주시 관계자는 농장 2곳에서 돼지 3마리가 폐사해 오늘 오전 농장주가 신고해왔다고 밝혔습니다.

두 농장은 모두 앞서 첫 발병한 확진 농가에서 차로 40~50킬로미터가량 떨어져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해당 농장에 검역관들을 보내 정밀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최종 확진 여부는 오늘 저녁 늦게 나올 예정입니다.

원인 규명을 위한 정밀검사는 계속 진행되고 있습니다.

확진농장 두 곳과 역학 관계가 있는 농장 가운데 지금까지 약 60곳에 달하는 농장의 검사를 완료했는데,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습니다.

[박병홍/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 : "전국 취약지역 돼지농가 1,494개소를 대상으로 어제 정밀검사를 추진하였으며, 10.4일까지 완료할 계획입니다."]

한편, 태풍 '타파'로 인한 강풍과 집중호우로 방역에 차질을 빚을 수 있어 우려됩니다.

농식품부는 태풍이 오면 축사 관리가 가장 큰 문제라며, 생석회를 뿌려도 비에 쓸려갈 수 있기 때문에 태풍이 지나면 일제 소독을 하는 등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철저한 소독과 농장 간 접촉 제한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