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7호 태풍 ‘타파’ 한반도에 더 근접”…최고 600mm 폭우
입력 2019.09.20 (19:09) 수정 2019.09.20 (19:5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17호 태풍 ‘타파’ 한반도에 더 근접”…최고 600mm 폭우
동영상영역 끝
[앵커]

17호 태풍 '타파'가 당초 예상보다 한반도에 더 위협적인 진로로 북상할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기상청은 예상 강수량을 더 늘려서 최고 600mm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정훈 기상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태풍 '타파'는 하루 새 세력을 급격히 키워 강도 중급의 중형 태풍으로 성장했습니다.

중심 부근에서는 시속 100km가 넘는 강풍이 몰아치고, 강풍 반경은 300km가 넘습니다.

태풍은 일요일인 모레 오후 제주 동쪽 해상을 지난 뒤, 일요일 밤 부산 앞바다를 거쳐 동해로 빠져나갈 전망입니다.

어제 예상보다 한반도에 더 근접한 진로입니다.

'타파'는 제주도에 접근할 때까지도 강한 태풍의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관영/기상청 예보정책과장 : "태풍이 빠른 속도로 발달하고 있기 때문에 당초 예상보다는 강한 태풍으로 올라올 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라 비바람도 당초 예상보다 강해질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제주 산간에 최고 600mm, 제주와 영남 동해안에도 최고 400mm의 폭우를 예보해, 당초 예상보다 100mm 정도 늘렸습니다.

그 밖의 남부지방과 강원 영동 지역에도 100에서 300mm의 많은 비가 예상됩니다.

특히 태풍 전면에 비구름이 폭넓게 발달해 있어 제주는 당장 오늘 밤 비가 시작되고, 내일은 내륙 지역까지 비가 확대돼 다음 주 월요일 오전까지 길게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제주와 남해안, 동해안에는 최대 순간 초속 45m의 강풍도 몰아칠 것으로 보여 시설물과 낙과 등의 피해 없도록 대비가 필요합니다.

또 해안가에서는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높은 파도가 칠 수 있는 만큼 접근을 삼가야 합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17호 태풍 ‘타파’ 한반도에 더 근접”…최고 600mm 폭우
    • 입력 2019.09.20 (19:09)
    • 수정 2019.09.20 (19:59)
    뉴스 7
“17호 태풍 ‘타파’ 한반도에 더 근접”…최고 600mm 폭우
[앵커]

17호 태풍 '타파'가 당초 예상보다 한반도에 더 위협적인 진로로 북상할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기상청은 예상 강수량을 더 늘려서 최고 600mm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정훈 기상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태풍 '타파'는 하루 새 세력을 급격히 키워 강도 중급의 중형 태풍으로 성장했습니다.

중심 부근에서는 시속 100km가 넘는 강풍이 몰아치고, 강풍 반경은 300km가 넘습니다.

태풍은 일요일인 모레 오후 제주 동쪽 해상을 지난 뒤, 일요일 밤 부산 앞바다를 거쳐 동해로 빠져나갈 전망입니다.

어제 예상보다 한반도에 더 근접한 진로입니다.

'타파'는 제주도에 접근할 때까지도 강한 태풍의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관영/기상청 예보정책과장 : "태풍이 빠른 속도로 발달하고 있기 때문에 당초 예상보다는 강한 태풍으로 올라올 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라 비바람도 당초 예상보다 강해질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제주 산간에 최고 600mm, 제주와 영남 동해안에도 최고 400mm의 폭우를 예보해, 당초 예상보다 100mm 정도 늘렸습니다.

그 밖의 남부지방과 강원 영동 지역에도 100에서 300mm의 많은 비가 예상됩니다.

특히 태풍 전면에 비구름이 폭넓게 발달해 있어 제주는 당장 오늘 밤 비가 시작되고, 내일은 내륙 지역까지 비가 확대돼 다음 주 월요일 오전까지 길게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제주와 남해안, 동해안에는 최대 순간 초속 45m의 강풍도 몰아칠 것으로 보여 시설물과 낙과 등의 피해 없도록 대비가 필요합니다.

또 해안가에서는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높은 파도가 칠 수 있는 만큼 접근을 삼가야 합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