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파주 2곳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확진 곧 결론
입력 2019.09.20 (21:01) 수정 2019.09.20 (21: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파주 2곳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확진 곧 결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프리카 돼지열병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경기도 파주에서 처음 발병한 지 나흘 만에 파주의 또다른 2개 농장에서 추가로 의심 사례가 나왔습니다.

두 농장 모두 기존 연천 발병농장에서 10km 안에 위치해있습니다.

확진 여부는 오늘(20일) 밤 늦게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아프라카 돼지열병으로 확진된다면 피해 확산 우려가 그만큼 더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방역 당국도 초비상이 걸린 상태인데..

파주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양석현 기자, 의심 신고를 한 농장은 지금 어떤 상태인거죠?

[기자]

네, 저는 지금 아프리카 돼지열병 감염이 의심된다며 방역 당국에 신고한 농장 근처에 나와있습니다.

밤이 됐지만 농장 진입로에선 만일의 대비해 차량은 물론이고 사람의 통행도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습니다.

조금 후 확진 여부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곳은 그야말로 초긴장 상태입니다.

의심 신고 농장은 이곳 외에도 파평면 1곳 더 있는데요.

두 농장은 모두 연천 발병농장에서 10㎞ 안에 있어서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진 곳입니다.

이 두 농장에서 기르는 돼지는 다 합쳐 7천 마리나 됩니다.

특히 반경 3㎞ 이내에 5만 마리에 육박하는 돼지가 길러지고 있어서 양성판정이 나올경우 예방 차원에서 모두 처분에 들어가면 피해 규모가 눈덩이처럼 커질 수 있어 우려됩니다.

[앵커]

두 번째 발병 지역인 연천의 상황도 궁금합니다.

돼지 처분작업이 모두 끝났습니까?

[기자]

네, 발병지역인 연천의 돼지처분 작업은 오늘(20일) 저녁 모두 마무리됐습니다.

파주에 이어 두 번째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했던 백학면 농장의 경우 오늘(20일) 새벽 6시쯤 모두 끝났습니다.

그제(18일)부터 시작해 꼬박 이틀이 걸렸습니다.

예방 차원에서 처분에 들어갔던 인근 두 농장도 오늘(20일) 새벽에 이어 조금 전 모두 끝났습니다.

연천 지역 매몰 등의 처분 작업이 모두 마무리되면서 지금까지 파주와 연천지역에서 처분된 돼지는 모두 7개 농장에서 만 6백 마리에 이릅니다.

방역 당국은 발병 지역의 돼지 처분 작업이 모두 끝났지만 확산을 막기 위해 해당 농장 출입을 엄격히 제한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파주 방역 현장에서 KBS 뉴스 양석현입니다.
  • 파주 2곳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확진 곧 결론
    • 입력 2019.09.20 (21:01)
    • 수정 2019.09.20 (21:09)
    뉴스 9
파주 2곳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확진 곧 결론
[앵커]

아프리카 돼지열병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경기도 파주에서 처음 발병한 지 나흘 만에 파주의 또다른 2개 농장에서 추가로 의심 사례가 나왔습니다.

두 농장 모두 기존 연천 발병농장에서 10km 안에 위치해있습니다.

확진 여부는 오늘(20일) 밤 늦게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아프라카 돼지열병으로 확진된다면 피해 확산 우려가 그만큼 더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방역 당국도 초비상이 걸린 상태인데..

파주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양석현 기자, 의심 신고를 한 농장은 지금 어떤 상태인거죠?

[기자]

네, 저는 지금 아프리카 돼지열병 감염이 의심된다며 방역 당국에 신고한 농장 근처에 나와있습니다.

밤이 됐지만 농장 진입로에선 만일의 대비해 차량은 물론이고 사람의 통행도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습니다.

조금 후 확진 여부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곳은 그야말로 초긴장 상태입니다.

의심 신고 농장은 이곳 외에도 파평면 1곳 더 있는데요.

두 농장은 모두 연천 발병농장에서 10㎞ 안에 있어서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진 곳입니다.

이 두 농장에서 기르는 돼지는 다 합쳐 7천 마리나 됩니다.

특히 반경 3㎞ 이내에 5만 마리에 육박하는 돼지가 길러지고 있어서 양성판정이 나올경우 예방 차원에서 모두 처분에 들어가면 피해 규모가 눈덩이처럼 커질 수 있어 우려됩니다.

[앵커]

두 번째 발병 지역인 연천의 상황도 궁금합니다.

돼지 처분작업이 모두 끝났습니까?

[기자]

네, 발병지역인 연천의 돼지처분 작업은 오늘(20일) 저녁 모두 마무리됐습니다.

파주에 이어 두 번째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했던 백학면 농장의 경우 오늘(20일) 새벽 6시쯤 모두 끝났습니다.

그제(18일)부터 시작해 꼬박 이틀이 걸렸습니다.

예방 차원에서 처분에 들어갔던 인근 두 농장도 오늘(20일) 새벽에 이어 조금 전 모두 끝났습니다.

연천 지역 매몰 등의 처분 작업이 모두 마무리되면서 지금까지 파주와 연천지역에서 처분된 돼지는 모두 7개 농장에서 만 6백 마리에 이릅니다.

방역 당국은 발병 지역의 돼지 처분 작업이 모두 끝났지만 확산을 막기 위해 해당 농장 출입을 엄격히 제한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파주 방역 현장에서 KBS 뉴스 양석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