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홍콩 사태 격화
홍콩, 100일 지나도 격렬…공항 마비 시위 예고
입력 2019.09.21 (21:32) 수정 2019.09.21 (21: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홍콩, 100일 지나도 격렬…공항 마비 시위 예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홍콩 사태가 백 일을 넘기며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16주째인 오늘(21일)도 주말 시위가 격렬하게 이어졌습니다.

홍콩 연결합니다.

최영은 특파원. 지금 이 시간도 시위가 이어지고 있습니까?

[기자]

네,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이곳은 한 쇼핑몰인데요.

이 쇼핑몰과 바로 연결된 지하철 역에서 두 달 전 백색테러가 벌어졌습니다.

당시에 흰옷 입은 백여 명이 남성들이 시위대 뿐 아니라 임산부를 포함한 행인들을 쇠파이프 등으로 공격했었는데, 두 달이 지나도록 이 사건에 대한 경찰 조사가 부실하다고 시위대는 주장하고 있습니다.

현재 경찰은 이곳의 지하철역을 폐쇄하고 인근 도로도 차단해서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앵커]

오늘(21일) 낮 시위 현장에도 있었는데 상당히 격렬했었다고요?

[기자]

네, 오늘(21일) 툰먼 지역에서 진행된 시위는 경찰이 5시까지 허가한 집회입니다.

그런데 4시가 넘으면서 시위대와 경찰이 대치를 시작하더니 최루탄을 동원한 경찰의 강경 진압이 시작됐습니다.

시위대는 쓰레기 등에 불을 지르고 바닥 벽돌을 깨는 가 하면 바리케이드를 쌓고 저항했습니다.

시위대는 또 정부 건물 국기게양대에 걸린 중국 국기, 오성홍기를 끌어내서 불태워 버렸습니다.

시위대는 지난 주에도 오성홍기를 불태우며 반중 정서를 강하게 드러내고 있습니다.

시위대는 내일(22일) 낮에는 홍콩 공항을 또다시 마비시키겠다고 예고한 상태인데요.

공항 내 시위는 법원이 금지한 상황에서 공항가는 교통편을 차단하겠다는 것인지 등 구체적인 방법은 철저하게 비밀에 부치고 있습니다.

중국 본토에서 공들여 준비하는 신중국 창립 70주년 기념일인 10월 1일까진 주말이 두 번 남았는데 절대 조용히 보내지 않겠다 이런 상태여서 내일(22일)도 홍콩 시위는 격렬할 것으로 보입니다.
  • 홍콩, 100일 지나도 격렬…공항 마비 시위 예고
    • 입력 2019.09.21 (21:32)
    • 수정 2019.09.21 (21:40)
    뉴스 9
홍콩, 100일 지나도 격렬…공항 마비 시위 예고
[앵커]

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홍콩 사태가 백 일을 넘기며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16주째인 오늘(21일)도 주말 시위가 격렬하게 이어졌습니다.

홍콩 연결합니다.

최영은 특파원. 지금 이 시간도 시위가 이어지고 있습니까?

[기자]

네,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이곳은 한 쇼핑몰인데요.

이 쇼핑몰과 바로 연결된 지하철 역에서 두 달 전 백색테러가 벌어졌습니다.

당시에 흰옷 입은 백여 명이 남성들이 시위대 뿐 아니라 임산부를 포함한 행인들을 쇠파이프 등으로 공격했었는데, 두 달이 지나도록 이 사건에 대한 경찰 조사가 부실하다고 시위대는 주장하고 있습니다.

현재 경찰은 이곳의 지하철역을 폐쇄하고 인근 도로도 차단해서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앵커]

오늘(21일) 낮 시위 현장에도 있었는데 상당히 격렬했었다고요?

[기자]

네, 오늘(21일) 툰먼 지역에서 진행된 시위는 경찰이 5시까지 허가한 집회입니다.

그런데 4시가 넘으면서 시위대와 경찰이 대치를 시작하더니 최루탄을 동원한 경찰의 강경 진압이 시작됐습니다.

시위대는 쓰레기 등에 불을 지르고 바닥 벽돌을 깨는 가 하면 바리케이드를 쌓고 저항했습니다.

시위대는 또 정부 건물 국기게양대에 걸린 중국 국기, 오성홍기를 끌어내서 불태워 버렸습니다.

시위대는 지난 주에도 오성홍기를 불태우며 반중 정서를 강하게 드러내고 있습니다.

시위대는 내일(22일) 낮에는 홍콩 공항을 또다시 마비시키겠다고 예고한 상태인데요.

공항 내 시위는 법원이 금지한 상황에서 공항가는 교통편을 차단하겠다는 것인지 등 구체적인 방법은 철저하게 비밀에 부치고 있습니다.

중국 본토에서 공들여 준비하는 신중국 창립 70주년 기념일인 10월 1일까진 주말이 두 번 남았는데 절대 조용히 보내지 않겠다 이런 상태여서 내일(22일)도 홍콩 시위는 격렬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