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제일평화시장 화재…“건물 외부 뜯고 진화, 곧 마무리”
입력 2019.09.22 (03:51) 수정 2019.09.22 (16:39) 사회
서울 제일평화시장 화재…“건물 외부 뜯고 진화, 곧 마무리”
오늘(22일) 새벽 0시 40분쯤 서울 중구 제일평화시장에 있는 7층짜리 의류 상가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뒤 10여 분 만에 큰 불길을 잡았지만, 매장 안 의류 사이사이에 숨어있던 불길이 잡히지 않아 아직도 15시간이 넘게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소방 관계자는 "건물 외부의 철판을 뜯어낸 뒤 내부로 직접 소화용수를 뿌리고 있다"며 "오후 4시 현재 90% 정도 진화 작업이 마무리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불로 건물 안에 있던 상인 2명이 연기를 흡입해 현장에서 치료를 받았고, 4층에서 타일 시공을 하던 작업자 2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불이 난 의류 상가에는 8백여 개의 점포가 밀집해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불은 꺼졌지만, 연기가 계속 발생하는 '훈소상태'라고 밝혔습니다. 또 화재 현장에 사람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제일평화시장 인근이 화재로 혼잡하다며, 이 지역을 지나는 차량은 우회하고 인근 주민들도 안전사고 발생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3층 여성의류판매점 부근에서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진화작업이 끝나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 서울 제일평화시장 화재…“건물 외부 뜯고 진화, 곧 마무리”
    • 입력 2019.09.22 (03:51)
    • 수정 2019.09.22 (16:39)
    사회
서울 제일평화시장 화재…“건물 외부 뜯고 진화, 곧 마무리”
오늘(22일) 새벽 0시 40분쯤 서울 중구 제일평화시장에 있는 7층짜리 의류 상가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뒤 10여 분 만에 큰 불길을 잡았지만, 매장 안 의류 사이사이에 숨어있던 불길이 잡히지 않아 아직도 15시간이 넘게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소방 관계자는 "건물 외부의 철판을 뜯어낸 뒤 내부로 직접 소화용수를 뿌리고 있다"며 "오후 4시 현재 90% 정도 진화 작업이 마무리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불로 건물 안에 있던 상인 2명이 연기를 흡입해 현장에서 치료를 받았고, 4층에서 타일 시공을 하던 작업자 2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불이 난 의류 상가에는 8백여 개의 점포가 밀집해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불은 꺼졌지만, 연기가 계속 발생하는 '훈소상태'라고 밝혔습니다. 또 화재 현장에 사람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제일평화시장 인근이 화재로 혼잡하다며, 이 지역을 지나는 차량은 우회하고 인근 주민들도 안전사고 발생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3층 여성의류판매점 부근에서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진화작업이 끝나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