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광식의 건강365] ‘우리 아이, 얼굴이 워낙 하얘요’…소아백혈병 증상?!
입력 2019.09.22 (08:00) 박광식의 건강 365
[박광식의 건강365] ‘우리 아이, 얼굴이 워낙 하얘요’…소아백혈병 증상?!
● 프로그램명: KBS 건강365
● 방송일시: 2019.9.22(일)
→오전 5시~(KBS 1라디오 FM 97.3MHz)
→오전 8시~(KBS 3라디오 FM 104.9MHz)
→오후 4시~(KBS 3라디오 FM 104.9MHz)
● 진행: 박광식 KBS 의학전문기자
● 출연: 정낙균 서울성모병원 소아혈액종양센터장


건강365 박광식의 건강이야기.
오늘은 소아백혈병을 주제로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소아혈액종양센터장 정낙균 교수와 함께 알아봅니다.

◇박광식: 백혈병은 대표적인 소아암으로 알고 있는데 발병률이 어느 정도입니까?

◆정낙균: 15세 미만의 아이들 기준으로 매년 한 400명 정도 우리나라에서 발병하고 있습니다.

◇박광식: 적은 숫자는 아니네요. 백혈병은 왜 생기는 건가요? 유전일까요?

◆정낙균: 아직도 원인은 잘 모릅니다. 부모님들이 백혈병에 걸린 아이를 데리고 오시면 '유전일까?' 제일 먼저 걱정하시고 부모님들 아버지, 어머니 '본인들 잘못일까?' 걱정을 많이 하시는데요. 사실 일란성 쌍둥이인 경우에도 한 아이는 백혈병에 걸리고 한 아이는 걸리지 않는 것으로 보아 유전은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백혈병 걸렸던 사람이 나중에 자녀를 낳았을 때 백혈병에 걸리느냐 하면 그런 것은 아닙니다. 그래서 유전은 아니라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박광식:그러면 백혈병을 진단받게 되는 계기는 어떻게 되나요?

◆정낙균: 우연히 혈액검사를 했을 때 이상이 발견돼서 진단되는 경우도 있고요. 보통은 혈액세포 이상이 생겨서 걸리는 병이기 때문에 백혈구, 혈구, 혈소판이 몸 안에서 하는 기능들이 망가져 옵니다.

◇박광식: 백혈병도 종류가 많다고 들었어요.

◆정낙균: 백혈병은 크게 급성과 만성으로 나누게 됩니다. 급성은 빠르게 진행하는 거죠. 암세포들이 빠르게 성장하고 몸 안에 여러 증상을 빠르게 나타내고 치료를 하지 않으면 3개월 이내에 사망하는 무서운 병입니다. 만성인 경우는 서서히 진행해서 언제 이게 시작됐는지 잘 모르는 병입니다.

구체적으로 여기서부터 좀 이름이 어려운데요. 크게 림프모구 백혈병과 골수성 백혈병이 있습니다. 또, 림프모구백혈병을 급성과 만성으로 나누고 골수성 백혈병에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래서 각각의 병에 따라서 치료가 달라집니다.

중요한 건 소아의 75%는 급성 림프모구성 백혈병이고 나머지 25%는 골수성 백혈병이라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만성 백혈병의 경우는 소아에서 굉장히 드뭅니다.

◇박광식: 소아에게 가장 많은 급성 림프모구 백혈병일 때 어떤 예상이 가능한가요?

◆정낙균: 급성 림프모구 백혈병은 암에 대한 완치 희망을 준 첫 암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항암치료로 암이 완전히 치유되는구나! 이렇게 처음 알려졌고요. 소아에서 예후가 좋아서 항암치료만으로 90% 완치가 되고 있습니다.

◇박광식: 급성림프모구백혈병이 있는 아이는 초기에 어떤 증상이 있나요?

◆정낙균: 처음에는 이유 없이 팔다리가 아프다고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성장통이라고 우리가 얘기도 하고 흔히 그럴 수 있는데요. 한 달 또는 두 달 전에 그런 증상이 있는 경우도 있고요. 또 어떤 아이는 워낙에 얼굴이 하얘서 창백한 걸 잘 모르는 경우도 있습니다. 엄마는 우리 아이 피부색이 하얘서 그런데 아이는 빈혈이니까 잘 움직이기 힘들고 계단 올라갈 때 숨차고 합니다. 주변에서 보면 애가 핏기가 없다고 해서 검사해 보고 그때 알게 되는 경우도 있고요.

또 백혈구 기능이 떨어지니까 면역기능이 떨어지게 됩니다. 보통 감기 같으면 우리는 2~3일 이내에 열이 떨어지게 되는데 열이 장기간 나게 되면 한 일주일 이상 지속하다 보면 병원에 가서 혈액검사를 합니다. 그때 이상이 발견돼서 알게 되는 경우도 있고요. 보통 우리는 코피가 나면 한 30초 길어야 5분 정도면 다 멎게 되는데 이게 한 30분 이상 계속 출혈이 나기도 하고요. 또, 전신에 피멍이나 이런 작은 출혈 반점들이 보이게 되면서 이상이 있다고 해서 오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박광식: 백혈병 치료에서 소아와 성인은 다른가요?

◆정낙균: 림프모구백혈병의 경우에는 소아에서는 주로 항암치료로 끝을 내려고 합니다. 반면에 성인의 경우 아무래도 예후가 좋지 않아서 골수이식으로 마무리하게 됩니다.

정낙균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소아혈액종양센터장정낙균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소아혈액종양센터장

◇박광식: 치료 기간 중 조심해야 할 부분이 있을까요?

◆정낙균: 처음 치료가 굉장히 중요한데 암이 골수에 가득 차있기 때문에 골수기능이 많이 떨어져 있습니다. 그래서 여러 혈액 세포가 하는 기능들도 많이 떨어져 있습니다. 이런 와중에 또 항암치료를 하게 되면 그나마 유지하던 기능들이 더 떨어지고 다시 정상기능을 회복할 때까지 면역기능이 굉장히 떨어져 있게 됩니다. 그래서 그 시기를 잘 넘기는 게 중요하고요. 그다음부터는 그렇게 어렵지 않게 치료를 하게 되는데 6~10개월까지는 좀 더 강화된 치료를 하게 됩니다. 또 그 시기가 지나면 유지요법이라고 해서 먹는 약으로 치료하는 기간이 한 2년 정도 됩니다. 그때는 주로 외래로 왔다 갔다 하면서 치료를 하기 때문에 학교도 다니고 일상생활을 하면서 병원에 오는 날만 치료를 합니다. 그래서 첫 치료와 조금 더 강화된 치료를 하게 되는 시기 동안에는 아무래도 학교에 잘 못 가게 되고 격리생활을 해야 하는 것 때문에 상당히 어려워할 수 있습니다.

◇박광식: 그러면 그 첫 번째 치료기간에 무균실에 계속 입원해야 하나요?

◆정낙균: 감염된 사람들하고 접촉을 하면 안 되겠죠. 그 시기에는 그리고 아주 수치가 많이 떨어져 있을 때는 외부와 격리를 하고 무균실에 있는 것이 도움됩니다.

◇박광식:그러면 병이 완치됐다는 이야기는 언제쯤 들을 수 있는 건가요?

◆정낙균: 보통 2년 반에서 3년 정도 항암치료 기간이 끝나면 저희가 혈액검사를 하면서 쭉 관찰하게 됩니다. 보통 급성 백혈병의 경우 한 2년만 지나면 거의 99.9%, 그 이후로는 재발이 아주 드뭅니다. 그래서 일반 암 같은 경우는 저희가 5년을 보게 되죠. 그래서 5년 동안 병이 발병하지 않으면 이제 다시 재발할 위험이 없다고 생각하는 데 백혈병의 경우는 한 2년 정도 치료 끝나고 2년 정도 보면 이제부터는 재발위험이 굉장히 떨어진다고 해서 거의 완치 개념으로 보고 있기는 합니다.


※일부 어려운 용어나 표현 등은 의미가 달라지지 않는 범위에서 알기 쉽게 수정했습니다.
  • [박광식의 건강365] ‘우리 아이, 얼굴이 워낙 하얘요’…소아백혈병 증상?!
    • 입력 2019.09.22 (08:00)
    박광식의 건강 365
[박광식의 건강365] ‘우리 아이, 얼굴이 워낙 하얘요’…소아백혈병 증상?!
● 프로그램명: KBS 건강365
● 방송일시: 2019.9.22(일)
→오전 5시~(KBS 1라디오 FM 97.3MHz)
→오전 8시~(KBS 3라디오 FM 104.9MHz)
→오후 4시~(KBS 3라디오 FM 104.9MHz)
● 진행: 박광식 KBS 의학전문기자
● 출연: 정낙균 서울성모병원 소아혈액종양센터장


건강365 박광식의 건강이야기.
오늘은 소아백혈병을 주제로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소아혈액종양센터장 정낙균 교수와 함께 알아봅니다.

◇박광식: 백혈병은 대표적인 소아암으로 알고 있는데 발병률이 어느 정도입니까?

◆정낙균: 15세 미만의 아이들 기준으로 매년 한 400명 정도 우리나라에서 발병하고 있습니다.

◇박광식: 적은 숫자는 아니네요. 백혈병은 왜 생기는 건가요? 유전일까요?

◆정낙균: 아직도 원인은 잘 모릅니다. 부모님들이 백혈병에 걸린 아이를 데리고 오시면 '유전일까?' 제일 먼저 걱정하시고 부모님들 아버지, 어머니 '본인들 잘못일까?' 걱정을 많이 하시는데요. 사실 일란성 쌍둥이인 경우에도 한 아이는 백혈병에 걸리고 한 아이는 걸리지 않는 것으로 보아 유전은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백혈병 걸렸던 사람이 나중에 자녀를 낳았을 때 백혈병에 걸리느냐 하면 그런 것은 아닙니다. 그래서 유전은 아니라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박광식:그러면 백혈병을 진단받게 되는 계기는 어떻게 되나요?

◆정낙균: 우연히 혈액검사를 했을 때 이상이 발견돼서 진단되는 경우도 있고요. 보통은 혈액세포 이상이 생겨서 걸리는 병이기 때문에 백혈구, 혈구, 혈소판이 몸 안에서 하는 기능들이 망가져 옵니다.

◇박광식: 백혈병도 종류가 많다고 들었어요.

◆정낙균: 백혈병은 크게 급성과 만성으로 나누게 됩니다. 급성은 빠르게 진행하는 거죠. 암세포들이 빠르게 성장하고 몸 안에 여러 증상을 빠르게 나타내고 치료를 하지 않으면 3개월 이내에 사망하는 무서운 병입니다. 만성인 경우는 서서히 진행해서 언제 이게 시작됐는지 잘 모르는 병입니다.

구체적으로 여기서부터 좀 이름이 어려운데요. 크게 림프모구 백혈병과 골수성 백혈병이 있습니다. 또, 림프모구백혈병을 급성과 만성으로 나누고 골수성 백혈병에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래서 각각의 병에 따라서 치료가 달라집니다.

중요한 건 소아의 75%는 급성 림프모구성 백혈병이고 나머지 25%는 골수성 백혈병이라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만성 백혈병의 경우는 소아에서 굉장히 드뭅니다.

◇박광식: 소아에게 가장 많은 급성 림프모구 백혈병일 때 어떤 예상이 가능한가요?

◆정낙균: 급성 림프모구 백혈병은 암에 대한 완치 희망을 준 첫 암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항암치료로 암이 완전히 치유되는구나! 이렇게 처음 알려졌고요. 소아에서 예후가 좋아서 항암치료만으로 90% 완치가 되고 있습니다.

◇박광식: 급성림프모구백혈병이 있는 아이는 초기에 어떤 증상이 있나요?

◆정낙균: 처음에는 이유 없이 팔다리가 아프다고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성장통이라고 우리가 얘기도 하고 흔히 그럴 수 있는데요. 한 달 또는 두 달 전에 그런 증상이 있는 경우도 있고요. 또 어떤 아이는 워낙에 얼굴이 하얘서 창백한 걸 잘 모르는 경우도 있습니다. 엄마는 우리 아이 피부색이 하얘서 그런데 아이는 빈혈이니까 잘 움직이기 힘들고 계단 올라갈 때 숨차고 합니다. 주변에서 보면 애가 핏기가 없다고 해서 검사해 보고 그때 알게 되는 경우도 있고요.

또 백혈구 기능이 떨어지니까 면역기능이 떨어지게 됩니다. 보통 감기 같으면 우리는 2~3일 이내에 열이 떨어지게 되는데 열이 장기간 나게 되면 한 일주일 이상 지속하다 보면 병원에 가서 혈액검사를 합니다. 그때 이상이 발견돼서 알게 되는 경우도 있고요. 보통 우리는 코피가 나면 한 30초 길어야 5분 정도면 다 멎게 되는데 이게 한 30분 이상 계속 출혈이 나기도 하고요. 또, 전신에 피멍이나 이런 작은 출혈 반점들이 보이게 되면서 이상이 있다고 해서 오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박광식: 백혈병 치료에서 소아와 성인은 다른가요?

◆정낙균: 림프모구백혈병의 경우에는 소아에서는 주로 항암치료로 끝을 내려고 합니다. 반면에 성인의 경우 아무래도 예후가 좋지 않아서 골수이식으로 마무리하게 됩니다.

정낙균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소아혈액종양센터장정낙균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소아혈액종양센터장

◇박광식: 치료 기간 중 조심해야 할 부분이 있을까요?

◆정낙균: 처음 치료가 굉장히 중요한데 암이 골수에 가득 차있기 때문에 골수기능이 많이 떨어져 있습니다. 그래서 여러 혈액 세포가 하는 기능들도 많이 떨어져 있습니다. 이런 와중에 또 항암치료를 하게 되면 그나마 유지하던 기능들이 더 떨어지고 다시 정상기능을 회복할 때까지 면역기능이 굉장히 떨어져 있게 됩니다. 그래서 그 시기를 잘 넘기는 게 중요하고요. 그다음부터는 그렇게 어렵지 않게 치료를 하게 되는데 6~10개월까지는 좀 더 강화된 치료를 하게 됩니다. 또 그 시기가 지나면 유지요법이라고 해서 먹는 약으로 치료하는 기간이 한 2년 정도 됩니다. 그때는 주로 외래로 왔다 갔다 하면서 치료를 하기 때문에 학교도 다니고 일상생활을 하면서 병원에 오는 날만 치료를 합니다. 그래서 첫 치료와 조금 더 강화된 치료를 하게 되는 시기 동안에는 아무래도 학교에 잘 못 가게 되고 격리생활을 해야 하는 것 때문에 상당히 어려워할 수 있습니다.

◇박광식: 그러면 그 첫 번째 치료기간에 무균실에 계속 입원해야 하나요?

◆정낙균: 감염된 사람들하고 접촉을 하면 안 되겠죠. 그 시기에는 그리고 아주 수치가 많이 떨어져 있을 때는 외부와 격리를 하고 무균실에 있는 것이 도움됩니다.

◇박광식:그러면 병이 완치됐다는 이야기는 언제쯤 들을 수 있는 건가요?

◆정낙균: 보통 2년 반에서 3년 정도 항암치료 기간이 끝나면 저희가 혈액검사를 하면서 쭉 관찰하게 됩니다. 보통 급성 백혈병의 경우 한 2년만 지나면 거의 99.9%, 그 이후로는 재발이 아주 드뭅니다. 그래서 일반 암 같은 경우는 저희가 5년을 보게 되죠. 그래서 5년 동안 병이 발병하지 않으면 이제 다시 재발할 위험이 없다고 생각하는 데 백혈병의 경우는 한 2년 정도 치료 끝나고 2년 정도 보면 이제부터는 재발위험이 굉장히 떨어진다고 해서 거의 완치 개념으로 보고 있기는 합니다.


※일부 어려운 용어나 표현 등은 의미가 달라지지 않는 범위에서 알기 쉽게 수정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