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수주의보 내린 낙동강 김천교, 수위 상승 속도 느려져
입력 2019.09.22 (13:15) 수정 2019.09.22 (15:24) 사회
홍수주의보 내린 낙동강 김천교, 수위 상승 속도 느려져
홍수주의보가 내려진 낙동강 유역 경북 김천시 김천교 지점의 수위 상승 속도가 느려졌습니다.

김천교 지점의 수위는 오후 3시 현재 1.43 미터입니다.

당초 낙동강홍수통제소는 오후 2시 10분에 이 지점의 수위가 홍수주의보 발령 기준인 1.5 미터를 넘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그러나, 김천 지역의 호우가 잦아들면서 예상했던 것보다 수위 상승 속도가 빠르지 않은 상황입니다.

김천시청 관계자는 "수위는 현재까지 비교적 안정적인 상황이고, 아직 피해 사항이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김천교 주변 황산로는 차량 통행이 통제된 상태입니다.
  • 홍수주의보 내린 낙동강 김천교, 수위 상승 속도 느려져
    • 입력 2019.09.22 (13:15)
    • 수정 2019.09.22 (15:24)
    사회
홍수주의보 내린 낙동강 김천교, 수위 상승 속도 느려져
홍수주의보가 내려진 낙동강 유역 경북 김천시 김천교 지점의 수위 상승 속도가 느려졌습니다.

김천교 지점의 수위는 오후 3시 현재 1.43 미터입니다.

당초 낙동강홍수통제소는 오후 2시 10분에 이 지점의 수위가 홍수주의보 발령 기준인 1.5 미터를 넘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그러나, 김천 지역의 호우가 잦아들면서 예상했던 것보다 수위 상승 속도가 빠르지 않은 상황입니다.

김천시청 관계자는 "수위는 현재까지 비교적 안정적인 상황이고, 아직 피해 사항이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김천교 주변 황산로는 차량 통행이 통제된 상태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