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 ‘타파’ 피해 속출…중대본 “부상 1명·정전 1만 6천 가구”
입력 2019.09.22 (23:33) 수정 2019.09.22 (23:56)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태풍 ‘타파’ 피해 속출…중대본 “부상 1명·정전 1만 6천 가구”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태풍이 가까워지며 정부의 피해 집계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전국 곳곳에서 정전과 침수가 이어지고, 교통 통제도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문예슬 기자! 방금 정부 공식 집계가 새로 나왔다고요?

[리포트]

네, 방금 전인 11시에 정부의 피해 집계가 새로 나왔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집계한 인명 피해는 부상 1명입니다.

전남 목포에서 교회의 벽면이 무너지면서 주차된 차들이 부서지고 지나가던 55살 여성이 머리를 크게 다쳤습니다.

공식 집계는 이렇지만, 앞서 보신 대로 부산과 울산 등 다른 지역에서도 사망과 부상 신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정부가 태풍과 직접 연관이 있다고 판단하면 공식 인명 피해로 포함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강풍으로 인한 정전 피해도 이어졌습니다.

제주 3천 4백여 가구 등 전국 1만 6천여 가구에서 전기가 끊겼고, 오후 11시 현재 2천 7백여 가구는 아직 복구 중입니다.

가로등과 교통표지판 등 공공시설물 90건이 파손됐고, 도로 20곳, 농경지 20만 6천여 제곱미터, 주택 7채와 창고 1동이 침수 피해를 입었습니다.

인명피해와 마찬가지로, 오후 11시까지 공식 집계된 피해 상황입니다.

앞으로 공식 피해 집계는 더 늘어날 수 있습니다.

하늘길과 뱃길도 줄줄이 막혔습니다.

항공기 260여 편, 연안여객선 94개 항로가 통제됐습니다.

육지에서는 20곳 국립공원의 탐방로가 통제됐고, 거가대교 등 도로 20곳에서 차량 통행이 금지된 상태입니다.

정부는 그제 오전부터 중대본 2단계를 유지하고 있는데요.

앞으로 태풍 진로를 면밀히 지켜보며 최종 피해 집계와 복구 계획 등을 세울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 태풍 ‘타파’ 피해 속출…중대본 “부상 1명·정전 1만 6천 가구”
    • 입력 2019.09.22 (23:33)
    • 수정 2019.09.22 (23:56)
태풍 ‘타파’ 피해 속출…중대본 “부상 1명·정전 1만 6천 가구”
[앵커]

태풍이 가까워지며 정부의 피해 집계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전국 곳곳에서 정전과 침수가 이어지고, 교통 통제도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문예슬 기자! 방금 정부 공식 집계가 새로 나왔다고요?

[리포트]

네, 방금 전인 11시에 정부의 피해 집계가 새로 나왔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집계한 인명 피해는 부상 1명입니다.

전남 목포에서 교회의 벽면이 무너지면서 주차된 차들이 부서지고 지나가던 55살 여성이 머리를 크게 다쳤습니다.

공식 집계는 이렇지만, 앞서 보신 대로 부산과 울산 등 다른 지역에서도 사망과 부상 신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정부가 태풍과 직접 연관이 있다고 판단하면 공식 인명 피해로 포함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강풍으로 인한 정전 피해도 이어졌습니다.

제주 3천 4백여 가구 등 전국 1만 6천여 가구에서 전기가 끊겼고, 오후 11시 현재 2천 7백여 가구는 아직 복구 중입니다.

가로등과 교통표지판 등 공공시설물 90건이 파손됐고, 도로 20곳, 농경지 20만 6천여 제곱미터, 주택 7채와 창고 1동이 침수 피해를 입었습니다.

인명피해와 마찬가지로, 오후 11시까지 공식 집계된 피해 상황입니다.

앞으로 공식 피해 집계는 더 늘어날 수 있습니다.

하늘길과 뱃길도 줄줄이 막혔습니다.

항공기 260여 편, 연안여객선 94개 항로가 통제됐습니다.

육지에서는 20곳 국립공원의 탐방로가 통제됐고, 거가대교 등 도로 20곳에서 차량 통행이 금지된 상태입니다.

정부는 그제 오전부터 중대본 2단계를 유지하고 있는데요.

앞으로 태풍 진로를 면밀히 지켜보며 최종 피해 집계와 복구 계획 등을 세울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