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말마다 태풍, 징검다리 연휴에 또?
입력 2019.09.26 (14:11) 수정 2019.09.26 (17:04) 취재K
주말마다 태풍, 징검다리 연휴에 또?
심상치 않은 바람이 또 몰려오고 있습니다. 가을 태풍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기상청은 어제(25일) 오후 3시쯤 괌 동남동 900여km 해상에서 태풍의 전 단계인 열대저압부가 발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열대저압부는 느린 속도로 서서히 발달해 오늘(26일) 오전 9시쯤에는 괌에서 남동쪽으로 400여km 떨어진 해상까지 북상했습니다. 이 열대저압부가 계속해서 세력을 키울 경우, 이번 주말쯤 태풍으로 발달하게 됩니다.

■기상청 "열대저압부, 다음 주 초중반쯤 이동할 듯"

아직은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전하지도 않았기 때문에, 앞으로의 구체적인 경로를 알기엔 이른 단계입니다.

다만 기상청은 "현재 북태평양 고기압이 규슈 남단 등 일본 열도에 걸쳐 형성돼 있어, 이 가장자리를 따라 다음 주 초중반에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분석대로라면, 태풍은 일본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또, "북태평양 고기압의 세기와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 변화 등 변동성이 크다"며 "아직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 언급하기 이르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현재 우리나라 상층의 북태평양 고기압이 발달해 태풍의 길이 열려있는 상태가 된 만큼, 이번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전할 경우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적지 않다는 분석입니다.

■빨간 날마다 태풍, 개천절에 영향 줄까?

지난 주말, 700mm의 폭우를 몰고 온 태풍 '타파'까지 더해 올해 들어 발생한 태풍은 모두 17개입니다. 이 가운데, '다나스'와 '링링'을 비롯한 6개가 우리나라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줬습니다. 역대 두 번째로 많은 기록입니다.

이번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할 경우 기록은 또 경신됩니다. 태풍 7개가 한반도로 접근했던 1959년과 공동 1위로, 태풍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해가 되는 겁니다.

문제는 이번 태풍이 유독 주말이나 공휴일에 많이 찾아왔다는 겁니다.


올해 한반도에 영향을 준 태풍 중 8호 프란시스코를 제외하면, 대부분 주말에 비바람을 몰고 왔습니다. 9월만 해도, 가을 태풍 2개가 모두 주말에 발생했습니다. 안 그래도 짧은 가을, 주말에 여유롭게 햇살을 만끽할 기회를 두 번이나 날려버린 셈입니다.

다가오는 열대저압부가 예정대로 태풍으로 발생한다면, 다음 주 초중반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다음 주 중반은 10월 3일, 개천절이 있습니다. 공휴일과 주말, 나들이를 계획하신 분들은 향후 기상정보를 주의 깊게 보셔야 하겠습니다.
  • 주말마다 태풍, 징검다리 연휴에 또?
    • 입력 2019.09.26 (14:11)
    • 수정 2019.09.26 (17:04)
    취재K
주말마다 태풍, 징검다리 연휴에 또?
심상치 않은 바람이 또 몰려오고 있습니다. 가을 태풍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기상청은 어제(25일) 오후 3시쯤 괌 동남동 900여km 해상에서 태풍의 전 단계인 열대저압부가 발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열대저압부는 느린 속도로 서서히 발달해 오늘(26일) 오전 9시쯤에는 괌에서 남동쪽으로 400여km 떨어진 해상까지 북상했습니다. 이 열대저압부가 계속해서 세력을 키울 경우, 이번 주말쯤 태풍으로 발달하게 됩니다.

■기상청 "열대저압부, 다음 주 초중반쯤 이동할 듯"

아직은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전하지도 않았기 때문에, 앞으로의 구체적인 경로를 알기엔 이른 단계입니다.

다만 기상청은 "현재 북태평양 고기압이 규슈 남단 등 일본 열도에 걸쳐 형성돼 있어, 이 가장자리를 따라 다음 주 초중반에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분석대로라면, 태풍은 일본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또, "북태평양 고기압의 세기와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 변화 등 변동성이 크다"며 "아직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 언급하기 이르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현재 우리나라 상층의 북태평양 고기압이 발달해 태풍의 길이 열려있는 상태가 된 만큼, 이번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전할 경우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적지 않다는 분석입니다.

■빨간 날마다 태풍, 개천절에 영향 줄까?

지난 주말, 700mm의 폭우를 몰고 온 태풍 '타파'까지 더해 올해 들어 발생한 태풍은 모두 17개입니다. 이 가운데, '다나스'와 '링링'을 비롯한 6개가 우리나라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줬습니다. 역대 두 번째로 많은 기록입니다.

이번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할 경우 기록은 또 경신됩니다. 태풍 7개가 한반도로 접근했던 1959년과 공동 1위로, 태풍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해가 되는 겁니다.

문제는 이번 태풍이 유독 주말이나 공휴일에 많이 찾아왔다는 겁니다.


올해 한반도에 영향을 준 태풍 중 8호 프란시스코를 제외하면, 대부분 주말에 비바람을 몰고 왔습니다. 9월만 해도, 가을 태풍 2개가 모두 주말에 발생했습니다. 안 그래도 짧은 가을, 주말에 여유롭게 햇살을 만끽할 기회를 두 번이나 날려버린 셈입니다.

다가오는 열대저압부가 예정대로 태풍으로 발생한다면, 다음 주 초중반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다음 주 중반은 10월 3일, 개천절이 있습니다. 공휴일과 주말, 나들이를 계획하신 분들은 향후 기상정보를 주의 깊게 보셔야 하겠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