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검찰 개혁’ 대규모 집회
입력 2019.09.28 (21:01) 수정 2019.09.29 (12:2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검찰 개혁’ 대규모 집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장관 일가에 대한 대대적인 검찰 수사가 한 달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검찰 수사에 반발하는 시민들의 움직임도 심상치 않습니다.

오늘(28일)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 앞에는 국정농단 촛불 집회 이후 최대 규모의 시민들이 운집했습니다.

참가자들은 검찰이 개혁을 무산시켜려고 조 장관에 대해 과잉 수사를 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한 쪽에선 반대로 조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맞불집회도 열렸습니다.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조국수호! 검찰개혁!"]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 사이 반포대로를 시민들이 가득 채웠습니다.

검찰 개혁을 촉구하고 조국 장관에 대해 검찰이 도를 넘은 과잉 수사를 벌이고 있다며 비판했습니다.

오후 들면서부터 일찌감치 전국에서 온 시민들로 붐비기 시작했습니다.

저녁 6시에 시작된 집회에 주최 측은 100만 명이 넘는 시민들이 모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오송열/경기 시흥시 : "자녀의 생활기록부나 아니면 표창장, 이게 이 세상을 이렇게 떠들썩하게 할 수 있는 요소인가."]

시민들은 또 언론 보도도 편향적이라며 불만을 터뜨렸습니다.

[이영애/서울 영등포구 : "(검찰이) 조사를 했으면 어떤 결과가 나와야 하는데 제대로 된 결과가 나온 거 없이 이렇게 여론몰이식으로 하는 게 너무 불공평하다는 생각에 나왔습니다."]

["퇴진하라, 퇴진하라!"]

한편, 대검찰청 정문 인근에서는 주최 측 추산 2천여 명이 모여 조국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맞불 집회를 열었습니다.

[박광순/서울 강동구 : "특히 젊은 애들한테 큰 충격을 주고 가슴에 못을 박았고. 그런 사람이 저 정부에 법무 장관이 된다는 거는 이거는 있을 수 없는 일이에요."]

조국 장관을 지지하는 측과 사퇴를 촉구하는 측은 당분간 매주 토요일마다 검찰청 앞 집회를 열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 ‘검찰 개혁’ 대규모 집회
    • 입력 2019.09.28 (21:01)
    • 수정 2019.09.29 (12:25)
    뉴스 9
‘검찰 개혁’ 대규모 집회
[앵커]

조국 장관 일가에 대한 대대적인 검찰 수사가 한 달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검찰 수사에 반발하는 시민들의 움직임도 심상치 않습니다.

오늘(28일)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 앞에는 국정농단 촛불 집회 이후 최대 규모의 시민들이 운집했습니다.

참가자들은 검찰이 개혁을 무산시켜려고 조 장관에 대해 과잉 수사를 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한 쪽에선 반대로 조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맞불집회도 열렸습니다.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조국수호! 검찰개혁!"]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 사이 반포대로를 시민들이 가득 채웠습니다.

검찰 개혁을 촉구하고 조국 장관에 대해 검찰이 도를 넘은 과잉 수사를 벌이고 있다며 비판했습니다.

오후 들면서부터 일찌감치 전국에서 온 시민들로 붐비기 시작했습니다.

저녁 6시에 시작된 집회에 주최 측은 100만 명이 넘는 시민들이 모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오송열/경기 시흥시 : "자녀의 생활기록부나 아니면 표창장, 이게 이 세상을 이렇게 떠들썩하게 할 수 있는 요소인가."]

시민들은 또 언론 보도도 편향적이라며 불만을 터뜨렸습니다.

[이영애/서울 영등포구 : "(검찰이) 조사를 했으면 어떤 결과가 나와야 하는데 제대로 된 결과가 나온 거 없이 이렇게 여론몰이식으로 하는 게 너무 불공평하다는 생각에 나왔습니다."]

["퇴진하라, 퇴진하라!"]

한편, 대검찰청 정문 인근에서는 주최 측 추산 2천여 명이 모여 조국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맞불 집회를 열었습니다.

[박광순/서울 강동구 : "특히 젊은 애들한테 큰 충격을 주고 가슴에 못을 박았고. 그런 사람이 저 정부에 법무 장관이 된다는 거는 이거는 있을 수 없는 일이에요."]

조국 장관을 지지하는 측과 사퇴를 촉구하는 측은 당분간 매주 토요일마다 검찰청 앞 집회를 열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