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급생 폭행한 고교생 출석정지 10일 징계’ 적법 판결
입력 2019.09.30 (10:12) 수정 2019.09.30 (10:16) 사회
‘동급생 폭행한 고교생 출석정지 10일 징계’ 적법 판결
같은 반 학생을 폭행한 뒤 `출석정지 10일과 특별교육 이수` 등의 징계를 받은 고등학생이 학교장을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했지만 패소했습니다.

인천지법 행정1부는 고교생 A군이 학교 측을 상대로 낸 `학교 폭력 조치 결정`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원고인 A군이 먼저 B군에게 폭력을 썼고,심각성과 고의성 등을 보면 원고와 B군의 행위에 대한 학교 측의 징계 판단이 `평등의 원칙`에 위배된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A군은 지난해 4월 17일 인천시 서구의 한 고등학교 교실에서 같은 반 친구 B군을 주먹으로 여러 차례 때리고 배를 발로 차는 등 폭행한 뒤 재심 절차를 거쳐 `출석 정지 10일과 특별교육 5시간 이수` 징계를 받았습니다.

그러나,A군은 자신이 벗어 놓은 교복을 두고 "냄새가 난다"는 B군의 말에 화가 나 때렸고 B군이 자신의 목을 졸랐다며,학교 측의 처분은 너무 가혹해 재량권을 남용했다고 행정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 ‘동급생 폭행한 고교생 출석정지 10일 징계’ 적법 판결
    • 입력 2019.09.30 (10:12)
    • 수정 2019.09.30 (10:16)
    사회
‘동급생 폭행한 고교생 출석정지 10일 징계’ 적법 판결
같은 반 학생을 폭행한 뒤 `출석정지 10일과 특별교육 이수` 등의 징계를 받은 고등학생이 학교장을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했지만 패소했습니다.

인천지법 행정1부는 고교생 A군이 학교 측을 상대로 낸 `학교 폭력 조치 결정`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원고인 A군이 먼저 B군에게 폭력을 썼고,심각성과 고의성 등을 보면 원고와 B군의 행위에 대한 학교 측의 징계 판단이 `평등의 원칙`에 위배된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A군은 지난해 4월 17일 인천시 서구의 한 고등학교 교실에서 같은 반 친구 B군을 주먹으로 여러 차례 때리고 배를 발로 차는 등 폭행한 뒤 재심 절차를 거쳐 `출석 정지 10일과 특별교육 5시간 이수` 징계를 받았습니다.

그러나,A군은 자신이 벗어 놓은 교복을 두고 "냄새가 난다"는 B군의 말에 화가 나 때렸고 B군이 자신의 목을 졸랐다며,학교 측의 처분은 너무 가혹해 재량권을 남용했다고 행정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