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학규 “‘비상행동’ 정치적 양심 없어…실패 논할 자격 없어”
입력 2019.09.30 (11:52) 수정 2019.09.30 (13:36) 정치
손학규 “‘비상행동’ 정치적 양심 없어…실패 논할 자격 없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유승민계와 안철수계 의원들의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비상행동)' 출범에 대해 "당을 어렵게 만들어놓고 정치적 양심이 없는 행동이라 본다"고 비판했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30일)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계속 분열을 하고 방해만 하고 당의 지지율이 높아지면 바로 훼방 놓고 이런 사람들이 당의 실패를 논할 자격이 없다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해당 발언이 유승민 의원을 향한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알아서 들으시라"고 답했습니다.

또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완전하진 않지만, 국회 법사위에 올라간 것까지 만든 데에는 바른미래당이 중심에 있었고 저도 역할을 했다"면서, "바른미래당으로, 제3당으로 총선에 임할 거면 어찌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반대하냐, 한국당에 가겠다 하니까 반대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비상행동' 측이 전 당원 차원의 비상대책기구로 확대 추진을 언급한 데 대해서는 "당헌 당규에 맞는지 생각해봐야겠다"며, "해당 행위에 대해서는 당의 기강을 엄정히 잡겠다"고 했습니다.

이어 내년 총선 전략과 관련해서는 "이번 총선에서 바른미래당 이름으로 나갈지 제3정당 이름으로 나갈지는 모른다"며, "새로운 정치세력, 미래를 지향하는 정치세력 이런 사람들로 제3지역 을 만들어 나가는 걸 생각하고 있고 바른미래당은 그걸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손학규 “‘비상행동’ 정치적 양심 없어…실패 논할 자격 없어”
    • 입력 2019.09.30 (11:52)
    • 수정 2019.09.30 (13:36)
    정치
손학규 “‘비상행동’ 정치적 양심 없어…실패 논할 자격 없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유승민계와 안철수계 의원들의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비상행동)' 출범에 대해 "당을 어렵게 만들어놓고 정치적 양심이 없는 행동이라 본다"고 비판했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30일)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계속 분열을 하고 방해만 하고 당의 지지율이 높아지면 바로 훼방 놓고 이런 사람들이 당의 실패를 논할 자격이 없다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해당 발언이 유승민 의원을 향한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알아서 들으시라"고 답했습니다.

또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완전하진 않지만, 국회 법사위에 올라간 것까지 만든 데에는 바른미래당이 중심에 있었고 저도 역할을 했다"면서, "바른미래당으로, 제3당으로 총선에 임할 거면 어찌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반대하냐, 한국당에 가겠다 하니까 반대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비상행동' 측이 전 당원 차원의 비상대책기구로 확대 추진을 언급한 데 대해서는 "당헌 당규에 맞는지 생각해봐야겠다"며, "해당 행위에 대해서는 당의 기강을 엄정히 잡겠다"고 했습니다.

이어 내년 총선 전략과 관련해서는 "이번 총선에서 바른미래당 이름으로 나갈지 제3정당 이름으로 나갈지는 모른다"며, "새로운 정치세력, 미래를 지향하는 정치세력 이런 사람들로 제3지역 을 만들어 나가는 걸 생각하고 있고 바른미래당은 그걸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