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6세기 가야 수장층 무덤 ‘장수 동촌리 고분군’ 사적 지정
입력 2019.10.01 (11:19) 수정 2019.10.01 (11:46) 문화
5~6세기 가야 수장층 무덤 ‘장수 동촌리 고분군’ 사적 지정
5~6세기 가야 수장층 무덤군으로 추정되는 전북 장수 동촌리 고분군이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됐습니다.

문화재청은 전북 장수군 장수읍 마봉산에 조성된 고대 고분 83기를 묶은 '장수 동촌리 고분군'을 사적 제552호로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고분군 가운데 가야계 수혈식 석곽묘(竪穴式石槨墓·구덩식 돌덧널무덤)에서는 가야계 토기와 백제계 토기가 함께 발견돼 가야와 백제 사이 역학관계를 보여주는 자료로 평가됩니다.

2015년에는 가야계 고분 중 최초로 징이 박힌 편자와 말뼈가 발견됐고, 2017년 조사에서는 고령 지산동 고분군이나 합천 옥전 고분군 같은 가야 수장층 무덤에서만 출토된 재갈이 나왔습니다.

장수 동촌리 고분군이 사적이 되면서 사적으로 지정된 호남 지역 가야 유적은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을 포함해 두 곳이 됐습니다.

[사진 출처 : 문화재청 제공]
  • 5~6세기 가야 수장층 무덤 ‘장수 동촌리 고분군’ 사적 지정
    • 입력 2019.10.01 (11:19)
    • 수정 2019.10.01 (11:46)
    문화
5~6세기 가야 수장층 무덤 ‘장수 동촌리 고분군’ 사적 지정
5~6세기 가야 수장층 무덤군으로 추정되는 전북 장수 동촌리 고분군이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됐습니다.

문화재청은 전북 장수군 장수읍 마봉산에 조성된 고대 고분 83기를 묶은 '장수 동촌리 고분군'을 사적 제552호로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고분군 가운데 가야계 수혈식 석곽묘(竪穴式石槨墓·구덩식 돌덧널무덤)에서는 가야계 토기와 백제계 토기가 함께 발견돼 가야와 백제 사이 역학관계를 보여주는 자료로 평가됩니다.

2015년에는 가야계 고분 중 최초로 징이 박힌 편자와 말뼈가 발견됐고, 2017년 조사에서는 고령 지산동 고분군이나 합천 옥전 고분군 같은 가야 수장층 무덤에서만 출토된 재갈이 나왔습니다.

장수 동촌리 고분군이 사적이 되면서 사적으로 지정된 호남 지역 가야 유적은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을 포함해 두 곳이 됐습니다.

[사진 출처 : 문화재청 제공]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