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적자’ 해양플랜트 현대중, 하청업체에 “돈 덜 받아라”
입력 2019.10.07 (06:42) 수정 2019.10.07 (06:5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적자’ 해양플랜트 현대중, 하청업체에 “돈 덜 받아라”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조선사들의 하청업체들은 대금을 제대로 받지 못해 수년째 고통스러워하고 있는데요.

취재진이 확보한 현대중공업 내부문서와 녹취 등을 보면 해외 물량을 저가로 수주했다가 늘어난 비용 부담에 시달렸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결국 이 비용의 상당 부분을 하청업체에 떠넘긴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최서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현대중공업이 2015년 완성한 원유 생산용 해양설비입니다.

전기공사를 한 하청업체는 공사 넉 달째부터 대금을 제대로 받지 못했습니다.

[김성훈/하청업체 대표 : "(대금의) 75%정도 이상은 받아야 그게 마지노선이니까 유지가 되는 거죠. 그런데 60%대, 50%대를 받아서는 계속 적자가 나는 거죠."]

다른 하청업체도 항의하자 자기네도 어렵다며 하소연합니다.

[현대중공업 담당자 : "((한 달에) 2억 날아가면 어떻게 일합니까? 50%도 안 되게 줘 버리면 그냥 죽는 거죠, 업체는.) 우리가 예산 운용을 잘못했는지 너무 힘들어 가지고..."]

현대중공업이 직접 설계까지 한 이 플랜트에서 왜 이런 일이 벌어진 걸까.

하청업체들은 설계 지연을 꼽습니다.

현대중공업이 처음으로 설계까지 하면서 도면이 제때 안 나오거나 변경이 많아 늘어난 비용을 하청업체에 떠넘겼다는 겁니다.

현대중공업 내부 자료를 보면 설계 변경 등에 따라 들어간 총 예산이 당초 계획의 두 배가 넘습니다.

예산이 추가된 주요 원인은 발주사의 요구 때문이 아니라 현대중공업의 자체 문제 때문이었습니다.

특히 전기 공사의 대부분은 바다 위에서 이뤄졌는데, 땅 위에서 할 때보다 비용이 6배나 더 듭니다.

확인된 피해 업체만 열 곳, 평균 20억 원 정도를 못 받았습니다.

[추혜선/국회 정무위원/정의당 의원 : "설계의 역량이 전혀 없는 상태에서 설계와 이 시공을 동시에 하다 보니까 자꾸 기간도 늘어나고 비용도 늘어나게 될 것 아닙니까? 이 부분들을 하도급 업체에 그대로 전가한 거죠."]

현대중공업은 자사 근로자의 임금은 최대한 챙겼습니다.

[당시 현대중공업 생산팀장/음성변조 : "사업기획부에서 연락 와서 직영(현대중공업 근로자)을 80%로 맞춰라... (내가) 업체가 그럼 63% 가져가는데 안 된다, 죽어도 못한다 (했는데)..."]

현대중공업에선 최근 4년간 사내하청업체 200여 개가 문을 닫았습니다.

현대중공업은 "비능률로 작업시간이 초과돼 손실을 기록했으며 대금은 처리된 물량과 하청업체의 견적에 따라 정할 뿐 일방적은 삭감은 불가능하다"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최서희입니다.
  • ‘적자’ 해양플랜트 현대중, 하청업체에 “돈 덜 받아라”
    • 입력 2019.10.07 (06:42)
    • 수정 2019.10.07 (06:54)
    뉴스광장 1부
‘적자’ 해양플랜트 현대중, 하청업체에 “돈 덜 받아라”
[앵커]

국내 조선사들의 하청업체들은 대금을 제대로 받지 못해 수년째 고통스러워하고 있는데요.

취재진이 확보한 현대중공업 내부문서와 녹취 등을 보면 해외 물량을 저가로 수주했다가 늘어난 비용 부담에 시달렸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결국 이 비용의 상당 부분을 하청업체에 떠넘긴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최서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현대중공업이 2015년 완성한 원유 생산용 해양설비입니다.

전기공사를 한 하청업체는 공사 넉 달째부터 대금을 제대로 받지 못했습니다.

[김성훈/하청업체 대표 : "(대금의) 75%정도 이상은 받아야 그게 마지노선이니까 유지가 되는 거죠. 그런데 60%대, 50%대를 받아서는 계속 적자가 나는 거죠."]

다른 하청업체도 항의하자 자기네도 어렵다며 하소연합니다.

[현대중공업 담당자 : "((한 달에) 2억 날아가면 어떻게 일합니까? 50%도 안 되게 줘 버리면 그냥 죽는 거죠, 업체는.) 우리가 예산 운용을 잘못했는지 너무 힘들어 가지고..."]

현대중공업이 직접 설계까지 한 이 플랜트에서 왜 이런 일이 벌어진 걸까.

하청업체들은 설계 지연을 꼽습니다.

현대중공업이 처음으로 설계까지 하면서 도면이 제때 안 나오거나 변경이 많아 늘어난 비용을 하청업체에 떠넘겼다는 겁니다.

현대중공업 내부 자료를 보면 설계 변경 등에 따라 들어간 총 예산이 당초 계획의 두 배가 넘습니다.

예산이 추가된 주요 원인은 발주사의 요구 때문이 아니라 현대중공업의 자체 문제 때문이었습니다.

특히 전기 공사의 대부분은 바다 위에서 이뤄졌는데, 땅 위에서 할 때보다 비용이 6배나 더 듭니다.

확인된 피해 업체만 열 곳, 평균 20억 원 정도를 못 받았습니다.

[추혜선/국회 정무위원/정의당 의원 : "설계의 역량이 전혀 없는 상태에서 설계와 이 시공을 동시에 하다 보니까 자꾸 기간도 늘어나고 비용도 늘어나게 될 것 아닙니까? 이 부분들을 하도급 업체에 그대로 전가한 거죠."]

현대중공업은 자사 근로자의 임금은 최대한 챙겼습니다.

[당시 현대중공업 생산팀장/음성변조 : "사업기획부에서 연락 와서 직영(현대중공업 근로자)을 80%로 맞춰라... (내가) 업체가 그럼 63% 가져가는데 안 된다, 죽어도 못한다 (했는데)..."]

현대중공업에선 최근 4년간 사내하청업체 200여 개가 문을 닫았습니다.

현대중공업은 "비능률로 작업시간이 초과돼 손실을 기록했으며 대금은 처리된 물량과 하청업체의 견적에 따라 정할 뿐 일방적은 삭감은 불가능하다"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최서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