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시청 출입 강화…시민단체 “인권침해” 반발
입력 2019.10.08 (16:53) 수정 2019.10.08 (17:35) 사회
인천시청 출입 강화…시민단체 “인권침해” 반발
인천시가 시청을 드나드는 사람에 대한 출입 관리를 강화하자,시민단체들이 인권침해라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전교조 인천지부 등 인천지역 20여 개 단체로 구성된 '인천지역연대'는 오늘 성명을 내고 인천시가 어제부터 시행에 들어간 시청 출입 통제를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인천시가 청사 출입문을 상시적으로 열어놓지 않고 시민과 공무원을 구별하는 것 자체가 차별적인 행정"이라며 "시청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질문을 한다는 것도 인권침해 소지가 다분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시민단체들은 "시민들은 잘못된 행정을 비판하기 위해 시청을 직접 찾아가고 기자회견도 한다"면서 "시의 청사 출입 통제는 차별행정이자 불통행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인천시는 이에 대해,"인천애뜰 조성으로 기존의 시청 정문 초소와 담 등이 사라진 상황에서 최소한의 청사 방호와 출입자 관리를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며,"집회·시위가 없는 날 등 평상시에는 출입증 교부 절차가 없어 시민들에게 불편함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인천시청 출입 강화…시민단체 “인권침해” 반발
    • 입력 2019.10.08 (16:53)
    • 수정 2019.10.08 (17:35)
    사회
인천시청 출입 강화…시민단체 “인권침해” 반발
인천시가 시청을 드나드는 사람에 대한 출입 관리를 강화하자,시민단체들이 인권침해라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전교조 인천지부 등 인천지역 20여 개 단체로 구성된 '인천지역연대'는 오늘 성명을 내고 인천시가 어제부터 시행에 들어간 시청 출입 통제를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인천시가 청사 출입문을 상시적으로 열어놓지 않고 시민과 공무원을 구별하는 것 자체가 차별적인 행정"이라며 "시청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질문을 한다는 것도 인권침해 소지가 다분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시민단체들은 "시민들은 잘못된 행정을 비판하기 위해 시청을 직접 찾아가고 기자회견도 한다"면서 "시의 청사 출입 통제는 차별행정이자 불통행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인천시는 이에 대해,"인천애뜰 조성으로 기존의 시청 정문 초소와 담 등이 사라진 상황에서 최소한의 청사 방호와 출입자 관리를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며,"집회·시위가 없는 날 등 평상시에는 출입증 교부 절차가 없어 시민들에게 불편함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