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기퇴직뒤 일자리 부족…“중소기업 재취업 확대해야”
입력 2019.10.09 (21:26) 수정 2019.10.09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조기퇴직뒤 일자리 부족…“중소기업 재취업 확대해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영세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는 근본적인 이유, 자영업 주력층인 중장년층이 옮겨갈 일자리가 마땅치 않은 데 있습니다.

중소기업 재취업 확대 등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는 지적입니다.

공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자영업지원센터, 예비 창업자들의 문의가 잇따릅니다.

이곳에서만 하루 평균 서른 건 정도 상담이 이뤄집니다.

[황수연/서울신용보증재단 자영업지원센터 전문위원 : "상담예약을 하고 있는데. 평균 많이 기다리시면 어떨 때는 보름 이상도 기다리시는..."]

이미 과포화 상태라는데도 여전히 창업 예비군이 넘치고 있는 겁니다.

우리나라 취업자 4명 가운데 1명은 자영업자.

그 가운데 4, 50대가 60%를 차지합니다.

중장년층 비율이 이렇게 높은 건 근본적으로 일자리가 모자라섭니다.

한 번 이전 직장에서 물러나면 경력을 살려 옮겨가기가 쉽지 않습니다.

[40대 창업자/음성변조 : "기존의 생활 버짓(예산)이 안정적으로 나와야 되는데, 작은 규모(중소기업)로 재취업하는 건 다소 어렵습니다."]

지원책도 상대적으로 열악합니다.

지난해부터 정부가 중소기업의 경력자 채용을 지원하기 시작했지만 만 50세 이상, 최대 1년 등으로 제한적입니다.

[A 정부 부처 담당자/음성변조 : "사실상 중장년 인력에 대큰 관심이 없던 상황에서 현재 지원 수준이 낮다는 것은 인정할 수 밖에 없는 부분입니다."]

당장 새로운 일자리 창출이 쉽지 않다면 중소기업 재취업 지원 확대 등을 통해 상생의 활로를 찾아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이정희/중앙대학교 창업경영대학원장 : "중소기업을 통한 일자리를 만들어주는 노력이 확대된다 그러면 중소기업 쪽에서는 인력난 해소에 (도움이) 되고, 자영업의 문제도 조금 해결 할 수 있는..."]

또, 단기적 재정 지원에 그칠 것이 아니라 퇴직자 데이터베이스 구축 등 일자리와 인력을 쉽게 연결할 수 있는 맞춤형 정책도 필요합니다.

KBS 뉴스 공아영입니다.
  • 조기퇴직뒤 일자리 부족…“중소기업 재취업 확대해야”
    • 입력 2019.10.09 (21:26)
    • 수정 2019.10.09 (22:07)
    뉴스 9
조기퇴직뒤 일자리 부족…“중소기업 재취업 확대해야”
[앵커]

영세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는 근본적인 이유, 자영업 주력층인 중장년층이 옮겨갈 일자리가 마땅치 않은 데 있습니다.

중소기업 재취업 확대 등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는 지적입니다.

공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자영업지원센터, 예비 창업자들의 문의가 잇따릅니다.

이곳에서만 하루 평균 서른 건 정도 상담이 이뤄집니다.

[황수연/서울신용보증재단 자영업지원센터 전문위원 : "상담예약을 하고 있는데. 평균 많이 기다리시면 어떨 때는 보름 이상도 기다리시는..."]

이미 과포화 상태라는데도 여전히 창업 예비군이 넘치고 있는 겁니다.

우리나라 취업자 4명 가운데 1명은 자영업자.

그 가운데 4, 50대가 60%를 차지합니다.

중장년층 비율이 이렇게 높은 건 근본적으로 일자리가 모자라섭니다.

한 번 이전 직장에서 물러나면 경력을 살려 옮겨가기가 쉽지 않습니다.

[40대 창업자/음성변조 : "기존의 생활 버짓(예산)이 안정적으로 나와야 되는데, 작은 규모(중소기업)로 재취업하는 건 다소 어렵습니다."]

지원책도 상대적으로 열악합니다.

지난해부터 정부가 중소기업의 경력자 채용을 지원하기 시작했지만 만 50세 이상, 최대 1년 등으로 제한적입니다.

[A 정부 부처 담당자/음성변조 : "사실상 중장년 인력에 대큰 관심이 없던 상황에서 현재 지원 수준이 낮다는 것은 인정할 수 밖에 없는 부분입니다."]

당장 새로운 일자리 창출이 쉽지 않다면 중소기업 재취업 지원 확대 등을 통해 상생의 활로를 찾아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이정희/중앙대학교 창업경영대학원장 : "중소기업을 통한 일자리를 만들어주는 노력이 확대된다 그러면 중소기업 쪽에서는 인력난 해소에 (도움이) 되고, 자영업의 문제도 조금 해결 할 수 있는..."]

또, 단기적 재정 지원에 그칠 것이 아니라 퇴직자 데이터베이스 구축 등 일자리와 인력을 쉽게 연결할 수 있는 맞춤형 정책도 필요합니다.

KBS 뉴스 공아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