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한글 오염, 공공기관이 앞장
입력 2019.10.09 (21:40)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한글 오염, 공공기관이 앞장
동영상영역 끝
'주니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션'.

띄어쓰기도 없는 '멘토매칭데이'.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의 청소년 창업 지원 사업인데, 언뜻 들어선 뜻을 알기 어렵습니다.

[이현주/춘천시 후평동 : "(주니어스타트업 액셀러레이션) 모르겠어요. 이해하기도 어렵고 무슨 말인지도 모르겠고."]

국립국어원에는 이런 공공기관의 외국어 오남용 사례가 해마다 백 건 넘게 접수되고 있습니다.

'러닝 밀리터리반트 재생학교'는 강원도 철원군의 제대 군인 교육이고, 'YG 밀리터리 페스타'는 양구군의 군인 문화 축제입니다.

'스타트업 큐브 앤 메이커 스페이스'는 강원대학교의 창업 지원 공간이고, '피스앤라이프존페스티벌'은 강원도의 접경지역 문화축젭니다.

해당 기관들은 멋있어 보인다거나 의미 전달이 잘 될 것 같아서라고 해명합니다.

[김남호/강원도청 문화예술과 : "일상적으로 쓰이는 외래어들 같은 경우 그런 경우에는 조금 전달상의 문제가 있을 수가 있어서 순화에 좀 어려움이 있습니다."]

정작 시민들은 당황스럽기만 합니다.

[이도경/춘천시 교동 : "YG 밀리터리페스타요? 잘모르겠어요. 한글로 바꾸면 다 같이 알아듣고 사용하기 편하니까 그게 더 낫지 않나."]

전문가들도 문화 사대주의라고 지적합니다.

[이대성/국립국어원 학예연구원 : "언어적 사대주의에 빠져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외국어, 특히 영어를 쓰면 뭔가 더 고급스럽다거나 새로워 보인다는 생각을 가지다 보니까 외국어를 좀 남용하는 것 같고요."]

한글 사용을 앞장서겠다며 국어진흥조례를 제정한 전국 지자체는 모두 87곳.

하지만, 이런 조례는 그저 선언적 문구에 그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서영입니다.
  • [자막뉴스] 한글 오염, 공공기관이 앞장
    • 입력 2019.10.09 (21:40)
    자막뉴스
[자막뉴스] 한글 오염, 공공기관이 앞장
'주니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션'.

띄어쓰기도 없는 '멘토매칭데이'.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의 청소년 창업 지원 사업인데, 언뜻 들어선 뜻을 알기 어렵습니다.

[이현주/춘천시 후평동 : "(주니어스타트업 액셀러레이션) 모르겠어요. 이해하기도 어렵고 무슨 말인지도 모르겠고."]

국립국어원에는 이런 공공기관의 외국어 오남용 사례가 해마다 백 건 넘게 접수되고 있습니다.

'러닝 밀리터리반트 재생학교'는 강원도 철원군의 제대 군인 교육이고, 'YG 밀리터리 페스타'는 양구군의 군인 문화 축제입니다.

'스타트업 큐브 앤 메이커 스페이스'는 강원대학교의 창업 지원 공간이고, '피스앤라이프존페스티벌'은 강원도의 접경지역 문화축젭니다.

해당 기관들은 멋있어 보인다거나 의미 전달이 잘 될 것 같아서라고 해명합니다.

[김남호/강원도청 문화예술과 : "일상적으로 쓰이는 외래어들 같은 경우 그런 경우에는 조금 전달상의 문제가 있을 수가 있어서 순화에 좀 어려움이 있습니다."]

정작 시민들은 당황스럽기만 합니다.

[이도경/춘천시 교동 : "YG 밀리터리페스타요? 잘모르겠어요. 한글로 바꾸면 다 같이 알아듣고 사용하기 편하니까 그게 더 낫지 않나."]

전문가들도 문화 사대주의라고 지적합니다.

[이대성/국립국어원 학예연구원 : "언어적 사대주의에 빠져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외국어, 특히 영어를 쓰면 뭔가 더 고급스럽다거나 새로워 보인다는 생각을 가지다 보니까 외국어를 좀 남용하는 것 같고요."]

한글 사용을 앞장서겠다며 국어진흥조례를 제정한 전국 지자체는 모두 87곳.

하지만, 이런 조례는 그저 선언적 문구에 그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서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