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글 이름 ‘따봉’…브라질서 ‘한글 멋’ 알리는 교민
입력 2019.10.10 (06:41) 수정 2019.10.10 (06:5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한글 이름 ‘따봉’…브라질서 ‘한글 멋’ 알리는 교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는 한글날이었는데요, 멀리 남미 브라질에서 현지인들에게 우리 한글로 이름을 써주며 한글의 멋을 알리는 교민이 있습니다.

현지인들은 먹과 붓으로 쓰여진 한글에 감탄하고 있다고 합니다.

상파울루 이재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국 문화를 알리는 박람회장 한 켠에서 먹을 묻힌 붓을 들고 정성껏 한글을 쓰는 나성주 씨, 브라질 현지인들의 이름을 한글로 써주는 겁니다.

희망을 담은 메시지도 빼놓지 않습니다.

[루아나/상파울루 학생 : "한국이 너무 아름다운 곳이어서 좀 더 자라면 한국말을 배우고 싶습니다."]

나성주 씨가 한글 이름을 써주기 시작한 건 10여 년 전부터입니다.

한국 업체의 주재원으로 은퇴한 뒤 한글의 매력에 빠져 붓글씨를 배우다 크고 작은 한류 행사장을 찾아 다니며 한글의 멋을 알리고 있습니다.

브라질인들에게 한글은 낯설지만 아름다운 문자로 다가옵니다.

[카롤리니/피라시카바 시민 : "너무 예쁩니다. 익숙한 글자와는 많이 다른데 멋집니다."]

나성주 씨가 한글 이름을 써 준 브라질 현지인들은 지금까지 수만 명에 이릅니다.

[나성주/브라질 교민 : "이런 행사가 있을 때마다 (이름 써 주기는) 한글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알리는 데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2년 전부터는 20여 명의 교민들과 한글을 개성있게 표현하는 캘리그라피 협회를 만들었습니다.

브라질인들에게 협회원들의 작품을 선보이며 한글이 또 다른 한류 확산에 이바지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한글 이름 ‘따봉’…브라질서 ‘한글 멋’ 알리는 교민
    • 입력 2019.10.10 (06:41)
    • 수정 2019.10.10 (06:58)
    뉴스광장 1부
한글 이름 ‘따봉’…브라질서 ‘한글 멋’ 알리는 교민
[앵커]

어제는 한글날이었는데요, 멀리 남미 브라질에서 현지인들에게 우리 한글로 이름을 써주며 한글의 멋을 알리는 교민이 있습니다.

현지인들은 먹과 붓으로 쓰여진 한글에 감탄하고 있다고 합니다.

상파울루 이재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국 문화를 알리는 박람회장 한 켠에서 먹을 묻힌 붓을 들고 정성껏 한글을 쓰는 나성주 씨, 브라질 현지인들의 이름을 한글로 써주는 겁니다.

희망을 담은 메시지도 빼놓지 않습니다.

[루아나/상파울루 학생 : "한국이 너무 아름다운 곳이어서 좀 더 자라면 한국말을 배우고 싶습니다."]

나성주 씨가 한글 이름을 써주기 시작한 건 10여 년 전부터입니다.

한국 업체의 주재원으로 은퇴한 뒤 한글의 매력에 빠져 붓글씨를 배우다 크고 작은 한류 행사장을 찾아 다니며 한글의 멋을 알리고 있습니다.

브라질인들에게 한글은 낯설지만 아름다운 문자로 다가옵니다.

[카롤리니/피라시카바 시민 : "너무 예쁩니다. 익숙한 글자와는 많이 다른데 멋집니다."]

나성주 씨가 한글 이름을 써 준 브라질 현지인들은 지금까지 수만 명에 이릅니다.

[나성주/브라질 교민 : "이런 행사가 있을 때마다 (이름 써 주기는) 한글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알리는 데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2년 전부터는 20여 명의 교민들과 한글을 개성있게 표현하는 캘리그라피 협회를 만들었습니다.

브라질인들에게 협회원들의 작품을 선보이며 한글이 또 다른 한류 확산에 이바지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