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 경제 더 나빠질 것”…우리 경기 바닥은 언제쯤?
입력 2019.10.10 (07:00) 취재K
“세계 경제 더 나빠질 것”…우리 경기 바닥은 언제쯤?
올해 7월까지 우리나라의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 정도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 무역기구의 통계를 보면 1월부터 7월까지 우리나라의 수출액은 3천 173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 정도 줄어들어 세계 10대 수출국 가운데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상위 10대 수출 가운데 수출액이 증가한 곳은 중국이 유일한데 그나마도 0.59%에 그쳤다. 나머지 9개 국가의 수출은 모두 감소했다.

세계 고위 경영자 74% 경제 더 나빠졌다.

하지만 이런 경제 상황은 적어도 내년까지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세계적인 컨설팅 기업인 맥킨지가 지난달 세계 1,360여 명의 고위 기업 임원들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5%가 현재 세계 경제가 지난 6개월 전보다 더 악화됐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조사에서는 그전 6개월보다 세계 경제가 더 나빠졌다고 생각하는 응답자의 비중이 44%였다. 6개월 사이에 경제가 더 나빠졌다고 생각하는 기업 임원들의 비율이 30% 포인트나 증가한 것이다.


현재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신흥국의 기업 임원들이 선진국보다 더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경제가 6개월 전보다 더 나빠졌다고 응답한 비율은 선진국보다 신흥국이 더 높았고 비슷하다고 생각하는 응답자 비율은 선진국이 신흥국보다 더 높았다.

세계 각국의 기업 임원들이 보는 세계 경제에 대한 단기 전망도 밝지 않다. 앞으로 6개월 동안 세계 경제를 어떻게 전망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2/3에 달하는 66%가 지금보다 더 나빠질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 3월 조사 결과와 비교해 21% 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세계 경제에 대한 비관적 전망은 선진국일수록 높았다. 선진국에서는 응답자의 70%가 세계 경제가 현재보다 더 나빠질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신흥국의 경영진 가운데 더 나빠질 것으로 전망한 비율은 59%로 약간의 차이를 보였지만 여전히 절반 이상의 응답자들이 세계 경제가 더 나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67% 세계 경제 성장률 하락할 것

이에 따라 세계 경제 성장률도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는 사람들이 훨씬 많았다. 응답자들의 67%가 현재보다 세계 경제 성장률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고 이 가운데 23%는 성장률이 침체 수준으로 하락할 것이라는 상당히 비관적 전망을 내놨다. 6개월 전 같은 조사보다 각각 23% 포인트와 14% 포인트가 증가한 수치다.


그렇다면 세계 각국의 기업 임원들은 자국 경제에 대해서는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공통적으로 경제가 더 어려워졌다고 판단했지만, 지역이나 국가에 따라 약간의 온도 차이를 보였다. 개발 도상 국가와 인도는 현재 경제 상황이 이전보다 악화됐다고 보는 응답자 비중이 북미나 유럽 선진국보다 높았다. 특히 인도는 6개월 전보다 경제가 더 나빠졌다고 응답한 비율이 79%로 가장 높았고 중국을 포함한 개발 도상 국가들도 경제 상황이 악화됐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61%에 달해 북미나 유럽보다 평균 10% 포인트 이상 높았다.


반면 아시아 태평양 지역은 상대적으로 경제 상황이 덜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응답자 가운데 6개월 전보다 경제가 더 악화됐다고 답한 비율을 46%로 다른 지역이나 국가보다 훨씬 낮았다. 상대적으로 경제가 덜 악화된 국가들은 우리나라, 호주, 홍콩, 뉴질랜드, 필리핀, 싱가포르 그리고 타이완 7개 국가이다.

하지만 앞으로 자국의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여전히 비관적 전망이 우세했다. 응답자의 51%가 앞으로 6개월 후에 경제가 현재보다 더 나빠질 것으로 전망했는데 이는 1분기 조사 때보다 12% 포인트 그리고 1년 전보다는 17% 포인트가 증가한 것이다.


비관적 전망 비율, 금융위기 이후 최고

이런 비관적인 전망은 역사적으로 볼 때 상당히 높은 수치이다. 맥킨지는 지난 2004년 이후 정기적으로 기업 임원들을 상대로 자국 경제와 세계 경제에 대한 전망을 조사해왔다. 2008년과 2009년 세계 금융위기를 제외하고는 비관적인 전망을 하는 응답자 비율이 50%를 넘은 경우는 없었다.


지난 2009년 1월 조사에서 70%의 응답자들이 앞으로 경제 상황이 더 나빠질 것이라고 답한 것이 최고였고 이후 금융위가 진정되면서 2009년 3월 61%를 기록한 이후 10년 동안 비관적 전망을 한 경영진의 비율이 50%를 넘은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0년 동안 세계 경제가 장기 호황을 경험한 것이 가장 큰 이유라고 볼 수 있다.

미·중 무역 분쟁이 가장 큰 위험 요소

이런 비관적 전망의 가장 큰 원인은 미·중 무역 갈등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3/4이 미·중 무역 갈등이 세계 경제 성장의 가장 큰 위험 요소라고 답했다. 실제로 응답자들의 50%가 지난 12개월 동안 교역이 감소했다고 답했는데 이는 1년 전의 36%와 비교해 10% 포인트 이상 증가한 것이다. 결국, 세계적인 교역이 감소하면서 개별 국가의 교역도 줄었고 그 결과 경제에 대한 전망도 더욱 비관적으로 변하는 악순환이 지속되고 있다는 얘기다.

경기 바닥은 글쎄? ... 내년 이후에나 벗어날 듯

우리나라도 이런 세계적인 경제 환경에서 벗어날 수 없다. 올 들어 미·중 무역분쟁 등에 따른 대외 불확실성 확대로 내년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올해보다 낮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르고 있다. 그래서 애초 올 하반기로 예상됐던 경기 바닥은 갈수록 미뤄지는 양상이다.


해외 투자은행 중에는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BoAML)가 지난달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1.9%에서 1.8%로 내렸다. 내년 전망치는 1.9%에서 1.6%로 내리며 올해보다 더 나쁘다고 봤다.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불확실성이 확대됐고 수출 부진과 민간 투자 둔화로 성장이 부진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모건스탠리도 일본 수출 규제와 미·중 무역분쟁의 불확실성 증가로 수출이 더 둔화할 수 있다며 올해 한국 성장률을 1.8%로, 내년은 1.7%로 전망했다.

하지만 국내 연구 기관의 전망은 엇갈린다. 정부와 국책 연구 기관들은 올해보다 내년 경제 성장률을 높게 봐 올해 경제가 바닥을 다지고 내년에 다소 좋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정부는 올해 경제성장률을 2.4∼2.5%로 예상했고 내년은 2.6%로 좋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은행도 올해 경제 성장률이 2.2%를 기록하고 내년에는 2.5%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엘지 경제 연구원 등 민간 연구기관들은 올해보다 내년에 성장률이 더 하락해 내년 이후에나 경제가 바닥을 다지고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LG경제연구원은 지난달 올해 한국 성장률을 2%로, 내년을 1.8%로 전망했다. 아직 미·중 무역 분쟁이 해소되지 못했고 2020년 세계 경기가 올해보다 악화되면서 이에 따른 수출 부진으로 우리 경제의 반등도 어려워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가미래연구원도 지난 5월 올해 성장률을 2.2%로, 내년은 1.9%로 저성장 국면에 접어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 “세계 경제 더 나빠질 것”…우리 경기 바닥은 언제쯤?
    • 입력 2019.10.10 (07:00)
    취재K
“세계 경제 더 나빠질 것”…우리 경기 바닥은 언제쯤?
올해 7월까지 우리나라의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 정도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 무역기구의 통계를 보면 1월부터 7월까지 우리나라의 수출액은 3천 173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 정도 줄어들어 세계 10대 수출국 가운데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상위 10대 수출 가운데 수출액이 증가한 곳은 중국이 유일한데 그나마도 0.59%에 그쳤다. 나머지 9개 국가의 수출은 모두 감소했다.

세계 고위 경영자 74% 경제 더 나빠졌다.

하지만 이런 경제 상황은 적어도 내년까지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세계적인 컨설팅 기업인 맥킨지가 지난달 세계 1,360여 명의 고위 기업 임원들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5%가 현재 세계 경제가 지난 6개월 전보다 더 악화됐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조사에서는 그전 6개월보다 세계 경제가 더 나빠졌다고 생각하는 응답자의 비중이 44%였다. 6개월 사이에 경제가 더 나빠졌다고 생각하는 기업 임원들의 비율이 30% 포인트나 증가한 것이다.


현재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신흥국의 기업 임원들이 선진국보다 더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경제가 6개월 전보다 더 나빠졌다고 응답한 비율은 선진국보다 신흥국이 더 높았고 비슷하다고 생각하는 응답자 비율은 선진국이 신흥국보다 더 높았다.

세계 각국의 기업 임원들이 보는 세계 경제에 대한 단기 전망도 밝지 않다. 앞으로 6개월 동안 세계 경제를 어떻게 전망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2/3에 달하는 66%가 지금보다 더 나빠질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 3월 조사 결과와 비교해 21% 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세계 경제에 대한 비관적 전망은 선진국일수록 높았다. 선진국에서는 응답자의 70%가 세계 경제가 현재보다 더 나빠질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신흥국의 경영진 가운데 더 나빠질 것으로 전망한 비율은 59%로 약간의 차이를 보였지만 여전히 절반 이상의 응답자들이 세계 경제가 더 나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67% 세계 경제 성장률 하락할 것

이에 따라 세계 경제 성장률도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는 사람들이 훨씬 많았다. 응답자들의 67%가 현재보다 세계 경제 성장률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고 이 가운데 23%는 성장률이 침체 수준으로 하락할 것이라는 상당히 비관적 전망을 내놨다. 6개월 전 같은 조사보다 각각 23% 포인트와 14% 포인트가 증가한 수치다.


그렇다면 세계 각국의 기업 임원들은 자국 경제에 대해서는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공통적으로 경제가 더 어려워졌다고 판단했지만, 지역이나 국가에 따라 약간의 온도 차이를 보였다. 개발 도상 국가와 인도는 현재 경제 상황이 이전보다 악화됐다고 보는 응답자 비중이 북미나 유럽 선진국보다 높았다. 특히 인도는 6개월 전보다 경제가 더 나빠졌다고 응답한 비율이 79%로 가장 높았고 중국을 포함한 개발 도상 국가들도 경제 상황이 악화됐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61%에 달해 북미나 유럽보다 평균 10% 포인트 이상 높았다.


반면 아시아 태평양 지역은 상대적으로 경제 상황이 덜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응답자 가운데 6개월 전보다 경제가 더 악화됐다고 답한 비율을 46%로 다른 지역이나 국가보다 훨씬 낮았다. 상대적으로 경제가 덜 악화된 국가들은 우리나라, 호주, 홍콩, 뉴질랜드, 필리핀, 싱가포르 그리고 타이완 7개 국가이다.

하지만 앞으로 자국의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여전히 비관적 전망이 우세했다. 응답자의 51%가 앞으로 6개월 후에 경제가 현재보다 더 나빠질 것으로 전망했는데 이는 1분기 조사 때보다 12% 포인트 그리고 1년 전보다는 17% 포인트가 증가한 것이다.


비관적 전망 비율, 금융위기 이후 최고

이런 비관적인 전망은 역사적으로 볼 때 상당히 높은 수치이다. 맥킨지는 지난 2004년 이후 정기적으로 기업 임원들을 상대로 자국 경제와 세계 경제에 대한 전망을 조사해왔다. 2008년과 2009년 세계 금융위기를 제외하고는 비관적인 전망을 하는 응답자 비율이 50%를 넘은 경우는 없었다.


지난 2009년 1월 조사에서 70%의 응답자들이 앞으로 경제 상황이 더 나빠질 것이라고 답한 것이 최고였고 이후 금융위가 진정되면서 2009년 3월 61%를 기록한 이후 10년 동안 비관적 전망을 한 경영진의 비율이 50%를 넘은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0년 동안 세계 경제가 장기 호황을 경험한 것이 가장 큰 이유라고 볼 수 있다.

미·중 무역 분쟁이 가장 큰 위험 요소

이런 비관적 전망의 가장 큰 원인은 미·중 무역 갈등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3/4이 미·중 무역 갈등이 세계 경제 성장의 가장 큰 위험 요소라고 답했다. 실제로 응답자들의 50%가 지난 12개월 동안 교역이 감소했다고 답했는데 이는 1년 전의 36%와 비교해 10% 포인트 이상 증가한 것이다. 결국, 세계적인 교역이 감소하면서 개별 국가의 교역도 줄었고 그 결과 경제에 대한 전망도 더욱 비관적으로 변하는 악순환이 지속되고 있다는 얘기다.

경기 바닥은 글쎄? ... 내년 이후에나 벗어날 듯

우리나라도 이런 세계적인 경제 환경에서 벗어날 수 없다. 올 들어 미·중 무역분쟁 등에 따른 대외 불확실성 확대로 내년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올해보다 낮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르고 있다. 그래서 애초 올 하반기로 예상됐던 경기 바닥은 갈수록 미뤄지는 양상이다.


해외 투자은행 중에는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BoAML)가 지난달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1.9%에서 1.8%로 내렸다. 내년 전망치는 1.9%에서 1.6%로 내리며 올해보다 더 나쁘다고 봤다.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불확실성이 확대됐고 수출 부진과 민간 투자 둔화로 성장이 부진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모건스탠리도 일본 수출 규제와 미·중 무역분쟁의 불확실성 증가로 수출이 더 둔화할 수 있다며 올해 한국 성장률을 1.8%로, 내년은 1.7%로 전망했다.

하지만 국내 연구 기관의 전망은 엇갈린다. 정부와 국책 연구 기관들은 올해보다 내년 경제 성장률을 높게 봐 올해 경제가 바닥을 다지고 내년에 다소 좋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정부는 올해 경제성장률을 2.4∼2.5%로 예상했고 내년은 2.6%로 좋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은행도 올해 경제 성장률이 2.2%를 기록하고 내년에는 2.5%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엘지 경제 연구원 등 민간 연구기관들은 올해보다 내년에 성장률이 더 하락해 내년 이후에나 경제가 바닥을 다지고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LG경제연구원은 지난달 올해 한국 성장률을 2%로, 내년을 1.8%로 전망했다. 아직 미·중 무역 분쟁이 해소되지 못했고 2020년 세계 경기가 올해보다 악화되면서 이에 따른 수출 부진으로 우리 경제의 반등도 어려워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가미래연구원도 지난 5월 올해 성장률을 2.2%로, 내년은 1.9%로 저성장 국면에 접어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